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나와 혼담 오가?" 박근혜, 허경영 후보 고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나와 혼담 오가?" 박근혜, 허경영 후보 고소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VIEW 60,350
  • 2007.12.13 1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명예훼손 혐의로 남부지검 고소… 허 후보 "朴과 미국도 함께 가"

image
↑ 허경영 후보 공식블로그에 올라와 있는, 모 주간지의 일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17대 대선에 출마한 경제공화당 허경영 후보를 고소했다.

허 후보가 선거 홍보물과 방송 인터뷰를 통해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표와의 친분을 과시하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에서다.

박 전 대표의 측근인 이정현 전 경선 캠프 공동 대변인은 13일 "허경영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허씨가 최근 박 전 대표와 관련해 홍보물과 인터뷰 등에서 언급하고 제시하는 것은 전혀 터무니없고 허무맹랑한 허위사실"이라며 "대꾸할 가치도 없는 비정상적, 비이성적 내용으로 이를 다루는 것 자체가 품격의 문제다"고 지적했다.

앞서 허 후보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살아 계실 때 박근혜 전 대표와 저와 혼담이 있었다"며 "서로가 좋게 보고 있는 그런 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001년 미국 워싱턴에 박 전 대표와 같이 갔고 올 때도 같이 왔다. 부시 대통령 초청으로 갔는데 나는 (부시를) 만났고 박 전 대표는 못 만났다"고도 했다.

특히 "박 전 대표와 앞으로 어떤 관계를 희망하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충 짐작하시지 않나"라고 답하고 "혼사도 생각하고 있나"라는 질문에는 "네, 그런 것이 다 짐작되죠"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제공화당 총재로 이번 대선에서 기호 8번으로 출마한 허 후보는 주요 이력을 '박정희 대통령의 정책보좌역 담당'이라고 밝혔으며 "새마을 운동을 박정희 대통령에게 최초로 제안해 실현했다"고 주장해 왔다.

그의 선거 포스터에도 '새마을 운동을 최초로 만든 사람'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