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Nothing Is Impossible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3.14 12:16|조회 : 14612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Nothing Is Impossible
Dear all,


Good morning!


This week, we have witnessed two stunning news.


On Monday, Eliot Spitzer, who was able to rise to New York Governor from State Attorney General with a moniker of Mr. Clean by successfully pursuing cases against companies involved in computer chip price fixing, investment bank stock price inflation, and other financial industry crimes, acknowledged his involvement in a high-priced prostitution ring and finally announced his resignation on Wednesday.


If a company was not involved in one of his cases, people said, it certainly was not a notable global company. We could see such names as Samsung, Hynix, Infenion, Micron, Goldman Sachs, JP Morgan Chase, Merrill Lynch, UBS, AIG and you name it.


Everybody on Wall Street was elatedly talking about him after hearing the news. He was the most dreadful person in their eyes. Further, many believed it was a matter of when, not if, that he will become president since he created a buzz wherever he went. He was elected chairman of Princeton student government, achieved a perfect score on the LSAT, and went on to Harvard Law School to be an editor of the Harvard Law Review.


The other stunning news was on Tuesday, the Fed took an unprecedented measure to inject liquidity directly to the financial markets to return credit markets back to normal. Due to the demonstration of its willingness to use every weapon in its arsenal on top of employing rate cuts, which come at an increasingly inflationary price, the Dow immediately gained the biggest one-day point since 2002.


This surprising and creative measure successfully disclosed the Fed’s determination to fix Wall Street’s credit crisis, although it wouldn’t help lead the U.S. economy out of recession tunnel.


Believe it or not, several Vermont towns approved a measure that would instruct police to arrest incumbent President George W. Bush and Vice President Dick Cheney for “crimes against U.S. Constitution” to end the war in Iraq and impeach Bush and Cheney. The measure is non-binding but symbolic. Still, it shows how liberal Vermont is.


For your knowledge, President Bush has never visited the state as president, although he has spent summer vacations at his family compound in nearby Maine.


These episodes remind us of the truth: Nothing is impossible or Impossible is nothing like the ads of Adidas.


Human nature prefers the comfort that comes with pursuing a time-honored strategy. Surely, sharing a common outcome with large numbers of fellow citizens creates a mutually reinforcing social bond. Unfortunately, the comfortable or conventional wisdom rarely produces success.


Rather, to achieve goals a determination with a clear view is required. Also, an unconventional approach is highly recommended for successful asset management by David Swensen, the famous Yale Investment Office CIO.


We may, therefore, never be afraid to be different. The world has been bettered by pioneering individuals who weren’t afraid to do weird things or to be different from others.


Have a terrific weekend!



Hank



[The Army Son]



The Creightons were very proud of their son, Frank. When he went to college, naturally they missed him; but he wrote and they looked forward to his letters and saw him on weekends. Then Frank was drafted into the army.


After he had been in the army about five months, he received his call to go to Vietnam. Of course, the parents’ anxiety for his first letter was greater than ever before. And every week they heard from him and were thankful for his well-being. Then one week went by without a letter, two weeks, and finally three. At the end of the third week a telegram came, saying, “We regret to inform you that your son has been missing for three weeks and is presumed to have been killed in action while fighting for his country.”


The parents were shocked and grieved. They tried to accept the situation and go on living, but it was tragically lonesome without Frank.


About three weeks later, however, the phone rang. When Mrs. Creighton answered it, a voice on the other end said, “Mother, it’s me, Frank. They found me, and I’m going to be all right. I’m in the United States and I’m coming home soon.”


Mrs. Creighton was overjoyed, with tears running down her cheeks she sobbed, “Oh, that’s wonderful! That’s just wonderful, Frank.”


There was silence for a moment, and then Frank said, “Mother I want to ask you something that is important to me. While I’ve been here, I’ve met a lot of wonderful people and I’ve really become close friends with some. There is one fellow I would like to bring home with me to meet you and Dad. And I would like to know if it would be all right if he could stay and live with us, because he has no place to go.”


His mother assured him it would be all right.


Then Frank said, “You see, he wasn’t as lucky as some; he was injured in battle. He was hit by a blast and his face is all disfigured. He lost his leg, and his right hand is missing. So, you see, he feels uneasy about how others will accept him.”


