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Deja vu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4.11 12:30|조회 : 13494
폰트크기
기사공유
[Hank's Mail]Deja vu
Dear all,

Good morning!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secured a majority of seats with a comfortable cushion in a parliamentary election on Wednesday, taking into account the number of Pro-Park Coalition congressmen-elect and independents-elect on the same political platform as the GNP.

The outcome reflects a few important points. One: the Korean people’s profound will to revitalize the sagging economy. Two: the divine order to listen to those without a voice. Three: the President’s pledge to streamline government and tear down unnecessary regulations for business. Finally: the completion of conservative power formation in our political scene after the liberalists’ ten-year-long political experiment.

Many people wish to see government officials take a different stance in serving people than the past. The government might then turn out to be efficient enough to help businesses propel economic growth.

Meanwhile, in America it is on CNN that has captured people’s attentions. A quarter-million people have been stranded at the airports because American Airlines (AA), the largest U.S. carrier, canceled more than 2,400 flights since Tuesday through today. The unexpected flight cancellations have become a huge frustration and a hassle for travelers.

In September 2006, the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FAA) inspectors ordered the airline to repair frayed wiring in the MD-80 fleet that would cause landing problems or fire in fuel tanks. However, AA has not yet been in compliance with the specific orders of FAA.

Some passengers grumbled about the inconvenience AA has caused, while many remained calm. Despite a detoured flight a flier commented, “Better late than sorry.”

A commentator pointed out the lax supervision of FAA and asked if the U.S. government, Democratic or Republican, is working properly by citing the Hurricane Katrina and FEMA’s poor response, the collapse of a freeway bridge into the Mississippi River, and the recent burst of the housing bubble and credit crunch.

You may see these incidents with a sense of deja vu.

Have a good weekend, you all!

Hank


[Mrs. Rose]

The first day of school our professor introduced himself and challenged us to get to know someone we didn't already know. I stood up to look around when a gentle hand touched my shoulder. I turned around to find a wrinkled, little old lady beaming up at me with a smile that lit up her entire being.

She said, “Hi, handsome. My name is Rose. I’m eighty-seven years old. Can I give you a hug?”

I laughed and enthusiastically responded, “Of course you may!” and she gave me a giant squeeze.

“Why are you in college at such a young, innocent age?” I asked. She jokingly replied, “I’m here to meet a rich husband, get married, have a couple of children, and then retire and travel.”

“No, seriously,” I asked. I was curious what may have motivated her to be taking on this challenge at her age. “I always dreamed of having a college education and now I’m getting one!” she told me. After class we walked to the student union building and shared a chocolate milkshake.

We became instant friends. Every day for the next three months we would leave class together and talk nonstop. I was always mesmerized listening to this “time machine” as she shared her wisdom and experience with me. Over the course of the year, Rose became a campus icon and she easily made friends wherever she went. She loved to dress up and she reveled in the attention bestowed upon her from the other students. She was living it up.

At the end of the semester we invited Rose to speak at our football banquet. I’ll never forget what she taught us. She was introduced and stepped up to the podium. As she began to deliver her prepared speech, she dropped her three by five cards on the floor. Frustrated and a little embarrassed, she leaned into the microphone and simply said, “I’m sorry I’m so jittery. I gave up beer for Lent and this whiskey is killing me! I’ll never get my speech back in order so let me just tell you what I know.”

As we laughed she cleared her throat and began: “We do not stop playing because we are old; we grow older because we stop playing. There are only four secrets to staying young; being happy, and achieving success. You have to laugh and find humor every day. You’ve got to have a dream. When you lose your dreams, you die. We have so many people walking around who are dead and don’t even know it!”

“There is a huge difference between growing older and growing up. If you are nineteen years old and lie in bed for one full year and don’t do one productive thing, you will turn twenty years old. If I am eighty-seven years old and stay in bed for a year and never do anything I will turn eighty-eight. Anybody can grow older. That doesn’t take any talent or ability.”

“The idea is to grow up by always finding the opportunity in change. Have no regrets. The elderly usually don’t have regrets for what they did, but rather for things they did not do. The only people who fear death are those with regrets.”

She concluded her speech by courageously singing “The Rose.” She challenged each of us to study the lyrics and live them out in our daily lives.

At the year-end Rose finished the college degree she had begun all those years ago. One week after graduation Rose died peacefully in her sleep.

Over two thousand college students attended her funeral in tribute to the wonderful woman who taught by example that it’s never too late to be all you can possibly be.

“The Rose”

Some say love, it is a river that drowns the tender reed.

Some say love, it is a razor that leaves your soul to bleed.

