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Vanished American Dream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09.21 14:14|조회 : 956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Vanished American Dream
Dear all,



Good morning!

European and Asian stock markets, including Seoul, have rallied since Tuesday in the wake of Wall Street’s surge spurred by the U.S. Federal Reserve’s larger-than-expected interest rate cut by a half percentage point. The move aims at keeping the financial market turmoil from causing a recession in the American economy. People are wondering if the current euphoria will be just a passing relief and what the Fed’s next step will be.

Brisk economic growth and overflowing liquidity, mostly from emerging economies, propelled an almost never-ending rise of home prices over the past decade. This made the average Americans, who could not afford long-term monthly payments or whose credit records were not good enough for a 30-year mortgage loan, fret about hopping on the bandwagon to buy their dream home. According to traditional measures they had to wait until they could afford to make the leap.

However, not only mortgage lenders’ infectious greed helped contrive structured mortgage products for such people, but speculative investors including hedge funds could buy and sell such products in the market. These sub-prime loans are known in the trade as 2/28 mortgages. The interest rates borrowers pay are fixed at relatively low rates for the first 2 years (e.g., 5.45%) as initial teaser rates. They then jump to higher rates in the next 28 years. As far as home prices remained on the rise, they didn’t need to worry about a jump in mortgage payments during the post-teaser rate period because the increased equity in the home would allow them to refinance.

Problems arose with home prices flat or down. Borrowers couldn’t afford payments at steeply higher rates and refinancing was not available either, due to the diminished value of their home. The rising number of foreclosure filings scared speculative investors away. The mortgage market in turn dried up to force some lenders out of business.

The Fed’s action may provide some help but won’t solve problems in the ailing housing market where a glut of housing inventory is equivalent to 10 months of sales. A rate cut simply cannot resolve investment losses of past mistakes or greed by banks, investors, hedge funds, and lenders. The credit crunch was caused by companies losing money, not because of high interest rates. Some economists, therefore, are opposed to Fed’s interest rate cut which in their eyes subsidizes or bails out excessive risk-taking and poor financial decisions.

In cases of WorldCom and Enron in 2002, investors turned to the companies’ banks such as CSFB, Goldman Sachs, UBS, Bank of America, and accounting firm, Arthur Andersen. In case of the 1994 Orange County bankruptcy, S&P refunded its rating fees. This time investors may sue rating agencies since bankers routinely pulled out deals until the rating agencies gave them investment grade status. The SEC also steps up its oversight of such firms, particularly because a portion of their revenue comes from the companies that pay them for their ratings.

Now that more investors are beginning to talk recession, some economists already predict Fed’s further rate cuts. However, the stock market, one of the best leading economic indicators, will tell us in the next few weeks about the U.S. economic outlook. Of course, we need to pay attention to economic data on inflation as well.

Almost a week-long Korean Thanksgiving for family reunion is near at hand. However, there are many dejected people around us living a desolate life without family members’ care.

Happy holiday and wish you Godspeed.


Hank



[The Four Wives]


There was a rich merchant who had 4 wives. He loved the 4th wife most and adorned her with rich robes and treated her to delicacies. He took great care of her and gave her nothing but the best.

He also loved the 3rd wife very much. He’s very proud of her and always wanted to show off her to his friends. However, the merchant is always in great fear that she might run away with some other men.

He loved his 2nd wife, too. She is a very considerate person, always patient and in fact is the merchant’s confidante. Whenever the merchant faced some problems, he always turned to his 2nd wife and she would always help him out and tide him through difficult times.

Now, the merchant’s 1st wife is a very loyal partner and has made great contributions in maintaining his wealth and business as well as taking care of the household. However, the merchant did not love the first wife and although she loved him deeply, he hardly took notice of her.

One day, the merchant fell ill. Before long, he knew that he was going to die soon. He thought of his luxurious life and told himself, “Now I have 4 wives with me. But when I die, I’ll be alone. How lonely I’ll be!”

