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To Forgive or To Be Forgiven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6.01 13:02|조회 : 958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To Forgive or To Be Forgiven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You may recall the good old saying that one swallow does not make a summer. However, a flock of swallows surely make a summer. Likewise, given the quite visible presence of women in every walk of life, we may say that the era of matriarchy is looming up, while that of patriarchy is ebbing away.

The explosive economic development since the Industrial Revolution in 1760s has led the pattern of our lives to depend less on such masculine activities as farming, fishing and hunting than on brain labor. Such evolution in unconscious progress is undeniable and we may need to prepare for social changes. Who knows if women would be making both ends meet, while men care for children, fix a table for the family dinner and do chores at home in a few decades? Am I crossing a line in the sand?

This thought springs to my mind this morning along with the following three cases of brave Korean ladies’ active engagement.

One: Young Kim, one of about two score of Korean LPGA Tour players, finally claimed her first LPGA title at the Corning Classic. I felt a lump in my throat while watching her say after wailing her five years of hardship with no championship: “Today’s win will mark a Copernican turning point in every part of my life. I have now obtained confidence in winning over any player.” Given her track record and competence, she deserves it.

Two: Last weekend I went to see the play, “Mr. Moon, You Are Truly Good-Looking,” at a small theatre Chungah in College Blvd. In the play just five actresses tried to convey their message in a sweat for more than two hours that our mundane lives are tightly entangled with karma or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 The play proceeded with no actor’s participation.

Three: During the weekend I also viewed the movie, Secret Sunlight or Miryang, which has become a buzzword among movie-goers due to the award for Best Actress that Ms. Doyeon Jeon, a Korean actress, carried off at the Cannes Film Festival. The movie was so overwhelmingly well constructed in each clip through the end that I couldn’t help but wonder if the dialogues were properly translated without impairing the subtle difference of the meaning the Director might have wished to convey to viewers through the Kyungsangdo dialect. I am afraid that even many Koreans may fail to catch the good message unless they are from Kyungsangdo region. Therefore, I sympathize with Director Lee for not being awarded prize for Best Movie.

Here I am attaching a story of forgiveness in honor of the movie, Secret Sunlight.

Good weekend, you all!

Hank

[Absolute Forgiveness]

The Rashash, Rabbi Shmuel Strahsuhn, was one of the leading sages of Vilna and a wealthy man. He was renowned for his keen insights into the Talmud. He asked very tough questions on every page in the Talmud. His famous commentary includes many of these questions, some answered and some not.

Scholars to this day still wrestle with his questions. He became a partner in the printing of the Vilna Shas, one of the first printed editions of the entire Talmud. Since the Vilna edition included his commentary, it became immensely popular and he subsequently became very wealthy.

The Rashash maintained a special free loan fund which was available to all the residents of Vilna. Once, a simple Jew, a baker, who had borrowed money from the Rashash, arrived at his home with the funds in hand to repay his loan.

He was admitted into the Rashash's study where the Rabbi was engrossed as usual in his learning. He accepted the money from the baker, nodded his head in recognition and placed the bills between the pages of the Tractate that he was studying, without interrupting his learning.

Several months later, when the Rashash was reviewing the ledgers of the Fund, he came across a delinquent loan; the baker's. He called the baker in and requested payment of the loan, but the baker demurred, insisting that the loan had been repaid months before. But the Rashash, who was as meticulous a businessman as he was a scholar, only saw that in his ledger the loan was still outstanding.

After several attempts to obtain repayment of the loan, he finally brought the baker to a Beis Din (Rabbinic Tribunal) to adjudicate the case. The baker, having no evidence of repayment, and going against the reputation of the one of the greatest sages of Vilna, was ordered to pay the amount of the loan to the Rabbi.

The humiliation he suffered was horrible. People stopped buying baked goods in his bakery and he was soon forced to leave Vilna for a distant town, hoping to rebuild his life. Even his son, a promising young scholar in his own right, was forced to leave his studies in Vilna, and found it all but impossible to find an appropriate wife.

