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0.44 670.82 1133.90
보합 5.65 보합 16.47 ▲5.6
-0.27% -2.40% +0.50%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Funny but Sad Breathing Spell

Hank's Mail 행크 안 외부필자, (=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2.01 12:58|조회 : 1224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Funny but Sad Breathing Spell
Dear all,


Good morning!


According to the Commerce Department’s report released Wednesday, U.S. growth was flagging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Wall Street appears to have no room for rally despite another interest cut of a hefty 50bp on top of a deep cut of 75bp a week earlier by the Fed. European banks revealed further impact from the sub-prime mortgage crisis, including UBS and BNP Paribas. Yahoo announced a decline in profit and subsequent layoff of 1,000 employees. Nouriel Roubini, NYU economics professor, foresees a recession that will be “ugly, deep and severe.” Stephen Roach, Morgan Stanley’s treasure economist, shows concern about “economic Armageddon.”George Soros, an investment guru well known even to the average Joe, calls the current situation “the worst market crisis in 60 years.”


Scary news, eh?


In our modern financial world, traders and investors are almost alike everywhere. They see around the world, in every market, that it’s very correlated now. Everyone is so well connected on cell phones and e-mails that any fears or anxieties set loose like wildfire, including rumors that may either be true or false. Doesn’t this sound familiar? Herd mentality or virtuous/vicious circle.


We need some breathing space.


Now a fallout of fast movement of news and rumors: last weekend some of us saw a local crooner Na Hoona, popular among those in forties and fifties, astonish both his compatriots and the world by posing a gesture to drop his pants in his serious attempt to prove that the rumors rapidly whirling around him were false. Over the past one year he had been right in the center of the rumor that he had engaged in inappropriate relations with his colleague’s wife and was even castrated by a Japanese Yakuza for flirting with their girlfriends, who happened to be two top-flight actresses in Korea.


This incident offers us a moment to think about social responsibilities of media workers and the accidental and eerie impact of rumors. Surely, not a refreshment.


Have a terrific long weekend associated with Lunar New Year Holiday!



Hank



P.S.: Next week’s mail will be suspended since the holiday falls on Friday.



[A Doll and White Roses]


On the last day before Christmas, I hurried to go to the supermarket to buy the remaining of the gifts I didn’t manage to buy earlier. When I saw all the people there, I started to complain to myself: It is going to take forever here and I still have so many other places to go. Christmas really is getting more and more annoying every year. I wish I could just lie down, go to sleep and only wake up after it.


Nonetheless, I made my way to the toy section, and there I started to curse the prices, wondering if after all kids really play with such expensive toys. While looking in the toy section, I noticed a small boy of about 5 years old, pressing a doll against his chest.


He kept on touching the hair of the doll but looked so sad. I wondered who that doll was for. Then the little boy turned to the old woman next to him: “Granny, are you sure I don’t have enough money?” The old lady replied: “You know that you don’t have enough money to buy this doll, my dear.”


Then she asked him to stay there for 5 minutes while she went to look around. She left quickly. The little boy was still holding the doll in his hand. Finally, I started to walk towards him and I asked him who he wanted to give that doll to. “This is the doll that my sister loved most and wanted so much for this Christmas. She was so sure that Santa Claus would bring it to her.” I replied to him that maybe Santa Claus will bring it to her after all, and not to worry. But he replied to me sadly. “No, Santa Claus cannot bring it to her where she is now. I have to give this doll to my mother so that she can give it to her when she goes there.”


His eyes were so sad while saying this. “My sister has gone to be with God. Daddy says that Mummy will also go to see God very soon, so I thought that she could take this doll with her to give it to my sister.” My heart nearly stopped. The little boy looked up at me and said: “I told daddy to tell mummy not to go yet. I asked him to wait until I came back from the supermarket.”


Then he showed me a very nice photo of him where he was laughing. He then told me: “I also want mummy to take this photo with her so that she will not forget me. I love my mummy and I wish she doesn’t have to leave me but daddy says that she has to go to be with my little sister.”


Then he looked again at the doll with sad eyes, very quietly. I quickly reached for my wallet and took a few notes and said to the boy. “What if we checked again, just in case you have enough money?” “Ok” he said. “I hope that I have enough.” I added some of my money to his without him seeing and we started to count it.