Some say love, it is a hunger, an endless aching need.

I say love, it is a flower, and you its only seed.


It’s the heart afraid of breaking that never learns to dance.

It’s the dream afraid of waking that never takes a chance.

It’s the one who won’t be taken who cannot seem to give.

And the soul afraid of dyin’ that never learns to live.


When the night has been too lonely, and the road has been too long,

And you think that love is only for the lucky and the strong,

Just remember in the winter far beneath the bitter snows,

Lies the seed, that with the sun’s love, in the spring becomes the rose.



[Helping Your Father]

A clergyman walking down a country lane and sees a young farmer struggling to load hay back onto a cart after it had fallen off.

“You look hot, my son,” said the cleric. “Why don’t you rest a moment, and I’ll give you a hand.”

“No thanks,” said the young man. “My father wouldn’t like it.”

“Don’t be silly,” the minister said. “Everyone is entitled to a break. Come and have a drink of water.”

Again the young man protested that his father would be upset. Losing his patience, the clergyman said, “Your father must be a real slave driver. Tell me where I can find him and I’ll give him a piece of my mind!”

“Well,” replied the young farmer, “he’s under the load of hay.”


어디서 본듯한 사건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친박연대 국회의원 당선자와 한나라당과 정치 색깔이 같은 무소속 당선자의 수를 계산에 넣어보면, 여당인 한나라당은 수요일의 총선에서 여유있는 과반수 의석을 확보했습니다.

이러한 선거 결과는 몇 가지 중요한 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첫째, 불경기를 되살리고자 하는 한국 국민의 열망 둘째, 침묵하는 국민의 소리에 귀기울이라는 엄숙한 명령 셋째, 작은 정부와 불필요한 기업규제 철폐라는 대통령의 공약 끝으로, 10년간의 좌파정권의 정치실험 이후 우리 정치무대에 등장한 우익 세력화의 완결.

많은 사람들은 공무원들이 국민을 섬기는 데 있어 과거와는 다른 입장을 취하는 것을 보고 싶어합니다. 그렇게 될 때 정부는 기업을 도와 경제성장을 촉진할 만큼 효율적이 될 것입니다.

한편, 미국에서는 사람들의 이목을 끈 뉴스가 CNN에 방송되었습니다. 미국 최대 항공사인 어메리컨 항공사가 화요일부터 오늘까지 2,400편 이상의 항공편을 취소함으로써 25만 명의 사람들이 여러 공항에서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뜻밖의 항공편 취소로 여행객들은 크게 당황하고 소동을 피웠습니다.

2006년 9월 연방 항공청 검사관들은 어메리컨 항공사로 하여금 착륙에 문제를 야기하거나 연료 탱크에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중형 비행기 MD-80 편의 닳아빠진 전선을 수리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어메리컨 항공사는 여태껏 연방 항공청의 이러한 명령을 준수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많은 승객이 참고 있었지만, 어떤 승객들은 어메리컨 항공사가 야기한 불편에 대하여 투덜거렸습니다. 둘러가야 하는 여정에도 불구하고 한 승객은 “(사고가 난 뒤) 후회하는 것보다 늦게 가는 게 낫다.”고 말했습니다.

한 해설자는 연방 항공청의 늑장 감독을 지적하고, 허리케인 카트리나와 연방재난방재청의 서투른 대응, 고속도로상 다리의 미시시피강 속으로 붕괴, 최근 주택시장의 거품 붕괴와 신용경색을 거론하며 민주당 정부든 공화당 정부든 미국정부가 제대로 움직이고 있는 건지 물었습니다.

여러분은 아마 이러한 사건들이 어디서 본듯할 것입니다.

여러분 모두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빕니다!

행크

[로즈 부인]

개학 첫날 우리 교수님은 자기 소개를 하고서 우리들에게 우리가 모르고 있는 사람들을 알도록 바랬습니다. 제가 자리에서 일어나 주위를 둘러보는데 어떤 부드러운 손길이 제 어깨에 닿았습니다. 돌아보니 어떤 작은 쪼그랑 할머니가 자신의 존재를 빛나게 해주는 미소를 띄우며 저를 향해 환하게 미소 짓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말했습니다. “여보게, 잘생긴 젊은이. 내 이름은 로즈라우. 난 87인데 당신에게 허그를 해도 되겠수?”

전 웃음을 터뜨리며 흥겹게 대답했습니다. “물론이죠!” 그리고 그녀는 절 꽉 껴안았습니다.

“왜 할머니는 그렇게 젊디 젊은 나이에 대학을 다니세요?” 제가 물었습니다. 그녀는 농담조로 대답했습니다. “난 부자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고 애들을 면 낳고 그리곤 은퇴를 해서 여행을 다니려고 학교에 다닌다우.”