Frank’s mother stopped to think a minute. She began to wonder how things would work out, and what people in town would think of someone like that. She said, “Sure Frank, you bring him home for a visit, that is. We would love to meet him and have him stay for a while; but about him staying with us permanently, well, we’ll have to think about that.” There was silence for a minute, and then Frank said, “Okay, Mother,” and hung up.


A week went by without any word from Frank, and then a telegram arrived, “We regret to inform you that your son has taken his life. We would like you to come and identify the body.” Their wonderful son was gone. The horror-stricken parents could only ask themselves, “Why had he done this?”


When they walked into the room to identify the body of their son, they found a young man with a disfigured face, one leg missing, and his right hand gone.



[Reincarnation]


Jason came home from the pub late one Friday evening stinking drunk (as he often did) and crept into bed beside his wife who was already asleep. He gave his wife a peck on the cheek and fell asleep.


When he awoke he found a strange man standing at the end of his bed wearing a long flowing white robe. “Who the hell are you?” Demanded Jason, “and what are you doing in my bedroom?”


The mysterious Man answered “This isn’t your bedroom and I’m St. Peter.”


Jason was stunned “You mean I’m dead!!! That can’t be. I have so much to live for. I haven’t said goodbye to my family.... You’ve got to send me back straight away.”


St Peter replied “Yes, you can be reincarnated but there is a catch. We can only send you back as a dog or a hen.” Jason was devastated, but knowing there was a farm not far from his house, he asked to be sent back as a hen. A flash of light later he was covered in feathers and clucking around pecking the ground.


“This ain’t so bad” he thought until he felt this strange feeling welling up inside him.


The farmyard rooster strolled over and said “So you’re the new hen, how are you enjoying your first day here?”


“It’s not so bad” replies Jason, “but I have this strange feeling inside like I’m about to explode.”


“You’re ovulating.” explained the rooster, “Don’t tell me you’ve never laid an egg before.”


“Never” replies Jason.


“Well, just relax and let it happen.”


And so he did and after a few uncomfortable seconds later, an egg pops out from under his tail. An immense feeling of relief swept over him and his emotions got the better of him as he experienced motherhood for the first time. When he laid his second egg, the feeling of happiness was overwhelming and he knew that being reincarnated as a hen was the best thing that had ever happened to him... ever!!!


The joy kept coming and as he was just about to lay his third egg he felt an enormous SMACK on the back of his head and heard his wife shouting “Jason, wake up you drunken bastard, you’re shitting the bed!”



불가능한 것은 없습니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주에는 두 가지 깜짝 놀랄 뉴스가 있었습니다.


월요일에는 컴퓨터 칩 가격 담합, 투자은행의 주가 부풀리기, 기타 금융 산업 범죄에 연루된 기업들에 대한 사건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미스터 클린이라는 별명으로 주 검찰총장에서 뉴욕 주지사로 올라갈 수 있었던 엘리엇 스피츠가 자신이 고급 매춘 일당에 연루되었음을 시인하고 끝내는 수요일에 사임을 선언하였습니다.


사람들은 어떤 회사가 그의 사건 중 하나에 연루되지 않았다면, 그 회사는 분명히 유명한 글로벌 기업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삼성, 하이닉스, 인피니온, 마이크론, 골드만 삭스, 제이피 모건 체이스, 메릴린치, 유비에스, 에이아이지 등과 같은 그런 이름을 볼 수 있었습니다.


월 스트릿트의 모든 사람들은 그 뉴스를 듣고 신이 나서 그에 대한 얘기를 했습니다. 그는 그들 눈에 가장 무시무시한 사람이었습니다. 더욱이, 많은 사람들은 그가 어디를 가든 화제를 뿌리고 다녔으므로 그가 대통령이 되는 것은 가능성의 문제가 아니라 시간 문제라고 믿었습니다. 그는 프린스턴 학생회장으로 뽑혔고, 법과 대학원 입학자격시험에서 만점을 얻었으며, 하버드 법과 대학원에 진학하여 하버드 로 리뷰지의 편집인이 되었습니다.


다른 깜짝 놀랄 뉴스는 화요일 미 연방준비 위원회가 크레딧 시장을 정상화시키기 위하여 금융시장에 유동성을 직접 투입하는 전례없는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인플레적인 가격 증가를 수반하는 금리 인하에 덧붙여 사용 가능한 모든 방법을 사용하겠다는 연준의 의지를 나타낸 덕분에 다우 지수는 즉각 2002년이래 일일 최고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비록 그것이 미국 경제가 경기 후퇴의 터널을 벗어나게 해주지는 못 하지만, 이 놀랍고 기발난 조치로 월가의 크레딧 위기를 해결하겠다는 연준의 결의는 성공적으로 나타났습니다.


