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고]동영상 UCC의 미래는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고]동영상 UCC의 미래는
과거 인터넷 서비스라 한다면 운영자가 콘텐츠를 직접 제공하고 사용자가 보기 좋도록 디스플레이 해주는 형태가 주류였고, UCC형 서비스는 보완적 역할에 그쳤다.

사용자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인터넷의 주류 서비스로 부상한 것은 최근 일이다. 국내는 이미 검색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가 시장 질서를 개편했을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한 연구 및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요즘 화두로 제시되고 있는 동영상 UCC의 앞날은 어떨까?

단도직입적으로, 구글에 인수된 유튜브의 사례처럼 국내 동영상 UCC서비스가 독자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되기에는 회의적이라고 생각한다. 관건은 '규모의 경제'인데, 전세계 수십억명을 타겟으로 한 글로벌 서비스와 국내 서비스간 규모 차이가 너무 크다.

더욱이 국내 동영상 서비스에 채워진 많은 콘텐츠들은 기존 RMC(Ready Made Content)로 불리는 방송, 영화, 드라마 등의 저작권 이슈가 발생하는 연예 컨텐츠 영역에 의존도가 높다.

국내 업계에서 동영상 UCC만으로는 시장 자체가 작다. 결정적으로 광고 수익 의존도가 높은 동영상 UCC는 시장의 크기에 더욱 제약을 받을 수 밖에 없다.

UCC에 대해 우리가 가장 쉽게 저지르는 편견과 실수는 'UCC는 곧 동영상'이라는 생각이다. 전체 UCC 중 동영상 UCC는 한 영역일 뿐, 인터넷 플랫폼으로 보았을 때 극히 일부분에 불과한데도 말이다.

그 다음은 UCC의 생산 주체인 사용자가 만들어낸 콘텐츠가 아닌 상업적, 정치적 등등의 목적을 가지고 만들어낸 콘텐츠도 UCC로 포장하고 있다는 것. 현상태에서 UCC로 불리우는 콘텐츠들은 기업, 상품판매자, 교육, 연예 기획사, 정치인 등 사용자가 아닌 전문 생산자들이 주체가 되어 적극적으로 만들어진 동영상이다.

이들 전문가의 손길을 거쳐 만들어진 콘텐츠는 UCC로 정의 내리기는 어려운, 상업적 목적을 가지고 생산되는 콘텐츠다. 텍스트나 사진 형태로 제작된 콘텐츠와 달리 동영상은 메시지의 전달 효과와 파급력이 커 당연히 사업, 곧 돈으로 연결짓는 시도를 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을 사용자 참여를 통한 순수한 UCC 범주로 묶기는 어렵다. 결국 준(準) RMC적 동영상이 순수 UCC보다 더욱 빠르게 성장하며 시장을 지배하려 하고 있다. 결국 동영상 UCC가 전체 동영상 시장에서 기존의 RMC 및 준RMC의 주류적 위치를 빼앗지는 못할 것이다.

그렇다면 결과적으로 동영상 UCC는 어떤 자리를 갖게 될까? 동영상 UCC 시장은 커나갈 것이다. 하지만 기존의 RMC시장을 주류의 위치에서 탈락시키지는 못할 것이다. 전체 동영상시장에서 UCC와 RMC는 상호 긴밀히 연결되어 서로를 촉발할 것이다. 뛰어난 메시지 전달효과와 네트워크 효과를 가진 동영상 컨텐츠를 누가 그냥 버려둔다는 말인가.

UCC 플랫폼을 효율적 마케팅 도구로 활용하는 전략이 두드러지고 있다. 동영상 UCC와 RMC, 검색, 커뮤니티, 1인 미디어 등이 상호 연결되어 보다 많은 부가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다. 한류열풍과 연계한 동영상 플랫폼의 해외진출 사업시도가 가시화되고 있다. 사업자 입장에서 보면 동영상 UCC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상호 연결된 서비스의 한 축일 뿐이다. 시장의 절대규모가 어떤 임계점을 지나야 다양한 수익모델이 생기는 것은 경험으로 확인한 바다. 그래야지 저작권의 문제도 시장의 논리로 풀릴 것이다.

UCC시장은 밝다. 동영상시장도 밝다. 전체시장이 밝은 속에서 비로소 동영상 UCC도 밝을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