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미디어잡 "미디어업계 네이버 되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미디어잡 "미디어업계 네이버 되겠다"

머니투데이
  • 송광섭 기자
  • 2007.11.06 1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 1위 전문포털 미디어잡 김시출 대표

최근 경기는 많이 나아지고 있지만, 취업을 준비하는 취업 생들에게는 아직도 먼 나라의 이야기로만 들린다. 공기업과 대기업들은 취업인원 축소와 채용 일정이 없다는 볼멘소리를 내놓고 있다.

채용규모가 적다보니 IMF이후 청년실업의 악순환이 반복되는 가운데 자신에게 맞는 정보를 찾아 취업하려는 분야는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기도 한다.

현재 취업을 희망하는 취업 생들을 위한 채용 정보 전문 사이트들은 현재 169개가 운영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미디어 분야의 채용정보를 전문으로 제공하는 '미디어잡(www.mediajob.co.kr)'이 전문 취업 업계 1위로서 단연 눈에 띈다.

미디어잡 "미디어업계 네이버 되겠다"
김시출 대표는 1996년 아이피월드를 창업한뒤 콘텐츠 전문 개발-운영 업체인 ㈜(주)엠제이플렉스(www.mjplex.co.kr)를 설립했다. 엠제이플렉스가 운영하는 대표 취업포털 '미디어잡(www.mediajob.co.kr)'은 매스미디어 관련 채용정보 뿐만이 아니라 미디어 인재 DB, 수험전략, 이력서 작성법, 면접요령, 언론고시, 공채일정, 매스컴 모의고사, 온라인 취업상담 등의 알찬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 1위 전문 취업포털 미디어잡은 채용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주는 콘텐츠가 37%, 채용박람회나 채용과 관련된 공지사항도 18%, 로그인 서비스도 13%에 달한다. 미디어 분야 채용정보를 제공하는 취업포털에서 시장 점유율 8.8%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밖에 계열사로 디자인 취업포털 '디자이너잡'(www.designerjob.co.kr), 교사-강사-교수 전문 취업포털 '티엔티잡'(www.tntjob.co.kr), 베이비시터-파출부-간병인 취업포털 '돌보미닷컴'(www.dolbomi.com) 등도 운영하고 있다.

기타 채용대행 및 헤드헌팅, 홈페이지 제작 및 취업컨설팅, 대학강의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김 대표는 "동아TV 공채 PD로 재직 중 우연히 '컴퓨터 1대로 1억원을 벌 수 있다'는 일간지 기사를 접하면서 창업의 희망을 가지게 됐다"며 "창업에 대해 연구하는 도중 '전문직에 대한 가이드라인'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고 느껴 전문직에 관련된 콘텐츠 제공을 목적으로 아이피월드를 창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창업 당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하이텔에 '언론방송인 취업가이드(jobtv)' 콘텐츠 제공을 시작으로 사업이 구체화됐다. 이후 천리안, 유니텔, 나우누리, 채널아이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급성장했지만 2000년 인터넷 활성화로 PC통신이 쇠락의 길을 걷게 되면서 매출이 줄기 시작했다.

당시 인터넷 매체로 넘어오지 못한 기업들은 90%이상이 사라졌다. 그러나 동종 업계의 위기 속에서도 아이피월드는 발빠르게 PC통신과 인터넷 매체를 병행하는 경영체제를 구축함으로서 미디어 전문 취업 분야의 선두주자로 나가는 발판을 더욱 공고히 했다.

2005년 3월 엠제이플렉스로 법인명을 전환한 김 대표는 최근 취업박람회나 기업, 기관, 대학이 주최하는 강연장에 나가 취업 준비 과정 강연을 통해 청년 실업의 문제를 해소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그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취업만을 목적으로 하면 취업 후 곤란을 겪기 쉽다"며 "취업 후 성공적인 사회 생활을 하기 위한 태도와 마음가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등의 취업 서적도 3권 발간했다. 아울러 경원대 신문방송학과 겸임교수를 역임했고, 인터넷전문취업연합회 회장, 연세대 동창회 임원으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앞으로 엔터테인먼트, 뷰티관련, 어학관련 취업사이트 등을 개발할 계획이며, 향후 교육-쇼핑몰 등의 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고 있다"며 "현재는 사업을 하고 있지만 향후 후학 양성을 위한 작은 밑거름이 되기 위해 대학 강단에 서는 것이 40대 후반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