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0.44 670.82 1133.90
보합 5.65 보합 16.47 ▲5.6
-0.27% -2.40% +0.50%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All Eyes on Black Friday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7.11.23 12:58|조회 : 1273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All Eyes on Black Friday
Dear all,


Good morning and Happy Thanksgiving to those in the US!


Airports must be jammed with travelers during this holiday period. If a trip is unavoidable, try to check all luggages so that you can breeze through airport checkpoints. If you travel with wrapped packages, a security officer may unwrap to inspect them. Therefore, make it sure to wrap gifts once you have reached your destination.


Further, if you don’t want security officers to stop you to hand-search your body and carry-on bags, I suggest you take off your shoes, outerwear including jacket, and belt before walking through checkpoints. Ta-dah! You will whistle with joy. No hassle.


In the United States, Thanksgiving, which falls on Thursday, is part of a four-day-long weekend and most workplaces are closed on the following day, Black Friday.


As you know, Business Week’s current cover story portends the U.S. consumer crunch whether the U.S. economy is in recession or not. The writer contends consumer spending has been unstoppable for the past 25 years despite a falling savings rate and a rising debt burden. However, the sub-prime crisis is ending the ‘borrow-and-buy boom’ that people created with credit.


The story may strike a chord with many readers. Dr. Joseph Stiglitz, a Nobel Prize winner in economics at Columbia University, openly blames Alan Greenspan, former FRB Chair, for pushing out too much liquidity at the wrong time.


After a weak back-to-school season, and a disappointing September and October, all eyes turn to Black Friday as a canary in a coal mine. Retail is serious business in the U.S. economy, given that the last 2 months of the year account for 20% of total annual sales, particularly for department stores, closer to 24% and that consumer spending accounts for two thirds of U.S. GDP.


Some disappointing signs for holiday retail are already seen: Fed Ex warns that shipping volumes are down; Starbucks reports its first ever decline in same store traffic.


Still, on Black Friday major retailers hope to see their financial ledgers go from being in the red to being in the black by offering door buster items such as laptops, flat-panel televisions, MP3 players, etc. at deeply discounted prices from as early as 6 AM. The big sales on Black Friday have become a post-Thanksgiving tradition with participants such as Bloomingdales, Neiman Marcus, Saks Fifth Avenue, Giorgio Fedon, and Sharper Image, let alone Wal-Mart, Target, Best Buy, and Staples.


Watch out for a crowd’s stampede over your felled body if you accidentally stand in a long Black Friday line. If you survive the mad dash for shopping spree, you will be all smiles.


Happy holiday!


Hank



[A Brother’s Love]


Like any good mother, when Karen found out that another baby was on the way she did what she could to help her 3-year-old son, Michael, prepare for a new sibling. They found out that the new baby was going to be a girl, and day after day, night after night, Michael sang to his sister in mommy's tummy. He was building a bond of love with his little sister before he even met her.


The pregnancy progressed normally for Karen, an active member of The Panther Creek United Methodist Church in Morristown, Tennessee.


In time, the labor pains came. Soon it was every five minutes, every three, every minute. But serious complications arose during delivery and Karen found herself in hours of labor. Would a C-section be required? Finally, after a long struggle, Michael's little sister was born. But she was in very serious condition. With a siren howling in the night, the ambulance rushed the infant to the neonatal intensive care unit at St. Mary’s Hospital, Knoxville, Tennessee.


The days inched by. The little girl got worse. The pediatrician had to tell the parents, “There is very little hope. Be prepared for the worst.” Karen and her husband contacted a local cemetery about a burial plot. They had fixed up a special room in their house for their new baby but now they found themselves having to plan for a funeral. Michael, however, kept begging his parents to let him see his sister.


“I want to sing to her,” he kept saying. Week two in intensive care looked as if a funeral would come before the week was over. Michael kept nagging about singing to his sister, but kids are never allowed in Intensive care. Karen decided to take Michael whether they liked it or not! If he didn’t see his sister right then, he may never see her alive. She dressed him in an oversized scrub suit and marched him into ICU. He looked like a walking laundry basket. But the head nurse recognized him as a child and bellowed, “Get that kid out here now! No children are allowed.”


Karen, the usually mild-mannered lady, glared steel-eyes right into the head nurse’s face with her lips a firm line and rose up strong, “He is not leaving until he sings to his sister!”


