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Smart Actions in Crazy Markets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8.31 12:28|조회 : 13881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Smart Actions in Crazy Markets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Everybody is fully aware that our financial markets aren’t freestanding anymore but are synchronized with Wall Street. Just about a month ago, the Dow was trading at a record 14,000. Then, over the next couple of weeks, it fell by 800 points due to sub-prime mortgage problems. It bounced back to regain about 500 of those points thanks to the Fed’s rare and symbolic move towards the financial markets to cut its discount rate. But that didn’t last long and suddenly dropped back down to around 13,000. Now it’s roller-coasting above and below 13,000 by nervously reacting to daily good or bad news.


More economists and investors now believe the odds are rising that the Fed will lower its key interest rate by at least one-quarter percentage point at the next FOMC meeting on September 18 in an aim to keep the economy on track. Still, skeptics note Bernanke’s difference from his predecessor in that he prefers rational consensus based on supporting statistics and intrinsic market recurrence to preemptive measures based on intuition about market directions. This difference may lead to the conclusion that Greenspan would have already cut rates, while Bernanke is not convinced that the economy needs a cut for fear that it might encourage more of the sloppy lending that led to the recent crisis and spark another bubble.


Dr. Lawrence Summers, former Secretary of the Treasury and President of Harvard University, recently insisted on his interview with ABC TV that the risks of recession are greater than they have been anytime since 9/11. However, we could take it with a grain of salt, since last October he joined a $25 billion Wall Street hedge fund company, D.E. Shaw & Co, as a part-time managing director and hedge funds have been hit hard by the recent mortgage market troubles.


While hoping it is not like waiting for Godot that we expect the Fed to cut its key rate, we need to know how sages act in stock market during such jittery times.


Firstly, they believe cash is king in credit crunch markets like now. They try to take advantage of opportunities both in the stock and real estate markets as they become available. They don’t rush to snatch bargains the minute they see them developing. Once a major market decline begins, history tells, it often continues for more than six months. Stock prices can remain relatively flat for months longer.


Secondly, they don’t keep money in the stock market if they plan on needing cash within five years. If they want to make a down payment on a home three years from now on, they may end up in the middle of a deep market decline, with their holdings worth a lot less than they were a few years earlier.


Thirdly, they don’t panic when the markets slump. They know the markets always and eventually will recover. Regardless of how quick or slow the recovery is, selling is a bad idea to them.


Fourthly, when stocks are down, they believe it’s a good time to put money in the market. Therefore, now may be the time to plan an optimum diversification for long-term investments and develop the buy list that will reposition the portfolio the way you want it. You would then follow the stocks in your buy list but move slowly in adding them to your holdings.


Last but certainly not least and on a completely different note, we know that Tyson Gay won the world 100-meter champion title at the World Track and Field Championships in Osaka, Japan last Sunday evening. Many people bet that Asafa Powell, a Jamaican sprinter holding the world record of 9.77 seconds, would romp away with Gay but an unfriendly racing condition or an unusually scorching heat came into play. More notably, a pep talk from his mother truly cheered him up by clearing off negativity that overwhelmed him before the biggest race of his life, according to Gay’s post-game interview. Yes, encouraging our strayed kids or simply spending time with them, who are struggling to step up, may work better than demanding them to correct their actions that look wrong or unpleasant in our eyes.


Have a good weekend!


Hank



[That’s My Child]

I was watching some little kids play soccer. These kids were only five or six years old. They were playing a real game - a serious game. Two teams, complete with coaches, uniforms, and parents. I didn’t know any of them, so I was able to enjoy the game without the distraction of being anxious about winning or losing. I wished the parents and coaches could have done the same.


The teams were pretty evenly matched. I will just call them Team One and Team Two. Nobody scored in the first period. The kids were hilarious. They were clumsy and terribly inefficient. They fell over their own feet, they stumbled over the ball, they kicked at the ball and missed it, but they didn't seem to care. They were having fun.


In the second quarter, the Team One coach pulled out what must have been his first team and put in the scrubs, except for his best player who now guarded the goal. The game took a dramatic turn. I guess winning is important even when you’re five years old, because the Team Two coach left his best players in, and the Team One scrubs were no match for them.


Team Two swarmed around the little guy who was now the Team One goalie. He was an outstanding athlete, but he was no match for three or four who were also very good. Team Two began to score. The Team One goalie gave it everything he had, recklessly throwing his body in front of incoming balls, trying valiantly to stop them.