There was enough for the doll, and even some left over. The little boy said: “Thank you God for giving me enough money.” Then he looked at me and added: “I asked yesterday before I went to sleep for God to make sure I have enough money to buy this doll so that mummy can give this to my sister. He heard me. I also wanted to have enough money to buy a white rose for my mummy, but didn’t dare to ask God too much. But He gave me enough to buy the doll and the white rose. You know, my mummy loves white roses.” A few minutes later, the old lady came back again and I left with my trolley.


I finished my shopping in a totally different state from when I started. I couldn’t get the little boy out of my mind. Then I remembered a local newspaper article 2 days ago, which mentioned of a drunk man in a truck who hit a car where there was one young lady and a little girl. The little girl died right away, and the mother was left in a critical state. The family had to decide whether to pull the plug on the life-assisting machine, because the young lady would never come out of the coma. Was this the family of the little boy?


Two days after this encounter with the little boy, I read in the newspaper that the young lady had passed away. I couldn’t stop myself and went to buy a bunch of white roses and I went to the mortuary where the body of the young woman was exposed for people to see and make a last wish before burial. She was there, in her coffin, holding a beautiful white rose in her hand with the photo of the little boy and the doll placed over her chest. I left the place crying, feeling that my life had been changed forever. The love that this little boy had for his mother and his sister is still, to this day, hard to forget.


And in a fraction of a second, a drunken man had taken all this away from him.



[A Child Witnessing Childbirth]


Due to a power shortage at the time, only one paramedic responded to the call.


The house was very, very dark, so the paramedic asked Kathlyn, a 3-year old girl, to hold a flashlight high over her mommy so he could see while he helped deliver the baby.


Very diligently, Kathlyn did as she was asked.


Heidi pushed and pushed, and after a little while Connor was born.


The paramedic lifted him by his little feet and spanked him on his bottom. Connor began to cry.


The paramedic then thanked Kathlyn for her help and asked the wide-eyed 3-year old what she thought about what she had just witnessed.


Kathlyn quickly responded, “He shouldn’t have crawled in there in the first place. Smack him again.”



웃기는 그러나 서글픈 숨 돌릴 기회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수요일 발표된 미 상무부 보고에 따르면, 지난 해 4/4분기 미국의 성장은 약화되었습니다. 월가는 연준이 지난 주의 0.75% 금리 인하에 더하여 0.5%나 추가 인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상승 여지는 없어 보입니다. UBS, BNP Paribs 등 유럽 은행들은 써브 프라임 모기지 위기의 추가적 영향을 밝혔습니다. 야후는 이익 축소와 뒤이은 1,000명의 직원 해고를 발표했습니다. 뉴욕대학의 누리엘 루비니 경제학 교수는 “험악하고, 깊고, 심한” 불경기를 예견하고 있고, 모건 스탠리의 보배 같은 이코노미스트 스티븐 로치는 “경제적 대파괴”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있으며, 보통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진 투자의 귀재 조지 쏘로스는 현 상황을 “60년만에 가장 심한 시장 위기”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무서운 뉴스입니다, 안 그렇습니까?


현대 금융 시장에서 트레이더와 투자가는 어디서나 거의 같습니다. 그들은 이제 세계 도처의 모든 시장의 상관관계가 매우 높아졌다는 것을 압니다. 누구나 핸드 폰 및 이메일로 연결이 잘 되어 있어서 그게 사실이든 거짓이든 루머를 포함하여 어떠한 두려움이나 불안도 순식간에 퍼집니다. 어디서 많이 듣던 얘기 같지 않습니까? 떼거리 성향 내지 선순환 혹은 악순환.


우리는 숨 쉴 기회가 좀 필요합니다.


이제 빠르게 움직이는 뉴스 및 루머로 인한 뜻밖의 부산물을 봅시다. 지난 주 우리들 가운데에는 40~50대에서 인기가 좋은 가수 나훈아씨가 자신을 둘러싸고 급속히 번지고 있는 루머가 사실이 아니란 것을 진짜로 증명하기 위해서 바지를 벗으려 하는 몸짓을 취함으로써 같은 동포 및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그는 동료의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에 빠져 있으며, 심지어 공교롭게도 일본인 야쿠자의 애인인 한국 일류 여배우 두 명을 건드려 그들로부터 거세됐다는 루머의 바로 한 복판에 있었습니다.