Karen towed Michael to his sister’s bedside. He gazed at the tiny infant losing the battle to live. After a moment, he began to sing. In the pure-hearted voice of a 3-year-old, Michael sang: “You are my sunshine, my only sunshine. You make me happy when skies are gray …” The baby girl instantly seemed to respond. The pulse rate began to calm down and become steady.


“Keep on singing, Michael,” encouraged Karen with tears in her eyes. “You never know, dear, how much I love you. Please, don’t take my sunshine away….” As Michael sang to his sister, the baby’s ragged and strained breathing became as smooth as a kitten’s purr.


“Keep on singing, sweetheart!!!”


“The other night, dear, as I lay sleeping, I dreamed I held you in my arms. . .” Michael’s little sister began to relax at rest and healing rest seemed to sweep over her. “Keep on singing, Michael.” Tears had now conquered the face of the bossy head nurse. Karen glowed.


“You are my sunshine, my only sunshine. Please, don’t take my sunshine away…”


The next day... the very next day... the little girl was well enough to go home! Woman’s Day Magazine called it “The Miracle of a Brother’s Song.” The medical staff just called it a miracle. Karen called it a miracle of God’s love! (A True story)



NEVER GIVE UP ON THE PEOPLE YOU LOVE. LOVE IS SO INCREDIBLY POWERFUL.



[Einstein’s Chauffer]



This is a true life anecdote about Albert Einstein, and his theory of relativity.


After having propounded his famous theory, Albert Einstein would tour the various Universities in the United States, delivering lectures. Wherever he went, he was always accompanied by his faithful chauffer, Harry, who would attend each of these lectures while being seated in the back row. One fine day, after having finished a lecture, Einstein was coming out of the auditorium into his vehicle, Harry addressed him and said, “Professor Einstein, I’ve heard your lecture on Relativity so many times that if I were ever given the opportunity, I would be able to deliver it to perfection myself!”


“Very well,” replied Einstein, “I’m going to Dartmouth next week. They don’t know me there. You can deliver the lecture as Einstein, and I’ll take your place as Harry!”


And so it went to be... Harry delivered the lecture to perfection, without a word out of place, while Einstein sat in the back row playing “chauffer,” and enjoying a snooze for a change.


Just as Harry was descending from the podium, however, one of the research assistants intercepted him, and began to ask him a question on the theory of relativity.... one that involved a lot of complex calculations and equations. Harry replied to the assistant “The answer to this question is very simple! In fact, it’s so simple that I’m going to let my chauffer answer it!”



검은 금요일에 관심 집중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그리고, 미국에 계신 분들, 즐거운 추수 감사절 되십시오!


추수 감사절 기간이면 공항들은 여행객들로 꽉 찹니다. 만약 (미국으로) 여행이 불가피 하다면, 짐을 모두 부치도록 하십시오. 그래야 공항 검색대를 쉽게 지나갈 수 있으니까요. 만약에 포장을 한 꾸러미를 가지고 여행을 하면, 보안 요원이 그 꾸러미를 검색하려고 포장을 풀 것입니다. 그러므로, 선물은 목적지에 도착하고서 포장을 하도록 하십시오.


더욱이, 보안요원이 여러분을 세워 놓고 여러분의 몸과 들고 있는 가방을 수색하는 것이 싫으면, 검색대를 통과하기 전에 신발과 상의 등 외투와 혁대를 벗도록 하십시오. (기대하신 대로) 무사 통과! 여러분은 기쁨에 겨워 휘파람을 불게 될 것입니다. 성가신 일도 없었고.


미국에서는 목요일인 추수 감사절은 4일간의 긴 주말의 일부이며, 대부분의 직장은 다음 날인 검은 금요일에 쉽니다.


아시다시피 금주 비지네스 위크지의 커버 스토리는 미국 경제가 경기 후퇴에 있든 아니든 소비자 위기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그 글의 필자는 지난 25년간 지속적인 저축률 하락 및 부채 증가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지출은 멈출 줄 몰랐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써브 프라임 모기지 위기로 인하여 사람들이 신용을 바탕으로 만들어낸 ‘차입 구매 붐’은 끝이 났다고 합니다.


많은 독자들이 그 글에 공감을 할 것입니다. 컬럼비아 대학 교수며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우지프 스티글리츠 박사는 미연방준비위원회 앨런 그린스펀 전의장이 부적절한 시기에 지나친 유동성을 공급했다고 공공연하게 비난하고 있습니다.