Thus, he asked the 4th wife, “I loved you most, endowed you with the finest clothing and showered great care over you. Now that I’m dying, will you follow me and keep me company?” “No way!” replied the 4th wife and she walked away without another word.

The answer cut like a sharp knife right into the merchant’s heart. The sad merchant then asked the 3rd wife, “I have loved you so much for all my life. Now that I’m dying, will you follow me and keep me company?” “No!” replied the 3rd wife. “Life is so good over here! I’m going to remarry when you die!” The merchant's heart sank and turned cold.

He then asked the 2nd wife, “I always turned to you for help and you’ve always helped me out. Now I need your help again. When I die, will you follow me and keep me company?” “I’m sorry, I can’t help you out this time!” replied the 2nd wife. “At the very most, I can only send you to your grave.” The answer came like a bolt of thunder and the merchant was devastated.

Then a voice called out: “I’ll leave with you. I’ll follow you no matter where you go.” The merchant looked up and there was his 1st wife. She was so skinny, almost like she suffered from malnutrition. Greatly grieved, the merchant said, “I should have taken much better care of you while I could have!”

Actually, we all have 4 wives in our lives.

a. The 4th wife is our body. No matter how much time and effort we lavish in making it look good, it’ll leave us when we die.

b. Our 3rd wife? Our possessions, status and wealth. When we die, they all go to others.

c. The 2nd wife is our family and friends. No matter how close they had been there for us when we’re alive, the furthest they can stay by us is up to the grave.

d. The 1st wife is in fact our soul, often neglected in our pursuit of material, wealth and sensual pleasure.

Guess what? It is actually the only thing that follows us wherever we go. Perhaps it’s a good idea to cultivate and strengthen it now rather than to wait until we're on our deathbed to lament.

[Defamation of Character]


A man was sued by a woman for defamation of character. She charged that he had called her a pig. They went to court, where he was found guilty and fined.

After the trial he asked the judge, “This means I can’t call Mrs. Johnson a pig?” The judge said that was true.

“Does this mean I can’t call a pig ‘Mrs. Johnson’?” the man asked. The judge replied that he could indeed call a pig Mrs. Johnson with no fear of legal action.

The man looked directly at Mrs. Johnson and said, “Good afternoon, Mrs. Johnson.”



사라져버린 아메리칸 드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예상보다 큰 미 연준의 0.5% 금리 인하에 따른 월 스트릿의 주가 상승에 이어 유럽 및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주식시장은 화요일 이후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연준의 조치는 금융시장의 혼란으로 미국 경제의 경기후퇴가 초래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에 목적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현재의 행복감이 일시적인 위안이 아닌지 그리고 연준의 다음 조치는 무엇일지 궁금해 하고 있습니다.



활기찬 경제 성장과 대부분 이머징 경제로부터 유입된 넘쳐나는 유동성으로 인하여 지난 십여 년간 주택 가격은 거의 끝없이 상승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장기간 매월 주택대금을 지급할 능력이 없거나 30년 기간의 주택자금 융자를 받을 만큼 신용 기록이 좋지 못한 보통 미국인들은 주택 구입이라는 꿈 같은 대세를 따라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었습니다. 전통적 방법에 의하면 그들은 (집을 사는) 도약을 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모기지 대부업체의 전염성 탐욕이 그러한 사람들을 위한 구조화된 모기지 상품을 고안해냈을 뿐 아니라, 헤지 펀드 등 투기적 투자자들 역시 그러한 상품을 시장에서 사고 팔았습니다. 이와 같은 써브 프라임 대출은 시장에서는 2/28 모기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초의 유인 금리로 처음 2년간 차입자가 지불해야 할 금리는 비교적 저금리 (예, 5.45%)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다음 28년간 차입자가 지불해야 할 금리는 고금리로 껑충 뜁니다. 그러나, 집값이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한 인상된 집값이 리파이넌싱을 허용해주므로 차입자는 유인 금리 이후 기간 동안 모기지 납부 금액의 급격한 인상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문제는 집값이 그대로 있거나 인하되면서 발생하였습니다. 차입자는 터무니없이 높은 금리에 의한 월 납입액을 감당할 수 없으며, 집 가치의 저하로 인하여 리파이넌싱도 불가능해졌습니다. 저당물건의 유질처분 신청건수 증가에 놀란 투기적 투자자들은 시장을 빠져 나갔습니다. 그리고, 모기지 시장은 유동성이 부족으로 일부 대부업체들이 파산했습니다.