이 일은 우리로 하여금 언론 종사자들의 사회적 책임과 루머가 주는 뜻밖의무시무시한 영향에 대하여 한 번 생각해볼 기회를 줍니다. 분명히, 기분을 전환시켜주는 것은 아닙니다.


음력 설 공휴일로 인한 긴 주말, 멋지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행크


추신: 설 연휴가 금요일인지라 다음 주 메일은 쉬겠습니다.



[인형과 하얀 장미]


크리스마스 직전 날, 저는 일찌감치 사두지 못했던 선물 중 나머지를 사러 슈퍼마켓으로 허겁지겁 갔습니다. 거기 있는 모든 사람들을 보고서 저는 제 스스로에게 불평을 터뜨렸습니다. ‘여기 있으면 하루 종일 걸리겠네. 가야 할 데가 아직 너무 많은 데. 갈수록 크리스마스는 정말로 점점 더 골치 아파지네. 그냥 드러누워있다 잠이나 자고 그 다음 날 일어나면 좋겠는 데.’


여하튼, 저는 장난감 파는 칸으로 갔고, 거기서 저는 (비싼) 가격을 저주하며 도대체 애들이 이렇게 비싼 장난감을 정말로 가지고 노는지 궁금했습니다. 장난감 칸 안을 둘러 보면서 저는 다섯 살 가량되어 보이는 작은 꼬마가 가슴에 인형을 꼭 안고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계속 인형의 머리칼을 쓰다듬고 있었지만 아주 슬퍼 보였습니다. 저는 그 인형을 누구 주려는 걸까 하고 궁금했습니다. 그때 그 꼬마가 옆에 있는 할머니를 향해 몸을 돌렸습니다. “할머니, 내가 돈이 모자라는 게 확실해요?” 할머니께서 대답 하셨습니다. “얘야, 넌 이 인형을 살 돈이 없어.”


그리고 할머니는 꼬마에게 할머니가 가게를 둘러볼 테니 5분만 거기 서 있으라고 당부하셨습니다. 할머니는 재빨리 자리를 떠셨습니다. 꼬마는 여전히 그 인형을 손에 쥐고 있었습니다. 마침내 저는 그 애를 향해 걸어 가서 누구에게 그 인형을 주려는지 물어 봤습니다. “이건 제 여동생이 제일 좋아했고 이번 크리스마스 선물로 크게 기대했던 인형이에요. 그 앤 싼타 클로스가 그걸 갖다 주실 걸로 아주 확신했어요.” 그럼 아마 싼타 클로스가 그걸 동생에게 갖다 주실 테니 걱정 말라고 말해줬습니다. 하지만, 꼬마는 슬픈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아니에요. 싼타 클로스는 지금 동생이 있는 곳으로 그걸 갖다 주실 수 없어요. 전 이 인형을 제 엄마께 드려야만 되요. 그래야 엄마가 동생 있는 곳으로 가시면 그걸 동생에게 주실 수 있어요.”


이 말을 하는 그의 눈은 몹씨 슬퍼 보였습니다. “제 동생은 하느님 곁으로 갔어요. 아빠가 엄마도 곧 하느님을 만나러 가실 거라고 말씀하셨어요. 그래서 전 엄마가 이 인형을 가져가서 동생에게 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제 가슴은 거의 멈췄습니다. 꼬마는 절 올려 보며 말했습니다. “전 아빠께 엄마더러 아직 가지 마시라고 말씀하시라고 부탁했어요. 아빠께 제가 슈퍼마켓에서 돌아 올 때까지 기다리시라고 부탁했어요.”


그리고 꼬마는 제게 웃고 있는 아주 멋진 자기 사진을 보여줬습니다. 그리고선 제게 말했습니다. “그리고 전 엄마가 절 잊지 않도록 이 사진을 갖고 가시기를 바래요. 전 엄마를 사랑해요, 그래서 엄마가 제 곁을 떠나시지 않으셨으면 해요. 하지만, 아빠가 엄마는 동생 곁에 계시기 위해 가셔야만 한다고 말씀하셨어요.”