Team Two scored two goals in quick succession. It infuriated the young boy. He became a raging maniac - shouting, running, diving. With all the stamina he could muster, he covered the boy who now had the ball, but that boy kicked it to another boy twenty feet away, and by the time he repositioned himself, it was too late - Team Two scored a third goal.


I soon learned who the goalie’s parents were. They were nice, neat-looking people. I could tell that his dad had just come from the office - he still had his suit and tie on. They yelled encouragement to their son. I became totally absorbed, watching the boy on the field and his parents on the sidelines. After the third goal, the little kid changed. He could see it was no use, he couldn’t stop them. He didn’t quit, but he became quite desperate, futility was written all over him. His father changed, too. He had been urging his son to try harder, yelling advice and encouragement.


But then he changed. He became anxious. He tried to say that it was okay - to hang in there. He grieved for the pain his son was feeling. After the fourth goal, I knew what was going to happen. I’ve seen it before.


The little boy needed help so badly, and there was no help to be had. He retrieved the ball from the net and handed it to the referee and then he cried. He just stood there while huge tears rolled down both cheeks. He went to his knees and put his fists to his eyes - and he cried the tears of the helpless and brokenhearted.


When the boy went to his knees, I saw the father start onto the field. His wife clutched his arm and said, “Jim, don’t. You’ll embarrass him.” But he tore loose from her and ran onto the field. He wasn’t supposed to -- the game was still in progress. Suit, tie, dress shoes and all, he charged onto the field, and he picked up his son so everybody would know that this was his boy, and he hugged him and held him and cried with him. I’ve never been so proud of a man in my life. He carried him off the field, and when he got close to the sidelines I heard him say, “Scotty, I’m so proud of you. You were great out there. I want everybody to know that you are my son.”


“Daddy,” the boy sobbed, “I couldn’t stop them. I tried, Daddy, I tried and tried, and they scored on me.”


“Scotty, it doesn’t matter how many times they scored on you. You’re my son, and I’m proud of you. I want you to go back out there and finish the game. I know you want to quit, but you can’t. And, son, you’re going to get scored on again, but it doesn’t matter. Go on now.”


It made a difference - I could tell it did. When you're all alone and you're getting scored on - and you can’t stop them, it means a lot to know that it doesn’t matter to those who love you. The little guy ran back on to the field - and they scored two more times, but it was okay.



[FBI]

FBI agents conducted a raid of a psychiatric hospital in San Diego that was under investigation for medical insurance fraud. After hours of reviewing thousands of medical records, the dozens of agents had worked up quite an appetite. The agent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called a nearby pizza parlor with delivery service to order a quick dinner for his colleagues.


The following telephone conversation took place and was recorded by the FBI because they were taping all conversations at the hospital. True story.


Agent: Hello. I would like to order 19 large pizzas and 67 cans of soda.

Pizza Man: And where would you like them delivered?

Agent: We're over at the psychiatric hospital.

Pizza Man: The psychiatric hospital?

Agent: That's right. I'm an FBI agent.

Pizza Man: You're an FBI agent?

Agent: That's correct. Just about everybody here is.

Pizza Man: And you're at the psychiatric hospital?

Agent: That's correct. And make sure you don't go through the front (go) to the service entrance to deliver the pizzas.

Pizza Man: And you say you're all FBI agents?

Agent: That's right. How soon can you have them here?

Pizza Man: And everyone at the psychiatric hospital is an FBI agent?

Agent: That's right. We've been here all day and we're starving.

Pizza Man: How are you going to pay for all of this?

Agent: I have my checkbook right here.

Pizza Man: And you're all FBI agents?

Agent: That's right. Everyone here is an FBI agent. Can you remember to bring the pizzas and sodas to the service entrance in the rear? We have the front doors locked.

Pizza Man: I don't think so.

Click.



[널뛰기 장에서의 현명한 처신]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요일 아침입니다.