Less than a year passed. The Rashash was reviewing the same Tractate that he had been learning when the baker came to repay his loan. As he turned the page, a packet of bills dropped down on the table in front of his volume. It took only a moment for the Rashash to realize what had happened, and what he had,
inadvertently, caused. Immediately he rose, and summoned his coach to take him to the distant town where the baker now lived. It was a full day's journey, but the Rashash was intent on righting his misdeed. He urged the driver on, and finally they found the town and the home of the exiled baker.

The baker’s surprise at seeing the sage quickly turned to dismay as the Rashash explained to him how he had found the money from the loan and wished now to beg his forgiveness. “I would gladly forgive you,” sighed the baker, “but what good will it do me now? I'm ruined, and I’ve lost everything. Not only my business, but also my reputation in the community. No matter where I go, I am haunted by the fact that I dared to stand up to the Rashash in Beis Din. How will it help me to forgive you?”

The Rashash, understanding the baker’s position, countered with another offer. “I can make a public apology. I will go before the entire congregation of Vilna and admit my mistake. Thus you will be exonerated!”

“No, that won’t help either,” insisted the baker. “Everybody will just think that the Rashash, with his tremendous piety, is forgiving me. Nobody will really believe that it is true.”

The Rashash realized that the baker was correct. What could he do to right the misdeed he had done? How could he demonstrate beyond any doubt, that he indeed wronged the baker and was doing Teshuva for it? After a number of heart-aching minutes he knew that he had found the solution.

“Sir,” he said addressing the baker. “I propose the following. You have a son, and I have a daughter. Let’s unite them in marriage, and I will cover all the costs. Let it be a sign that I was in the wrong and that you were in no way deserving of the unmerciful treatment you received!”

It took only moments for the two fathers to reach an agreement. The wedding that was held later that month, was a celebration which created peace and goodwill between all the citizens of Vilna. It was long remembered as one of the most joyous celebrations that the Jews of Vilna had ever experienced.

[Haircut]

A young boy had just gotten his driving permit. He asked his father, who was a minister, if they could discuss his use of the car. His father said to him, “I'll make a deal with you. You bring your grades up, study the bible a little, and get your hair cut; then we'll talk about it.”

A month later the boy came back and again asked his father if he could use the car. His father said, “Son, I'm really proud of you. You brought your grade up, studied the bible well, but you didn't get your hair cut!”

The young man waited a moment and then replied, “You know dad, I've been thinking about that. Samson had long hair, Moses had long hair, Noah had long hair, and even Jesus had long hair.”

His father replied gently, “Yes, son, and they walked everywhere they went.”

용서할 것인가, 용서받을 것인가?

여러분,

즐거운 금요일 아침입니다!

여러분은 아마 ‘제비 한 마리가 왔다고 여름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는 속담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하지만, 제비 떼가 왔다면 여름은 확실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의 모든 생활 부문에서 여성들의 진출이 매우 현저한 점을 고려할 때 우리는 부계사회 시대가 서서히 물러나고 모계사회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말 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1760년대 산업혁명 이후의 폭발적인 경제발전으로 우리의 생활패턴은 지적 노동에 더 의존하고 농업, 어업, 수렵과 같은 남성적 활동에는 덜 의존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새 진행되어 온 이러한 진전은 부인할 수 없게 되었고, 우리는 사회적 변화에 대비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수십 년 내에 남성이 집에서 애를 보고 저녁상을 차리고 가사를 돌보고, 여성이 생계를 꾸려가게 될지도 모릅니다. 제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고 있는 건가요?

오늘 아침에는 다음 세 가지의 용감한 한국 여성들의 활약상과 더불어 이런 생각이 떠오릅니다.

하나: LPGA 투어에 참가하고 있는 40여명의 한국인 골퍼 중 한 명인 김영 선수가 마침내 코닝 클래식에서 처음으로 LPGA 우승을 거머쥐었습니다. 그녀가 우승을 하지 못한 5년 동안의 어려운 시기를 생각하며 울고 난 후 “오늘 우승은 내 인생의 모든 부문에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이제 누구와 싸워도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고 말하는 것을 보노라니 가슴이 벅차 올랐습니다. 그 동안의 그녀의 기록과 재능을 감안할 때 그녀는 우승할 자격이 있습니다.

