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날씨 변화에 피부도 변덕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환절기다. 계절의 변화는 피부를 불안정하게 만든다. 신체 호르몬의 변화가 일어나면서 피부는 리듬을 잃고 민감해지기 쉽다. 특히 봄을 맞는 환절기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로 피지나 땀의 분비가 일정하지 못하다. 건조한 대기로 인해 수분 손실도 커지며, 황사와 같은 외부 자극에 의한 손상과 트러블도 생길 수 있다.

수분이 부족해지고 각질이 정체되는 한편 점차 넓어지는 모공에 대기 오염물질이 쌓이게 되면 다양한 피부 트러블을 야기한다. 피부가 거칠어지고 칙칙해 보이게 되며, 탄력을 잃어 노화가 일찍 찾아오게 된다. 또 모공이 막히게 되면 여드름이나 뾰루지가 나타날 수 있다.

자외선에 의한 피해도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겨울 동안 멜라닌 세포의 활동이 감소하고 자외선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진 피부는 이 시기에 더욱 민감한 반응을 나타낼 수 있다.

이 시기에 피부 건강의 유지를 위한 비결은 기초 체력을 키우는 데 있다. 평소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고른 영양을 공급해주는 것이 피부의 체력을 키우는 방법에 속한다. 다음으로는 계절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변하는 환경에 따라 적절한 대처를 하는 일이다.

봄철을 맞이하는 시기에는 일시적으로 화장이 뜨고 피부가 건조하다는 이유로 화장품 사용에 변화를 주기 쉽다. 영양을 공급해주기 위해 평소 보다 더 많은 양을 바르거나 트러블이 생겼다고 해서 갑자기 제품을 바꿔 사용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은 민감해진 피부에 오히려 자극을 줄 수 있고 묵은 각질들과 다량의 화장품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이 생기게 한다. 기초제품은 이전까지 특별한 트러블이 없었다면 사용해오던 제품을 그대로 쓰는 것이 좋다. 또 한번에 두 세가지 제품을 갑자기 바꾸는 것도 권장하지 않는다.

황사나 꽃가루 등과 같은 각종 외부 자극 요인의 차단도 중요하다. 외출 시에는 평소보다 화장을 꼼꼼하게 해주고 세안에 신경을 써 노폐물과 오염물질을 깨끗이 씻어주어야 한다. 주 1~2회 정도는 딥클렌징과 각질제거로 모공 속까지 깨끗하게 해 주는 것이 좋다.

각질이 자주 일어난다면 자극이 적은 제품으로 관리해주되 주 1회 정도로 그쳐야 한다. 지나친 각질 제거는 피부 손상과 더불어 수분을 잃게 만든다. 건조증은 겨울철뿐만 아니라 봄에도 지속될 수 있다. 피부 타입에 맞춰 유수분 밸런스를 갖추도록 관리해주고 과도한 세정은 피하도록 한다.

트러블이 오래도록 지속된다면 더 큰 손상이 오기 전에 전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피부염의 경우 증상에 따라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를 처방 받아 소양감과 염증 등을 가라앉힐 수 있다. 각질이 과도하게 일어난다면 젖산이나 알파 히드록산이 첨가된 보습제가 도움이 된다.

태반관리는 고농도로 농축된 태반추출물과 비타민C, 콜라겐, 엘라스틴 등을 초음파와 전기영동기를 이용해 피부 깊숙이 침투시켜주는 피부과 전문 시술이다. 피부 전체에 보습은 물론 여드름과 기미, 봄철에 발생하는 알러지에도 효과가 좋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