금번 연준의 조치는 도움이 되겠지만, 주택재고 과잉이 10개월 판매물량에 달하는 병든 주택시장의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못 할 것입니다. 금리 인하만으로 은행, 투자가, 헤지 펀드, 대부업체 등이 저지른 과거의 잘못이나 탐욕에 의한 투자 손실이 해결될 수는 없습니다. 신용 경색은 고금리 때문이 아니라 업체들의 투자 손실에 의해 일어났습니다. 그러므로,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는 지나친 위험 부담과 부실한 금융 의사결정에 대하여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이를 구제해주는 셈이라며 금리 인하에 반대합니다.



2002년 월드 컴 및 엔론 사태의 경우에 투자가들은 크레디 스위스 퍼스트 보스턴, 골드만 삭스, 유비에스, 뱅크 어브 어메리카 등 은행과 회계법인 아서 앤더선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1994년 오렌지 카운티 파산 사태의 경우에는 에스 앤 피가 (신용) 평가 수수료를 반납했습니다. 이번에는 은행들이 통상적으로 신용평가사들이 딜 (즉, 모기지 상품)에 대하여 투자적격 등급을 부여할 때까지 딜을 끌어왔으므로 투자가들은 신용평가사들을 상대로 소송을 할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미국 증권감독원은 특히 신용 평가사들의 수입의 일부가 그들이 신용 평가를 해주는 업체로부터 생긴다는 이유로 신용 평가사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투자가들이 경기후퇴를 언급하기 시작하므로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벌써 연준의 추가 금리인하를 예측합니다. 그러나, 가장 뛰어난 경제 지표 중 하나인 주식시장은 미국 경제가 어떻게 될 것인지 향후 몇 주 안에 알려줄 것입니다. 물론, 인플레에 관한 경제 자료 역시 챙겨야 되겠지요.



가족을 다시 만나게 되는 약 일주일에 달하는 추석이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우리 주위에는 돌봐주는 가족 없이 쓸쓸하게 살아가는 풀이 죽은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시고, 무사히 다녀 오십시오.



행크



[네 명의 아내]



아내를 4명 둔 돈 많은 상인이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4번째 아내를 가장 사랑했으며, 그녀에게 좋은 옷을 입히고, 맛있는 음식을 먹였습니다. 그 사람은 그녀를 끔찍이 아꼈고, 그녀에게 최고만을 사주었습니다.



그 사람은 3번째 아내도 대단히 사랑했습니다. 그 사람은 그녀를 매우 자랑스럽게 여겨 항상 친구들에게 그녀를 뽐내고 싶어 했습니다. 그러나, 그 상인은 항상 그녀가 다른 남자와 달아날지 모른다고 불안해 했습니다.



그 사람은 2번째 아내도 사랑했습니다. 그녀는 매우 사려 깊은 사람으로서 항상 참을성이 있었으며, 사실 그녀는 그 상인이 비밀을 털어놓는 사람이었습니다. 문제가 생길 때면 언제나 그 상인은 2번째 아내와 상의를 했고, 그녀는 항상 그 사람을 도와서 어려운 시기를 잘 넘기도록 했습니다.



이제 그 상인의 첫 번째 아내는 매우 성실한 동반자였으며, 가사를 돌보는 것은 물론 그가 부와 사업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그러나, 그 상인은 첫 번째 아내를 사랑하지는 않았으며, 비록 그녀가 그를 끔찍이 사랑했지만 그 사람은 그것을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어느 날 그 상인은 병이 들었습니다. 오래지 않아 그 사람은 곧 죽을 것을 알았습니다. 그 사람은 자신의 화려한 삶을 생각하고 혼잣말을 했습니다. “내겐 아내가 4명이나 있지만, 내가 죽으면 나는 혼자가 되겠지. 아, 얼마나 외로울까?”