둘: 지난 주말 저는 대학로 소극장 청아에서 연극 “달님은 이쁘기도 하셔라”를 보러 갔습니다. 그 연극에서는 5사람의 여자 배우들만이 인생이란 돌고 도는 것 즉 우리의 삶은 인연법으로 얽히고 설켜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려고 2시간 이상 땀을 흘리며 애썼습니다. 연극은 남자 배우 한 명 없이 진행되었습니다.

셋: 지난 주말 저는 또 한국 여배우 전도연씨가 깐느 영화제에서 최우수 여자배우상을 획득함으로써 영화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영화 밀양을 봤습니다. 그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장면이 굉장히 짜임새가 있어서 저는 (영화 속) 경상도 사투리의 대화들이 감독이 관객들에게 전하고자 했던 의미의 미묘한 차이를 손상시키지 않고 제대로 번역이 되었을까 염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저는 경상도 출신이 아닌 많은 한국 사람들 마저 그 메시지를 제대로 알지 못할지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저는 이감독이 최우수 작품상을 받지 못한 데 대하여 동정합니다.

영화 밀양을 기념하는 의미로 용서에 관한 얘기를 아래에 부칩니다.

여러분 모두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행크

[완전한 용서]

쉬뮤엘 스트라라순 랍비 즉 라샤쉬는 (리투아니아 수도인) 빌나의 으뜸가는 현인 가운데 한 사람이며 부유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탈무드에 대한 뛰어난 식견으로 유명했습니다. 그는 탈무드의 모든 페이지에 대하여 까다로운 질문을 했습니다. 그가 쓴 유명한 (탈무드) 주석서는 어떤 질문에는 답을 달고 어떤 것들에는 답을 달지 않기는 해도 이러한 질문들을 많이 포함하고 있습니다.

학자들은 오늘 날까지도 그가 던진 질문들과 씨름하고 있습니다. 그는 탈무드 전집의 최초 인쇄본 중 하나인 ‘빌나 샤스’ 출판의 파트너가 되었습니다. 빌나판은 그의 주석을 담고 있어 매우 인기가 있었으며, 따라서 그는 매우 부자가 되었습니다.

라샤쉬는 빌나 주민 누구라도 이용할 수 있는 자유대출 특별기금을 갖고 있었습니다. 한번은 라샤쉬에게서 돈을 빌려갔던 일반 유태인인 제빵업자가 빌린 돈을 갚으려고 돈을 손에 들고 라샤쉬의 집에 왔습니다. 그 사람은 랍비가 늘 그러는 것처럼 학문에 열중하고 있던 라샤쉬의 서재로 안내되어 갔습니다. 라샤쉬는 제빵업자로부터 돈을 받자 알았다며 고개를 끄덕이고선 공부를 중단하지 않고 그 돈을 자신이 공부하고 있던 논문 페이지 사이에 넣었습니다.

몇 달 후 라샤쉬는 기금대장을 검토하던 중 제빵업자가 빌려갔던 대출이 연체된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제빵업자를 불러서 대출금을 갚으라고 했으나 제빵업자는 몇 달 전에 그 대출을 갚았다고 우기며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학자로서뿐만 아니라 비지네스맨으로서도 빈틈이 없는 라샤쉬는 그의 장부에 그 대출이 아직 연체인 것만을 봤습니다.

몇 차례 대출을 상환받으려고 애쓴 후 그는 마침내 그 사건의 판결을 받기 위해 제빵업자를 ‘베이스 딘’ (랍비 법원)으로 데려갔습니다. 대출을 상환했다는 증거가 없이 빌나의 위대한 현인 중 한 사람의 명성에 도전을 한 제빵업자는 빌려간 돈을 랍비에게 갚으라는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 사람이 겪은 수치심은 끔찍했습니다. 사람들은 그의 가게에서 빵을 사지 않았으며 곧 그는 새로운 삶을 위해 빌나를 떠나 먼 시골로 가야만 했습니다. 심지어 유망한 젊은 학자였던 그의 아들도 당연히 빌나에 있는 연구실을 떠나야만 했고, 적당한 사람을 아내로 맞이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습니다.

그 후 일 년이 못 되어 라샤쉬는 제빵업자가 대출을 갚으러 왔을 때 그가 공부하고 있었던 그 논문을 검토하고 있었습니다. 그가 페이지를 넘기자 돈 다발이 탁자 위 책 앞에 떨어졌습니다. 그 순간 라샤쉬는 일이 어떻게 되었으며 본의는 아니지만 그가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깨달았습니다.