우리 금융시장은 이제 더 이상 독자적이지 않으며, 월가와 동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것은 모두 잘 알고 계십니다. 약 한달 전만해도 다우 지수는 기록적인 14,000 선에서 거래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 수주 동안 다우 지수는 써브 프라임 모기지 문제로 인하여 800 포인트나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미국 연방 준비제도 이사회 (연준)가 재할인율 인하라는 금융 시장에 대한 이례적이고 정책 시사적인 조치를 취한 덕분에 다우 지수는 다시 약 500 포인트를 회복하였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오래 가지 못했고, 갑자기 약 13,000 선으로 떨어졌습니다. 이제 다우 지수는 매일 일어나는 좋은 소식 혹은 나쁜 소식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13,000 선 전후에서 등락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코노미스트와 투자가들은 연준이 경기 침체를 막으려고 9월 18일의 공개시장 위원회 차기 회의에서 기준 금리를 적어도 0.25 퍼쎈트는 인하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하지만, (금리 인하에) 회의적인 사람들은 버냉키 의장이 시장의 흐름에 대한 직관을 바탕으로 한 (그린스팬의) 선제적 조치보다 통계를 바탕으로 한 합리적인 합의와 시장 자체의 회복력을 선호한다는 면에서 전임자와 다르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이러한 차이점으로 인하여 그린스펀이라면 벌써 금리를 인하했을 것이지만, 버냉키 의장은 금리를 인하할 경우 최근 위기의 원흉인 무모한 대출을 더욱 촉진시키고 또 다른 버블을 촉발시킬지 모른다는 우려에서 경제를 위한 금리 인하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전직 미 재무장관이며 하버드 대학 총장이었던 로렌스 서머스 박사는 최근 ABC TV와 인터뷰에서 경기후퇴의 가능성은 (2001년) 9/11 테러 이후 그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그러한 주장은 지난 해 10월 그가 250억불 규모의 월가 헤지펀드 D.E. Shaw & Co.의 파트 타임 사장이 됐으며, 헤지펀드들이 최근의 모기지 시장 사태로 큰 타격을 받았다는 점에서 좀 에누리해서 들어야 할 것입니다.

미국 연준의 기준 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것이 (결코 일어나지 않을 일을 기다리는) 고도를 기다리는 것과 같은 것이 아니기를 바라는 한편, 우리는 이러한 격변기에 현자들은 주식시장에서 어떻게 처신하는지 알아 둘 필요가 있습니다.

첫째로, 그들은 지금과 같은 신용 경색 시장에서는 현금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주식 및 부동산 양 시장에서 기회가 나타날 때 그 기회를 이용하려고 애씁니다. 그들은 싼 물건들이 나타나는 순간 그러한 물건들을 사려고 덤벼들지 않습니다. 역사적으로, 주요 시장의 하락이 개시되면 그 하락은 대개 6개월 이상 계속됩니다. 그리고, 주가는 상대적으로 몇 개월 더 하락된 채로 있습니다.

둘째로, 그들은 5년 내에 현금이 필요할 경우에는 돈을 주식 시장에 묻어두지 않습니다. 지금부터 3년 뒤 집을 사는 데에 필요한 다운 페이먼트를 해야 한다면, 몇 년 전보다 훨씬 가치가 적은 주식을 쥐고 시장 침체의 한가운데 있게 될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셋째로, 그들은 시장이 폭락해도 당황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항상 그리고 결국 시장은 회복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그 회복이 빠르던 느리던 매각을 하는 것은 그들에겐 나쁜 아이디어입니다.

넷째로, 그들은 주가가 떨어지면 주식시장에 돈을 집어 넣을 좋은 기회로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지금이 장기적 투자를 위한 최적의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계획하고, 여러분이 바라는 대로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해줄 매수 목록을 짤 때 일지 모릅니다. 그리고선 여러분은 매수 목록에 있는 주식을 사면되지만, 보유 주식에 대한 종목을 추가하는 것은 천천히 해야 합니다.

끝으로, 그러나 확실히 중요하며 전혀 다른 내용이지만, 우리는 지난 일요일 밤 타이슨 게이가 일본 오사카 세계 육상 대회에서 100 미터 달리기 세계 챔피언이 된 것을 알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9.77초의 세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자메이카 출신 육상 선수 에이새퍼 파월이 게이에게 낙승할 것으로 믿었지만, 경기하기 좋지 않은 여건 곧 이상 폭염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보다 중요한 점으로서, 경기 후 게이 선수의 인터뷰에 의하면 생애 최대의 경기를 앞 두고 그를 짓누르고 있던 부정적 생각이 어머니의 격려 말씀으로 말끔히 씻어짐으로써 그에게 정말 기운이 솟게 했답니다.

