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마트, 내달부터 최저가보상제 폐지

머니투데이
  • 홍기삼 기자
  • 2007.07.16 0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트

MTIR sponsor

신세계 (321,500원 상승1000 0.3%) 이마트가 오는 8월16일부터 최저가보상제를 폐지한다.

지난 1997년 신세계 이마트가 처음 도입한 최저가 보상제는 다른 유통업체보다 비싸게 파는 상품을 소비자가 신고하면 경쟁업체 상품가격과 자사 가격 차액의 배 등을 신고자에게 돌려주는 것을 말한다.

이마트는 이때까지 상권(반경 5km이내)내 타 할인점보다 물건 가격이 비쌀 경우 고객에게 5000원 상품권으로 보상하는 최저가격 보상제를 실시해 왔다.

이마트가 최저가 보상제를 폐지하는 이유는 당초 취지에 맞지 않게 순수한 고객이 신고하는 사례보다 일명 ‘가파라치’가 신고하는 경우가 많으며, 신고하는 고객 숫자 자체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이마트의 최저가 보상금액도 불과 13억90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 관계자는 “점포당 하루 평균 신고 숫자가 1~2건에 불과해 실효성이 낮은 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마트가 최저가 보상제를 폐지하는 또 다른 이유는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365일 전 상품 최저 가격은 이마트뿐’이라는 일부 전단광고가 허위과장 광고라는 지적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최저가보상제 실시가 납품업체의 가격 후려치기를 통한 불공정거래행위를 야기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도 폐지에 한 몫했다.

이마트가 최저가격 보상제를 폐지함에 따라 할인점 업계 점유율 2위인 삼성테스코 홈플러스도 폐지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