믿거나 말거나, 버몬트 주의 몇 몇 타운은 이라크전을 끝내고 부시 대통령 및 체니 부통령을 탄핵하기 위하여 경찰로 하여금 조지 부시 현직 대통령과 딕 체니 부통령을 “미국 헌법 위반죄”로 체포하도록 명령하는 조치를 승인하였습니다. 그 조치는 구속력이 없고 상징적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버몬트 주가 얼마나 자유주의적인지 잘 나타내줍니다.


참고로, 부시 대통령은 버몬트 주 부근 메인 주에 있는 자기 가족 별장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기는 했지만, 버몬트 주는 한번도 들린 적이 없습니다.


이 같은 에피소드는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진리를 일깨워 줍니다. 어느 것도 불가능하지 않다 즉, 아디다스 광고처럼 불가능이란 없다.


인간은 본성적으로 유서깊은 전략을 수행하는 데서 오는 편안함을 선호합니다. 확실히, 다른 수 많은 시민들과 공통적인 결과를 나눠 갖는 것은 사회적 유대를 상호 증대시켜줍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안락함 즉, 상식으로는 성공을 만들어내지 못합니다.


오히려, 목표를 달성하려면 명확한 입장에 의한 결의가 요구됩니다. 또한, 유명한 예일대학 투자처CIO인 데이빗 스웬슨은 성공적 자산 운용을 위해서는 비상식적 접근방법을 강력히 추천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결코 (다른 사람과) 다른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이 세상은 괴상한 짓을 하거나 다른 사람들과 다른 것을 두려워 하지 않는 개척자적인 사람들에 의해 좋아져 왔습니다.


멋진 주말 보내십시오!



행크



[군인 아들]


크라이튼씨 부부는 아들 프랭크를 매우 자랑스러워 했습니다. 그가 대학에 들어가자 당연히 그들은 그를 그리워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부모님께) 편지를 썼고, 그들은 그의 편지를 기다렸고, 주말이면 그를 만났습니다. 그러다, 프랭크는 군대에 징집되었습니다.


군대에 간 지 약 5개월 후 그는 월남으로 가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물론, 그의 첫 편지를 기다리는 부모님의 애타는 마음은 예전보다 더 컸습니다. 매주 그들은 그로부터 소식을 들었고, 그가 무사한 것에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편지 한 장 없는 한 주가 지나가고, 두 주 그리고 마침내 세 주가 지나갔습니다. 셋째 주 말 “유감스럽게도 댁의 아들은 3주 동안 행방불명이 되었고, 조국을 위해 싸우다 전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고 적힌 전보가 왔습니다.


부모님은 충격을 받고 (그의 죽음을) 슬퍼했습니다. 그들은 그 상황을 받아들이려 애를 쓰며 살았지만, 프랭크가 없는 삶은 슬플 정도로 쓸쓸했습니다.


그러나, 약 3 주 후 전화가 울렸습니다. 크라이튼 부인이 전화를 받자 전화기 저 편의 목소리가 말했습니다. “어머니, 저에요, 프랭크. 사람들이 절 찾았어요. 전 괜찮을 거에요. 저 (지금) 미국에 있는 데 곧 집에 갈게요.”


크라이튼 부인은 너무 기뻐 뺨에 눈물을 흘리며 흐느꼈습니다. “오, 너무 기쁘구나! 정말로 기뻐, 얘야.”


잠시 침묵이 흘렀고, 프랭크가 말했습니다. “어머니, 저로선 중요한 것 하나 여쭤 볼게요. 전 여기 있는 동안 수많은 멋진 사람들을 만났고, 몇 사람과는 정말로 가까운 친구가 되었어요. 어머니와 아버지께 인사시켜 드리게 집에 데려갈 친구 한 명이 있어요. 그리고, 그는 갈 데가 없기 때문에 그 친구가 저와 함께 같이 살아도 괜찮은지 알고 싶어요.”


그의 어머니는 괜찮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러자 프랭크가 물었습니다. “있잖아요, 그는 다른 사람들처럼 운이 좋지가 못해서 전쟁 중에 부상을 당했어요. 그는 폭탄을 맞아 얼굴 전부가 망가졌어요. 그는 다리를 잃어버리고, 오른 팔을 잃었어요. 그래서, 있잖아요, 그는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받아들일른지 불안해하고 있어요.”


