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보합 0.52 보합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The Perfect Storm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3.28 12:21|조회 : 1588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행크스 메일(Hank's Mail)'은 매주 금요일, 지난 한 주를 마무리하며 읽어보는 영문 시사 칼럼입니다.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일화와 유머도 함께 곁들여집니다. 필자 안홍철(미국명 행크 안)씨는 글로벌 기업 임원, IT기업 미국 현지 CEO, 세계은행 수석 금융스페셜리스트, 재정경제부 관료 등 다양한 경험을 거쳐 현재 KIC감사로 재직중입니다. 또 재미 시절 '미국 속으로'라는 고정코너를 머니투데이에 연재, 독자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를 사용한 휴먼 터치로 해석하는 '행크스 메일'과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Hank's Mail]The Perfect Storm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We may recall when the hallway to the Seoul Railway metro station was so packed with the homeless in stenchy rags lying on a dirty blanket or on a few sheets of newspapers, that passers-by could hardly find a way out. Cigarette buts and empty bottles of distilled spirits or soju spread here and there around them. The wintry wind blowing at that time was awfully cold. It was December, 1997, and people called this difficult time the IMF crisis.

The IMF and the World Bank staff acted like occupationers by demanding the dejected Korean government officials to raise interest rates to an exorbitantly high double-digit level, to allow free-fall of exchange rates, to disband chaebols, to sell off minimum of two local banks that could not meet the BIS capital adequacy ratio, and etc. The rationale underlying their demand was that the market is the answer to everything and that it would certainly heal itself.

Now everybody knows that the economic calamity befell the U.S. like a perfect storm such as rising energy and commodity prices, credit markets in turmoil, creeping inflation, slouching dollar, a housing market in crisis with sagging home values, and stock markets in descent. Reflecting the current economic abyss, the U.S. government reported eating at home increased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since 2001 and more than that, grown children in their thirties to even fifties are moving back in with Mom and Dad to save money or after losing a job.

As a way to heal the ailing market, the U.S. Fed cut the fed funds rate to 2.25% from 5.25% in addition to direct injection of funds and, finally, on March 16th it rescued Bear Stearns and agreed to lend directly to other brokers. Such a rescue is obviously against its rule book written on market economy.

The measures the U.S. authorities have taken in addressing their issues are 180 degrees different from what they prescribed to us during the so-called IMF crisis. Some economists declared “March 16th, 2008” as “the day the dream of global market capitalism died.” Some said they no longer believe in the market’s self-healing power. Some decried Ben that he should have let the U.S. economy suffer for a while for the market rebound and that the economic downturn would be just prolonged.

The Perfect Storm, a true-story-based movie starring George Clooney as Captain Billy Tyne and Diane Lane, strikes me. Captain Tyne heads out into the North Atlantic with a handful of ragged Glouchester fishermen in the hopes of making a lucrative catch. The trip is a gamble. They head to the dreaded Flemish Cap - an area of ocean noted as much for its bad weather as it is for its good fish. They encounter a perfect storm, the simultaneous occurrence of different storms, and their fate is left in your imagination.

I hope that Ben Bernanke, the U.S. Fed chairman, would not become a Captain Tyne and the economic and financial difficulties Ben is facing would not be a perfect storm, either.

Have a wonderful weekend in the capricious spring weather!

Hank

[A Child’s Angel]

Once upon a time there was a child ready to be born. So one day he asked God: “They tell me that you are sending me to Earth tomorrow, but how am I going to live there, being so small and helpless?”

And God answered, “I chose an angel for you. She will be waiting for you and will take care of you.”

“But here, in Heaven, all I ever do is sing and smile and laugh. That’s enough for me to be happy.”

“Your angel will sing for you and will smile for you every day. And you will feel your angel’s love and be happy.”

“And how am I going to be able to understand when people talk to me if I don’t know the language that men speak?”

“Your angel will speak to you using the sweetest, most beautiful words you will ever hear; and with much patience and care, your angel will teach you how to speak.”

“And what am I going to do when I want to talk to You?”