그는 즉시 자리에서 일어나 마차를 불러 제빵업자가 살고 있는 멀리 떨어진 마을로 가자고 했습니다. 가는 데 하루 종일이 걸렸지만, 라샤쉬는 그의 잘못을 바로잡는 데에 열중했습니다. 그는 마부에게 계속 가자고 하였고, 마침내 그들은 제빵업자가 사는 마을과 추방된 그의 집을 찾았습니다.

라샤쉬를 보고 놀란 제빵업자는 라샤쉬가 그에게 어떻게 대출금을 찾았는지 설명하고 용서를 바라자 이내 경악했습니다. “저야 물론 용서해드리지요.” 제빵업자는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와서 그게 제게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전 망했고 모든 걸 잃었습니다. 제 장사뿐 아니라 동네에서 제 명성까지. 어디를 가든 감히 ‘베이스 딘’ (랍비 법원)에서 라샤쉬에게 맞선 사실이 저를 괴롭히고 있습니다. 제가 랍비님을 용서하는 것이 제게 어떤 도움이 될런지요?”

제빵업자의 입장을 이해한 라샤쉬는 다른 제안을 했습니다. “내가 공개적으로 사과를 하겠소. 빌나에 사는 전 대중 앞에 나가서 내 잘못을 인정하겠소. 그러면, 당신의 억울함이 증명될 것이오!”

“아닙니다. 그 방법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제빵업자가 주장했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라샤쉬가 깊은 신앙심에서 날 용서해주는 걸로만 생각할 것입니다. 누구도 그걸 사실이라고 믿지 않을 것입니다.”

라샤쉬는 제빵업자의 말이 옳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가 저지른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뭘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그가 정말로 제빵업자에게 잘못을 했고 그 때문에 참회를 하는 것임을 의심받지 않고 행할 수 있을까? 가슴 아픈 시간이 몇 분 지나자 라샤쉬는 해결책을 찾았습니다.

“보세요.” 그는 제빵업자에게 말을 했습니다. “나는 다음과 같은 제안을 합니다. 당신은 아들 한 명이 있고, 나는 딸이 한 명 있으니 우리 그들을 결혼시킵시다. 그리고, 비용은 전부 내가 부담하겠소. 그것으로 내가 잘못했고 당신은 결코 매정한 취급을 받지 않을 자격이 있다는 징표로 삼읍시다!”

곧 바로 두 아버지는 합의를 했습니다. 결혼식은 그 달 후반에 열렸고, 그것은 빌나에 사는 모든 시민들 사이에 평화와 신뢰를 형성하는 축제였습니다. 그 결혼식은 빌나에 사는 유태인이 겪은 가장 즐거운 축제 중 하나로 오랫동안 기억되었습니다.

[이발]

한 어린 소년이 막 운전 허가증을 땄습니다. 소년은 목사인 아버지에게 자동차 사용에 대해 얘기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소년의 아버지가 소년에게 말했습니다. “너와 약속을 하마. 성적을 올리고, 성경을 더 공부하고, 네 머리를 깎으면, 그 문제에 대해 얘기하자꾸나.”

한 달 뒤 소년은 다시 아버지에게 와 자동차를 사용할 수 없겠는지 물었습니다. 소년의 아버지가 말했습니다. “얘야, 난 네가 정말 자랑스럽구나. 넌 성적을 올리고, 성경 공부를 잘 했어. 하지만, 머리를 깎지 않았어!”

어린 소년은 잠시 생각을 하고선 대꾸를 했습니다. “있잖아요, 아버지. 그걸 생각해 봤는 데 삼손도 머리가 길었고, 모세도 머리가 길었고, 노아도 머리가 길었고, 심지어 예수님도 머리가 길었어요.”

소년의 아버지가 점잖게 대답했습니다. “그래, 얘야, 네 말이 맞구나. 그런데, 그 사람들은 어디를 가든 걸어서 갔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짱구  | 2007.06.01 16:13

정말 감명깊게 잘읽었습니다.좋은글 자주 읽고 배우고 갑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