확실히, 방황하는 애들을 격려해주거나 올라가려고 애쓰는 애들과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이 우리 눈에 틀렸거나 불쾌하게 보이는 행동을 고치라고 요구하는 것보다 효과적일 것입니다.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행크



[저 애가 내 아이에요]

저는 꼬마 애들이 축구를 하는 것을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그 애들은 겨우 대 여섯 살 먹은 애들이었습니다. 그 애들은 진짜 경기, 장난이 아닌 경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코치, 유니폼, 그리고 구경하는 부모를 다 갖춘 두 팀이었습니다. 그 중에 아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으므로 저는 이기거나 지는 것을 염려할 때 오는 산만함이 없이 경기를 즐겁게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부모들과 코치들도 그랬으면 하고 바랬습니다.

두 팀은 아주 팽팽했습니다. 그 애들을 그냥 팀 원과 팀 투라 부르겠습니다. 전반전에는 어느 팀도 득점을 못 했습니다. 애들은 신이 났습니다. 애들은 축구에 서툴렀고 매우 비효율적으로 움직였습니다. 제 발에 넘어지기도 하고, 축구 공 위에 넘어지기도 했으며, 공에 헛발질을 하기도 했으나, 애들은 그런 것은 상관하지 않았습니다. 애들은 즐거워 했습니다.

후반전에서 팀 원의 코치는 제일 잘 하는 선수가 골 문을 지키도록 하고선 나머지 1진은 불러들이고 2진 선수들을 집어 넣었습니다. 그러자 경기는 완전히 양상이 달라졌습니다. 팀 투 코치는 일진을 그대로 뒀고, 팀 원의 2진은 그들의 적수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다섯 살 먹은 애들에게도 승리는 중요한 것처럼 여겨졌습니다.

팀 투는 이제 팀 원의 골 키퍼인 꼬마 애를 둘러 싸고 있었습니다. 그 애는 뛰어난 운동선수였지만 그 애처럼 잘 하는 서너 명을 당해낼 수는 없었습니다. 팀 투는 점수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팀 원의 골 키퍼는 몸을 아끼지 않고 날아 오는 볼 앞으로 몸을 날리고, 날아오는 볼을 막으려고 용감하게 애쓰는 등 전력을 다했습니다.

팀 투는 잽싸게 연속 두 골을 넣었습니다. 그것은 그 어린 소년을 화나게 했습니다. 그 애는 고함을 지르고, 달리고, 다이빙을 하는 등 분노한 미치광이가 되었습니다. 그 애는 쓸 수 있는 모든 정력을 다하여 이제 공을 가지고 있는 소년을 막았지만, 그 소년은 공을 20 피트 떨어진 곳에 있는 다른 소년에게 찼으며, 그 애가 다시 자세를 취했을 때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팀 투는 세 번째 골을 넣었습니다.

저는 곧 그 골 키퍼의 부모가 누구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세련되고 깔끔하게 생긴 사람들이었습니다. 그 애의 아버지는 아직 양복과 넥타이를 매고 있는 것으로 보아 회사에서 바로 온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아들을 격려하는 고함을 질렀습니다. 저는 완전히 경기에 빠져 경기장에 있는 그 소년과 싸이드라인 바깥에 서 있는 소년의 부모를 바라봤습니다. 세 번 째 골을 허용하고 나자 그 꼬마 소년의 태도는 바뀌었습니다. 그 애는 애써봐야 소용이 없는 줄 알았고, 그 애는 꼬마들을 막아낼 수 없었습니다. 그 애는 포기하지 않았으나, 매우 자포자기적이 되었으며, 소용없다는 것이 온 몸에 쓰여 있었습니다. 그 애 아버지의 태도도 바뀌었습니다. 그는 아들에게 좀 더 힘내라고 권하고, 고함을 지르며 코치와 격려를 했었지만, 그의 태도도 바뀌었습니다. 그는 걱정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그는 괜찮으니 조금만 더 견디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아들이 느끼는 고통에 마음 아팠습니다. 네 번 째 골이 들어가자 저는 무슨 일이 일어날른지 알았습니다. 이전에도 그것을 봤습니다.