“Your angel will place your hands together and will teach you how to pray.”

“I’ve heard that on Earth there are bad men. Who will protect me?”

“Your angel will defend you, even if it means risking her life.”

“But I will be sad because I will not see You anymore.”

“Your angel will talk to you about Me, and will teach you the way for you to come back to Me, though I will always be beside you.”

At that moment there was much peace in Heaven. Voices from Earth could already be heard, and the child asked softly, “God, if I am about to leave now, would you please tell me my angel’s name?”

“You will call your angel Mommy.”

[Gates Gets Punishment]

Bill Gates suddenly dies and finds himself face to face with God. God stood over Bill Gates and said, “Well Bill, I’m really confused on this one. It’s a tough decision; I’m not sure whether to send you to Heaven or Hell. After all, you helped society enormously by putting a computer in almost every home in America, yet you also created that ghastly Windows ‘95 among other indiscretions. I believe I’ll do something I’ve never done before; I’ll let you decide where you want to go.”

Bill pushed up his glasses, looked up at God and replied, “Could you briefly explain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Looking slightly puzzled, God said, “Better yet, why don’t I let you visit both places briefly, then you can make your decision. Which do you choose to see first, Heaven or Hell?”

Bill played with his pocket protector for a moment, then looked back at God and said, “I think I’ll try Hell first.” So, with a flash of lightning and a cloud of smoke, Bill Gates went to Hell.

When he materialized in Hell, Bill looked around. It was a beautiful and clean place, a bit warm, with sandy beaches and tall mountains, clear skies, pristine water, and beautiful women frolicking about. A smile came across Bill's face as he took in a deep breath of the clean air. “This is great,” he thought, “If this is Hell, I can’t wait to see heaven.”

Within seconds of his thought, another flash of lightning and a cloud of smoke appeared, and Bill was off to Heaven. Heaven was a place high above the clouds, where angels were drifting about playing their harps and singing in a beautiful chorus. It was a very nice place, Bill thought, but not as enticing as Hell.

Bill looked up, cupped his hands around his mouth and yelled for God and Bill Gates was sent to Hell for eternity.

Time passed, and God decided to check on the late billionaire to see how he was progressing in Hell. When he got there, he found Bill Gates shackled to a wall in a dark cave amid bone thin men and tongues of fire, being burned and tortured by demons.

“So, how is everything going?” God asked.

Bill responded with a crackling voice filled with anguish and disappointment, “This is awful! It's nothing like the Hell I visited the first time!! I can’t believe this is happening! What happened to the other place....with the beaches and the mountains and the beautiful women?”

“That was the demo,” replied God.

완벽한 폭풍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요일입니다!

우리는 서울역 앞 지하철역으로 통하는 복도가 냄새 나는 누더기 옷을 걸치고 더러운 담요 위에 혹은 몇 장의 신문지 위에 드러누워있는 노숙자들로 꽉 차 지나가는 사람들이 출구를 찾기 곤란했던 때를 기억합니다. 그들 주변에는 담배 꽁초들과 빈 소주병들이 여기 저기에 널려 있었습니다. 그 깨 불던 겨울 바람은 끔찍하게 추웠습니다. 그 때는 1997년 12월이었고, 사람들은 그 어려운 시절을 IMF위기라고 불렀습니다.

IMF와 세계은행 직원들은 기가 죽은 한국 공무원들에게 금리를 터무니없이 높은 두 자리 수준으로 올리고, 환율의 자유 인하를 허용하고, 재벌을 해체시키고, BIS 적정 자본비율을 맞추지 못 하는 국내 은행을 적어도 2 군데는 매각할 것 등을 요구함으로써 마치 점령군처럼 행동했습니다. 그들의 요구를 받쳐주는 이론적 근거는 시장은 모든 문제의 해결책이며 그것은 분명히 자가 치유능력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우리 모두 유가 및 원자재값 인상, 신용시장의 붕괴, 인플레, 달러가치 하락, 집값 하락 등 주택시장 위기, 주식시장의 급락 등 완벽한 폭풍과 같은 경제적 재난이 미국에 닥쳤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의 경제적 고난을 반영하듯 미국 정부는 (미국인들의) 가정에서 식사가 2001년 이후 처음으로 지난 해에 증가했고, 30대 심지어 50대의 성인 자녀가 돈을 절약하거나 실직을 한 후 부모 곁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병든 시장을 치유하기 위해 미국 연방준비 위원회는 직접적인 자금 공급에 더하여 연준 금리를 5.25%에서 2.25%로 인하했고, 마침내 3월 16일에는 베어 스턴즈 (투자은행)를 구제해주고 다른 증권회사들에게도 직접 대출을 약속했습니다. 그러한 구제행위는 명백하게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쓴 연준의 규정집에 반하는 것입니다.