그리고 꼬마는 슬픈 눈으로 가만히 그 인형을 다시 쳐다 봤습니다. 전 빨리 지갑을 꺼내 지폐를 몇 장 쥐고선 꼬마에게 말했습니다. “너 돈이 충분할지도 모르니 다시 계산해보면 어떨까?” “오우케이” 꼬마가 말했습니다. “전 돈이 충분하길 바래요.” 저는 꼬마가 보지 않을 때 그가 가진 돈에다 내 돈을 얼마 보탰고, 우리는 돈을 다시 새기 시작했습니다.


인형을 살 돈은 충분했고 심지어 돈이 좀 남기까지 했습니다. 꼬마가 말했습니다. “하느님 제게 돈을 충분히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그는 절 쳐다보며 덧붙여 말했습니다. “전 어제 잠자기 전에 하느님께 꼭 제가 이 인형을 사기에 충분한 돈을 갖도록 해주시고 그래서 엄마가 이것을 동생에게 갖다 주실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 드렸어요. 하느님은 제 말을 들어 셨어요. 그리고 전 우리 엄마께 하얀 장미 한 송이를 사드릴 돈이 있었으면 했지만, 하느님께 너무 많은 부탁을 드리지 않기로 했어요. 하지만, 하느님은 제게 인형과 흰 장미를 사기에 충분한 돈을 주셨어요. 있잖아요, 우리 엄만 하얀 장미를 좋아하세요.” 몇 분 뒤 할머니가 다시 돌아 오셨고 저는 제 수레를 끌고 자리를 떴습니다.


전 시작했을 때와는 완전히 다른 마음으로 쇼핑을 마쳤습니다. 저는 제 머리에서 꼬마를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때 전 이틀 전에 본 동네 신문 기사가 생각 났습니다. 그것은 젊은 부인과 꼬마 소녀가 타고 있는 자동차를 받은 술 취한 트럭 운전사에 관한 얘기였습니다. 꼬마 소녀는 즉사했고, 어머니는 중태였습니다. 그 젊은 부인은 결코 혼수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할 것이었기 때문에 가족은 인공호흡기의 플러그를 뺄 것이냐 말 것이냐를 결정해야만 했습니다. 이것이 꼬마의 가족이었나?


꼬마를 만나고 이틀이 된 날, 저는 신문에서 그 젊은 부인이 사망했다는 뉴스를 읽었습니다. 저는 참을 수가 없어서 흰 장미 한 다발을 사가지고 매장하기 전에 사람들이 보고 마지막 소원을 빌도록 젊은 부인의 시신을 보여주는 영안실로 갔습니다. 그녀는 아름다운 흰 장미 한 송이와 꼬마의 사진을 손에 쥐고 인형을 가슴에 얹고서 관 안에 누워 있었습니다. 저는 제 인생이 영원히 변한 것을 느끼며 울면서 그 자리를 떠났습니다. 자기 엄마와 여동생을 향한 이 꼬마 소년의 사랑은 오늘 날까지도 잊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일 초도 안 되는 순간에 한 술 취한 사람이 꼬마로부터 이 모든 것을 앗아갔습니다.



[출산을 목격한 어린이]



당시는 전기가 부족하여 조산원 한 사람만이 요청에 응했습니다.


그 집은 너무 너무 어두워서 조산원은 세 살난 소녀 캐슬린에게 자신이 아기출산을 도울 동안 볼 수 있도록 엄마 위로 손전등을 높이 들고 있으라고 했습니다.


아주 열심히, 캐슬린은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엄마는 힘을 주고 주고 하더니 얼마 후 동생 코너가 탄생했습니다.


조산원은 그의 작은 발을 잡아 들고는 그의 엉덩이를 찰싹 때렸습니다. 아기는 울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조산원은 캐슬린에게 도와줘서 고맙다고 하며, 눈이 동그래진 세 살배기에게 방금 본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캐슬린이 바로 대답했습니다. “첫째로, 그 앤 거기 기어들어 가지 말았어야 했어요. 그 애 엉덩이 한 대 더 때려주세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