개학 씨즌의 저조한 실적과 실망스러웠던 9월과 10월이 지나자 사람들은 앞으로에 대한 가늠자로서 검은 금요일에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일년 중 마지막 2 달(의 소비지출)이 연간 총 매출의 20 퍼센트를 특히, 백화점은 24 퍼센트 가까이를 차지하며, 소비자 지출이 미국 GDP의 3분의 2를 점하는 지라 미국 경제에서 소매는 중요한 비지네스입니다.


이미 이번 연휴 기간 중 소매 실적에 대한 실망스러운 징후가 드러났습니다. 페덱스는 운송 물량의 감소를 경고하고 있고, 스타벅스는 개업 이후 최초로 동일 점포 방문객의 감소를 보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은 금요일 대부분의 소매점들은 이른 아침 6시부터 심하게 할인한 가격에 노트북 컴퓨터, 평면 티브이, MP3플레이어 등의 개장 대박 품목들을 내놓으며 회계 장부가 적자에서 흑자로 바뀌기를 희망합니다. 검은 금요일의 빅 세일은 월 마트, 타겟, 베스트 바이, 스테이플즈는 물론, 블루밍데일즈, 니만 마커스, 삭스 피프스 애비뉴, 지오지오 피단, 샤퍼 이미지 등과 같은 참가업체로 인하여 추수 감사절 다음날의 전통이 되었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우연찮게도 검은 금요일의 길다란 줄에 서 계시게 되면, 군중이 여러분의 넘어진 몸을 밟고 지나가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만약 여러분이 (그와 같은) 쇼핑의 즐거움을 위한 광란의 돌진에서 살아남게 된다면, 여러분은 만면에 미소를 지으실 것입니다.



즐거운 추수 감사절이 되시기를!



행크



[어떤 오빠의 사랑]


자신이 임신한 사실을 알았을 때 카렌은 다른 착한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3살 먹은 아들 마이클에게 새로운 형제자매가 생기는 데에 대한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들은 아기가 딸인 것을 알게 되었고, 날마다 밤마다 마이클은 어머니 뱃속에 있는 여동생에게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는 여동생을 만나기도 전에 여동생과 사랑의 고리를 만들어 가고 있었습니다.


테네시주 모리스 타운의 팬더 크리크 연합 감리교 신도인 카렌의 임신은 정상적으로 진행되어 갔습니다.


때 맞춰 출산의 진통이 왔습니다. 곧 그것은 5분 간격, 3분 간격, 일분 간격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분만 중에 심각한 합병증이 일어났고, 카렌은 분만하는 데에 몇 시간이 걸렸습니다. 제왕절개 수술을 해야 하는가? 마침내, 진통과의 오랜 싸움 끝에 마이클의 여동생이 태어났습니다. 하지만, 그 애는 매우 심각한 상태였습니다. 앰뷸런스가 밤 중에 싸이렌 소리를 울리며 아기를 테네시주 녹스빌의 성 마리아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로 데려갔습니다.


하루씩 날이 지나갔습니다. 소녀의 병세는 악화되어 갔습니다. 소아과 의사는 부모님들께 말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살아 날 희망이 거의 없습니다. 최악의 경우를 각오하고 계십시오.” 카렌과 남편은 매장 계획과 관련하여 동네 공동묘지에 연락을 취했습니다. 그들은 집에다 새 아기를 위한 특별한 방을 마련해뒀었지만, 이제는 장례식 준비를 해야만 할 처지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마이클은 여동생을 보게 해달라고 계속 부모님을 계속 보챘습니다.


“난 동생에게 노래를 불러주고 싶단 말이에요.” 그는 계속 그렇게 말했습니다. 중환자실에 있은 지 둘째 주가 되자 그 주가 가기 전에 장례식을 치러야 할 것처럼 보였습니다. 마이클은 동생에게 노래를 불러주고 싶다고 계속 칭얼댔지만, 어린애들이 중환자실에 들어가는 것은 허락된 적이 없었습니다. 카렌은 사람들이 싫어하든 말든, 마이클을 데리고 가기로 결심했습니다! 바로 그 때 여동생을 보지 못 하면, 그는 영영 살아있는 동생의 모습을 보지 못할지 몰랐습니다. 그녀는 그에게 특대형의 수술복을 입히고 중환자실로 데리고 들어갔습니다. 그는 마치 걸어 다니는 세탁바구니 같았습니다. 그러나, 수간호사는 그가 어린애임을 알아보고 고함을 질렀습니다. “당장 그 애를 데리고 나가요! 어린애들은 입장이 안 돼요.”