미국 정부당국이 자신들의 문제를 해결함에 있어서 취한 조치들은 소위 IMF 위기 때 그들이 우리에게 처방한 것과는 180도 다릅니다. 어떤 경제학자들은 “2008년 3월 16일”을 “글로벌 시장 자본주의의 꿈이 사망한 날”이라고 불렀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더 이상 시장의 자가 치유능력을 믿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벤 버냉키 연준의장이 시장이 살아나도록 얼마 동안은 미국 경제가 어려움을 겪도록 내버려두었어야만 했고, 경기하강을 연장시킬 뿐이라고 그를 비난했습니다.

빌리 타인 선장 역의 조지 클루니와 다이앤 래인이 주연하는 실제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 영화 완벽한 폭풍이 생각납니다. 타인 선장은 떼 돈을 벌게 고기를 잡겠다는 희망을 가지고 (보스턴 북부의) 글라스터에 사는 가난한 어부 몇 명과 함께 북대서양을 향해 나갑니다. 그 출항은 도박입니다. 그들은 풍어 지역으로 유명함과 동시에 악천후 지역으로도 유명한 해역인 무시무시한 플레미시 캡을 향해 항해를 합니다. 그들은 다른 폭풍들이 동시에 발생하는 것을 말하는 완벽한 폭풍을 만나고, 그들의 운명은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미 연준의장 벤 버냉키가 타인 선장이 되지 않고, 버냉키 의장이 직면하고 있는 경제적 금융적 난관 또한 완벽한 폭풍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변덕스러운 봄 날씨에 멋진 주말 되시기를 빕니다!

행크

[갓난애의 천사]

옛날 옛적에 한 갓난애가 막 태어나려 하였습니다. 그리고 하루는 그 애가 하느님께 여쭈었습니다. “사람들이 그러는 데 내일 절 지구로 보내실 거라면서요. 하지만, 그렇게 작고 의지할 곳도 없는 거기서 제가 어떻게 살아요?”

하느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내가 널 위해 천사를 한 명 골라뒀지. 그녀는 널 기다리고 있으며 널 돌봐줄 거야.”

“그렇지만, 여기 천국에서 제가 하는 일이라곤 노래 부르고, 미소 짓고, 웃는 것뿐이고, 그거면 전 충분히 행복해요.”

“너의 천사는 매일 널 위해 노래를 불러주고 웃어줄 거야. 그리고 넌 네 천사의 사랑을 느낄 게고 행복할거야.”

“그리고 제가 사람들이 말하는 언어를 모를 경우에 사람들이 말을 하면 제가 어떻게 알아들을 수 있어요?”

“너의 천사는 네가 듣게 될 가장 달콤하고 아름다운 말로 네게 말해줄 거야.”

“그리고 제가 하느님과 얘기 하고 싶을 땐 어떻게 해야 되요?”

“네 천사는 네 두 손을 포개어주며 어떻게 기도하는지 가르쳐줄 거야.”

“지구에는 나쁜 사람들이 있다고 들었어요. 누가 절 보호해줘요?”

“네 천사가 널 보호해줄 거야. 비록 자기 목숨이 위태로워지는 경우가 있더라도.”

“그렇지만, 더 이상 하느님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전 슬퍼질 거에요.”