프랭크의 어머니는 말을 멈추고 잠시 생각했습니다. 그녀는 일이 어떻게 될지, 마을 사람들이 그런 사람을 어떻게 생각할지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가 말했습니다. “그래, 얘야, 그가 우리 집에 들리게 데려오렴. 그 뿐이다. 우리는 그를 보고 싶고, 그가 얼마 동안 우리 집에 머물도록 하고 싶어. 하지만, 글쎄, 그가 우리 집에 영원히 있는 것은, 그것은 생각해봐야 되겠구나.” 잠시 침묵이 흘렀고, 그러자 프랭크가 말했습니다. “오케이, 어머니.” 그리고 그는 전화를 끊었습니다.


프랭크로부터 아무 연락이 없이 한 주일이 지나갔고, 그러자 전보 한 장이 도착했습니다. “유감스럽게도 댁의 아들은 자살을 했습니다. 오셔서 시체를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들의 사랑하는 아들은 세상을 떠났습니다. 놀란 부모님들은 겨우 자문했습니다. “”왜 그랬을까?”


아들의 시신을 확인하기 위해 방으로 걸어 들어가자 그들은 얼굴이 망가지고, 한 쪽 다리가 없고, 오른 팔이 없는 한 젊은이를 발견했습니다.



[재 탄생]


제이슨은 어느 금요일 저녁 늦게 (그가 종종 그러는 것처럼) 술 냄새를 풍기며 술집에서 집으로 돌아 와 이미 잠이 든 아내 옆 침대 속으로 기어들어 갔습니다. 그는 아내의 뺨에 살짝 키스를 하고선 잠이 들었습니다.


잠에서 깨어나자 그는 길게 늘어진 하얀 겉옷을 걸친 이상한 남자 한 명이 침대 끝에 서있는 것을 봤습니다. “도대체 당신은 누구요?” 제이슨이 물었습니다. “그리고 내 침실에서 뭐 하는 거요?”


이상한 남자가 대답했습니다. “여기는 당신 침실이 아니고, 난 성 베드로요.”


제이슨은 깜짝 놀랐습니다. “제가 죽었단 말입니까!!! 그럴 수 없는 데. 나는 살아서 할 일이 태산 같은 데. 가족들에게 작별 인사도 못했고… 당장 절 돌려보내 주세요.”


성 베드로가 말했습니다. “그래. 당신은 다시 탄생할 수 있지만, 한 가지 조건이 있소. 우리는 당신을 개나 암탉으로 돌려 보낼 수밖에 없소.” 제이슨은 기가 막혔지만, 자기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농장이 하나 있다는 것을 알고 암탉으로 돌려 보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눈 깜짝할 새에 그의 몸은 깃털로 덮이고, 그는 땅을 쪼며 꼬꼬댁 거리며 돌아다녔습니다.


“이것 그리 나쁘진 않은 데.” 하고 생각하는 데 몸 속에서 이상한 느낌이 솟아 오르는 것을 느꼈습니다.


농장의 수탉이 돌아다니다 물었습니다. “그래 네가 새로 온 암탉이군. 여기 첫날이 어때?”


“그리 나쁘지 않아.” 제이슨이 대답했습니다. “그런데, 마치 내가 폭발할 것처럼 이상한 느낌이 들어.”


“넌 알을 낳을 거야.” 수탉이 설명했습니다. “알을 낳아 본 적이 없진 않겠지.”


“아니.” 제이슨이 대답했습니다.


“그럼, 긴장을 풀고, 그냥 알이 나오도록 내버려둬.”


그래서 그는 시키는 대로 했고, 불편한 시간이 몇 초 지나자 계란 한 개가 그의 꼬리 밑으로부터 튀어 나왔습니다. 엄청나게 상쾌한 기분이 온 몸을 휩쓸었고, 생전 처음으로 모성애를 경험하자 그는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그가 두 번 째 계란을 낳았을 때는 행복감이 온몸을 감쌌고, 암탉으로 다시 태어 난 것이 그에게 일어난 일 중에 최고로 … 최고로 좋은 것임을 알았습니다.


기쁨은 계속되었고, 그가 막 세 번째 계란을 낳으려 할 때 그는 머리 뒤를 세게 때리는 것을 느꼈으며, 아내가 고함 지르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여보, 이 술주정뱅이, 일어나요. 침대에다 똥을 싸고 있다니!”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