그래서, 그 사람은 4번째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난 당신을 가장 사랑했소. 당신에게 가장 좋은 옷을 입히고 당신을 끔찍이 아꼈소. 이제 난 죽을 건데 당신, 나를 따라 가 동반자가 되지 않겠소?” “절대 안돼요!” 하고 4번째 아내가 대답을 하고선 말없이 걸어 나갔습니다.



그 대답은 비수처럼 그 상인의 가슴을 찔렀습니다. 그리고, 서글퍼진 상인은 3번째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내 평생 당신을 아주 사랑했소. 이제 난 죽을 건데 당신, 나를 따라 가 동반자가 되지 않겠소?” “안돼요!” 하고 3번째 아내가 대답했습니다. “여기서 사는 게 얼마나 좋은 데요! 당신이 죽으면 난 재혼할 거에요!” 그 상인의 가슴은 무너져 내렸고, 울적해졌습니다.



그러자 그 사람은 2번째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나는 항상 당신에게 도움을 청했고, 당신은 항상 날 도와줬소. 이제 당신의 도움이 또 필요하구려. 내가 죽으면 당신, 나를 따라 가 동반자가 되지 않겠소?” “미안해요. 이번에는 당신을 도와줄 수가 없네요!” 2번째 아내가 대답했습니다. “기껏해야 당신을 무덤에 묻어줄 수 있을 뿐이에요.”그 대답은 청천벽력 같았고, 그 상인은 기가 막혔습니다.



그 때 한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내가 당신을 따라 가지요. 당신이 어디에 가든 난 당신을 따라가겠어요.” 그 상인이 쳐다 보니 거기에는 자신의 첫 번째 아내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너무 말라서 거의 영양실조에 걸린 사람 같았습니다. 그 상인은 비탄에 잠겨 말했습니다. “진즉 당신을 좀 더 보살폈어야 했는데…!”



사실 우리는 모두 우리 인생에서 4명의 아내를 가지고 있습니다.



4번째 아내는 우리의 육신(몸)입니다. 그것이 멋지게 보이도록 아무리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 부어도 그것은 우리가 죽으면 우리 곁을 떠납니다.



3번째 아내요? 그것은 우리의 재산, 지위 그리고 부입니다. 우리가 죽으면 그것들은 모두 다른 사람에게로 갑니다.



2번째 아내는 우리 가족과 친구들입니다. 우리가 살아 있는 동안 그들이 아무리 우리에게 가까웠더라도, 그들이 우리 곁에 가장 가까이 머무를 수 있는 곳은 무덤까지 입니다.



첫 번째 아내는 사실 우리의 영혼으로서 우리는 물질적, 재산적, 감각적 쾌락을 추구하느라 종종 이 사람을 잊어먹습니다.



생각해보면, 그것은 사실 우리가 어디를 가든 우리를 따라 오는 유일한 것입니다. 어쩌면, 애도하는 임종 때까지 기다리기 보다 지금 그것을 갈고 닦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인격 모독]



한 남자가 인격 모독으로 한 여성에게 소송을 당했습니다. 그 여자는 그 남자가 자기를 돼지라고 불렀다고 고소했습니다. 두 사람은 법정에 섰고, 거기서 그 남자는 유죄로 벌금을 받았습니다.



재판을 마치고 그 남자가 판사님께 물었습니다. “그러니까 제가 미씨즈 존슨을 돼지라고 부를 수 없다는 뜻이지요?” 판사님은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 제가 돼지를 미씨즈 존슨이라고 부를 수도 없다는 뜻입니까?” 그 남자가 물었습니다. 판사님은 어떠한 법적 조치에 대해서도 염려할 것 없이 분명히 그 남자가 돼지를 미씨즈 존슨이라고 부를 수는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그 남자가 미씨즈 존슨을 정면으로 쳐다 보며 말했습니다. “안녕하세요, 미씨즈 존슨.”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