“네 천사는 나에 대한 이야기를 네게 들려주고, 비록 내가 항상 네 곁에 있을 거지만 네가 나에게 돌아오는 방법을 가르쳐줄 거야.”

그 순간 천국에는 커다란 평화가 있었습니다. 벌써 지구로부터 나오는 소리들을 들을 수 있었고, 그 갓난애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물었습니다. “하느님, 이제 떠나야 한다면, 제 천사의 이름이 무언지 가르쳐 주십시오.”

“넌 네 천사를 엄마라고 부를 거야.”

[빌 게이츠 벌 받다]

빌 게이츠가 갑자기 죽어서 하느님을 마주 대하고 있는 자신을 보았습니다. 하느님이 빌 게이츠 위에 서서 말씀하셨습니다. “자, 빌, 난 정말 이게 헷갈려. 그것은 어려운 결정인데 난 널 천국으로 보내야 할지 지옥에 보내야 할지 모르겠어. 결국 자네는 미국의 거의 모든 가정마다 컴퓨터를 한대씩 둠으로써 엄청나게 사회에 공헌을 했어. 하지만, 또 한편으로 모든 잘못 중에 그 끔찍스러운 윈도우 95를 만들어냈어. 나는 내가 이전에 해본 적이 없는 일을 해야 되겠어. 자네가 어디 가고 싶은지 결정하도록 해주지.”

빌은 안경을 밀어 올리며, 하느님을 쳐다보고 대답했습니다. “두 군데의 차이를 간단히 설명 좀 해주겠습니까?” 약간 당황한 듯한 표정의 하느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이게 낫겠군. 자네가 두 군데를 간단히 들러보도록 하지. 그러면, 자네가 결정을 할 수 있겠지. 어느 것을 먼저 가볼 텐가, 천국인가 지옥인가?”

빌은 잠시 포켓용 프로텍터를 만지작거리더니 하느님을 돌아보며 말했습니다. “지옥부터 먼저 가보겠습니다.” 그래서, 번개의 섬광 및 자욱한 연기와 함께 빌 게이츠는 지옥을 갔습니다.

지옥에 당도하자 빌은 주위를 둘러봤습니다. 그것은 약간 덥지만 모래 해변과 높은 산, 청명한 하늘, 맑은 물, 그리고 즐겁게 뛰놀고 있는 아름다운 여인들이 있는 아름답고 깨끗한 곳이었습니다. 빌이 맑은 공기를 깊게 들이 마실 때 그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습니다. “멋진 곳인데.” 그는 생각했습니다. “이게 지옥이라면, 빨리 천국에 가봐야겠어.”

생각한지 몇 초 만에 또 다른 번개의 섬광과 자욱한 연기가 나타났고, 빌은 천국으로 갔습니다. 천국은 천사들이 하프를 연주하고 아름다운 코러스로 노래를 부르며 돌아다니는 저 멀리 구름 위에 있는 곳이었습니다. 그곳은 아주 멋진 곳이라고 빌은 생각했지만, 지옥만큼 마음에 드는 곳은 아니었습니다.

빌은 위를 쳐다보고 자신의 입 주위를 두 손으로 싸서 하느님께 소리쳤고, 빌 게이츠는 영원히 지옥으로 보내졌습니다.

세월이 흐르고, 하느님께서 최근에 온 백만장자가 지옥에서 어떻게 지내는지 살펴보시기로 했습니다. 하느님께서 거기에 도착했을 때 빌 게이츠는 남자 해골들과 넘실거리는 불에 둘러싸여 캄캄한 동굴 벽에 사슬로 묶여서 화상을 입고 악마들에 의해 고문을 당한 채 있었습니다.

“그래, 지낼만한가?” 하느님께서 물으셨습니다.

빌이 고통과 실망에 가득 찬 째지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끔찍합니다! 제가 처음 들렸던 지옥과 완전히 다릅니다!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믿을 수가 없습니다! 해변과 산 그리고 아름다운 여인들 등… 다른 곳은 어디 가버렸습니까?”

“그것은 전시용 (데모)이었다네.” 하느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