그 꼬마 소년은 도움이 절실히 필요했으나, 도움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 애는 네트에서 공을 꺼내 심판에게 건네주고선 울어버렸습니다. 그 애는 커다란 눈물을 두 뺨으로 흘리며 거기에 마냥 서 있었습니다. 그 애는 땅에 무릎을 꿇고 두 주먹을 눈으로 가져갔습니다. 그리고, 그 애는 의지할 곳 없고 절망에 빠진 사람들이 흘리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소년이 땅에 무릎을 꿇자, 저는 애 아버지가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려는 것을 봤습니다. 그의 아내가 그의 팔을 붙들고 말했습니다. “여보, 가지 말아요. 애가 당황할 거에요.” 하지만, 그는 아내를 뿌리치고 경기장 안으로 달려갔습니다. 그러면 안 됐습니다. 경기는 아직 진행중이었습니다. 양복, 넥타이, 구두, 모두 입은 채로 그는 경기장 안으로 돌진하여 그의 아들을 일으켜 세웠으므로 모두 그 애가 그의 아들이란 걸 알았으며, 그는 아들을 포옹하고 아들을 붙들고선 아들과 함께 울었습니다. 제 평생에 한 사람이 그렇게 자랑스러울 수 없었습니다. 그는 아들을 경기장 밖으로 끌어냈으며, 그 사람이 싸이드라인 가까이 오자 저는 그가 하는 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스캇, 아빤 네가 자랑스러워. 넌 저 경기장에서 멋졌어. 아빤 모든 사람이 네가 아빠 아들인 걸 알기를 바래.”

“아빠,” 그 소년이 흐느꼈습니다. “저 애들을 막을 수 없었어요. 아빠, 애를 썼지만, 무지 애를 썼지만, 저 애들에게 득점을 허용하고 말았어요.”

“스캇, 저 애들이 네게 몇 점을 넣었느냐는 건 중요하지 않아. 넌 아빠 아들이고, 아빤 네가 자랑스러워. 다시 돌아가서 경기를 끝내도록 해. 아빤 네가 그만두고 싶어하는 줄 알지만, 그만 두면 안 돼. 얘야, 또 점수를 허용하게 될 거지만, 그건 상관없어. 자 가거라.”

그것은 차이가 있었습니다. 저는 그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이 혼자서 점수를 계속 허용하고 그것을 막을 수 없을 때 그것이 여러분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상관없다는 것을 아는 것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 꼬마는 경기장 안으로 달려갔고, 상대편 애들은 두 번 더 골을 넣었지만, 그것은 괜찮았습니다.



[FBI]

FBI 요원들이 의료보험 사기 혐의로 수사 중이던 쌘 디에이고우에 있는 한 정신병원에 들이 닥쳤습니다. 몇 시간씩 수천 건의 의료 기록을 검토하고 난 후 수 십 명의 요원들은 정말 배가 고파졌습니다. 수사 담당 요원이 동료들을 위한 간단한 저녁을 주문하려고 주문 배달을 하는 근처 피자 가게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다음과 같은 대화가 있었고, 그 병원에서 있었던 모든 대화는 녹음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은 FBI에 의해 녹음이 되었습니다. 실제 이야기.

요원: 여보세요. 큰 피자 19개와 콜라 67캔 주문하려는 데요.

피자 맨: 어디로 배달해드릴까요?

요원: 우리는 정신병원에 있습니다.

피자 맨: 정신병원요?

요원: 예. 맞습니다. 전 FBI 요원입니다.

피자 맨: FBI 요원이라고요?

요원: 맞습니다. 모두 여기 있습니다.

피자 맨: 그런데, 지금 정신병원에 계신다고요?

요원: 맞습니다. 그리고, 피자 들고 올 때 병원 정문으로 오지 않도록 하세요.

피자 맨: 그런데, 모두 FBI 요원이라고요?

요원: 맞습니다. 얼마나 빨리 여기로 배달할 수 있습니까?

피자 맨: 그런데, 정신병원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FBI 요원이라고요?

요원: 맞습니다. 우리는 하루 종일 여기 있어서 배가 고픕니다.

피자 맨: 대금 지급은 어떻게 하실 겁니까?

요원: 여기 수표책을 갖고 있습니다.

피자 맨: 그런데, 모두 FBI 요원이라고요?

요원: 맞습니다. 여기 있는 모든 사람은 FBI 요원입니다. 피자와 콜라를 병원 후문으로 갖고 오는 것 기억하지요? 우리가 정문을 잠궈놨어요.

피자 맨: 못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