평소에 온순한 부인인 카렌은 입술을 굳게 다문 채 수간호사의 얼굴을 정면으로 째려보며 강하게 말했습니다. “동생에게 노래를 부를 때까지 얘는 절대로 여길 떠나지 않을 거에요!”


카렌은 마이클을 동생 침대 곁으로 데려 갔습니다. 그는 생존의 전투에서 지고 있는 조그마한 간난아기를 가만히 쳐다봤습니다. 잠시 후 그는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세 살 배기의 맑은 목소리로 마이클은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대는 나의 태양, 나의 유일한 태양. 하늘이 흐린 날에도 그대는 날 행복하게 해줍니다….” 갓난 아기는 즉각 (노래에) 반응을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맥박이 잔잔해지기 시작했고, 고르게 되었습니다.


“마이클, 계속 노랠 부르거라.” 카렌은 눈에 눈물을 머금은 채 아들을 격려했습니다. “그대여, 그대는 내가 그대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결코 모를 겁니다. 제발, 나의 태양을 데려가지 말아 주세요. …” 마이클이 여동생에게 노래를 부르자 갓난 아기의 거칠고 억지스러웠던 숨소리는 새끼 고양이의 가르랑거리는 소리처럼 부드러워졌습니다.


“얘야, 노래를 계속 부르렴!!!”


“그대여, 전날 밤 누워 자면서 난 그대를 내 팔에 앉고 있는 꿈을 꿨다오…” 마이클의 여동생은 안정을 취하며 편안히 쉬기 시작했으며, 병을 낫게 해주는 안정이 아기의 온몸을 감싸고 있는 듯 했습니다. “마이클, 계속 노랠 부르거라.” 이제 으스대던 수간호사의 얼굴에도 눈물이 범벅이 되었습니다. 카렌의 얼굴은 빛이 났습니다.


“그대는 나의 태양. 나의 유일한 태양. 제발, 나의 태양을 데려가지 말아 주세요..”


그 다음 날… 바로 그 다음 날… 아기 소녀는 집으로 가도 될 만큼 나았습니다! 잡지 여성의 날은 그것을 “오빠의 노래가 가져온 기적”이라고 일컬었습니다. 의료진은 그것을 정말 기적이라고 했습니다. 카렌은 그것을 “하느님의 사랑의 기적!”이라고 했습니다. (실제 이야기)


결코 사랑하는 사람을 포기하지 마세요. 사랑의 힘은 정말로 믿지 못할 만큼 대단합니다.



[아인슈타인의 기사]



이 이야기는 앨버트 아인슈타인과 그의 상대성 이론에 관한 실제 일화입니다.


유명한 그의 (상대성) 이론을 제안한 뒤 앨버트 아인슈타인은 미국 내 여러 대학을 순회하며 강의를 했습니다. 그가 어디를 가든 그의 충직한 기사 해리는 항상 그를 수행하여 (강연장) 뒤 줄에 앉아서 이들 강의를 들었습니다. 어느 날 아인슈타인이 강의를 마치고 강당에서 나와 그의 자동차를 향할 때 해리가 그에게 말을 했습니다. “아인슈타인 교수님, 나는 당신의 상대성 이론에 대한 강의를 하도 여러 번 들어 내게 기회가 주어지기만 한다면 완벽하게 그 강의를 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단히 좋아요.” 아인슈타인이 대답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다트머스대학에 갈 건데 그들은 내 얼굴을 몰라요. 당신이 아인슈타인으로서 강의를 하고, 나는 해리 당신 역할을 하면 어떻소?”


그리고 그렇게 일이 진행이 되었습니다. 해리는 완벽하게 한 마디도 틀리지 않게 강의를 했고, 한편 아인슈타인은 뒷자리에 앉아 “기사” 노릇을 하며 기분전환도 할 겸 졸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해리가 막 강단에서 내려오려 할 때 연구원 한 명이 그를 가로 막고 상대성 이론에 대한 질문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복잡한 계산과 방정식이 많이 포함된 질문을… 해리가 그 연구원에게 대답했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너무 간단합니다! 사실 그것은 너무 간단하므로 내 기사더러 그 답을 하라고 하겠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