“아니요, 진짜 이유요.” 제가 물었습니다. 저는 무엇이 그녀로 하여금 그 나이에 이러한 도전을 택하도록 했는지 궁금했습니다. “난 항상 대학공부를 하는 것을 꿈꿔왔고, 이제 그 꿈을 이루고 있는 거라우!” 그녀가 제게 말해줬습니다. 수업이 끝나자 우리는 학생회관 건물로 걸어가 초콜렛 밀크 셰이크를 나눠먹었습니다.

우리는 바로 친구가 되었습니다. 그 다음 3달 동안 매일 우리는 수업을 마치고 같이 계속 얘기를 나눴습니다. 그녀가 그녀의 지혜와 경험을 제게 들려주면 저는 언제나 이 “타임 머신”이 들려주는 얘기에 흠뻑 빠졌습니다. 그 해가 지나갈 동안 로즈는 캠퍼스의 우상이 되었고 그녀는 어디를 가든 쉽게 친구를 사귀었습니다. 그녀는 옷을 쫙 빼어 입는 걸 좋아했고, 다른 학생들이 그녀에게 주목을 하는 것을 즐겼습니다. 그녀는 유쾌하게 살았습니다.

학기가 끝날 때 우리는 풋볼 축제에서 로즈가 연설을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저는 그녀가 우리에게 가르쳐준 것을 결코 잊지 못하겠습니다. 그녀는 소개를 받고서 연단으로 올라섰습니다. 그녀가 미리 준비한 연설을 하기 시작하려 했을 때 그녀는 마루에 (세로 3인치 가로 5인치의) 메모카드들을 떨어뜨렸습니다. 실망하고 약간 당황한 그녀는 마이크로 몸을 숙이며 간단히 말했습니다. “내가 칠칠치 못 해 미안하우. 난 사순절 때문에 맥주를 끊었는데 이놈의 위스키가 날 죽인다우! 난 내 연설을 제대로 할 수 없으니 여러분께 내가 아는 것만 들려줄게요.”

우리가 웃을 동안 그녀는 목청을 가다듬고 얘기를 시작했습니다. “늙었다고 우리는 놀기를 그만두지 않아요. 하지만, 놀기를 그만두기 때문에 우리는 늙게 돼요. 젊게 사는 네 가지 비법이 있어요. 행복하게 지내는 것과 성공하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매일 웃고 유머를 찾아야만 해요. 여러분은 꿈을 가져야 합니다. 꿈을 잃으면 여러분은 죽어요. 자신이 죽었는데 그것도 모르고 돌아다니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지요!”

나이를 먹는 것과 성장하는 것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어요. 여러분이 19살인데 일년 동안 침대에만 누워 생산적인 일을 하나도 하지 않으면, 여러분은 20살이 돼요. 내가 여든 일곱인데 일년 동안 침대에 누워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난 여든 여덟이 될 거에요. (이처럼) 누구든 나이를 먹지요. 하지만, 그것이 재능이나 능력을 빼앗아가지는 않지요.”

“내 말은 항상 변화하는 기회를 찾으면서 성장하라는 거에요. 조금의 후회도 없이. 나이든 사람들은 보통 자신들이 한 일에 대하여 후회하지는 않지만, 오히려 자신들이 하지 못 한 일들에 대해서는 후회해요. 죽음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은 후회하는 사람들뿐이지요.”

그녀는 배짱 좋게 “장미”라는 노래를 부르며 자신의 연설을 끝냈습니다. 그녀는 우리 모두에게 그 노래의 가사를 생각하고 하루하루를 그렇게 살아가도록 바랬습니다.

그 해 연말 로즈는 그녀가 여러 해 전에 시작했던 학사학위를 끝냈습니다. 졸업 후 일주일 뒤 로즈는 잠을 자다 평화롭게 죽었습니다.

여러분이 할 수 있는 것을 해보는 데에는 늦었다는 법이 없다는 것을 실천적으로 가르쳐준 이 멋진 여인을 추모하여 2천명이 넘는 학생들이 그녀의 장례식에 참석했습니다.

“장미”

어떤 사람들은 사랑이란, 연약한 갈대를 잠궈버리는 강물이라고 말해요.

어떤 사람들은 사랑이란, 그대의 영혼에 생채기를 내는 면도날이라고 말해요.

어떤 사람들은 사랑이란, 끝없는 아련한 욕구 즉, 갈망이라고 말해요.

나는 사랑이란, 꽃이요 그대는, 그것의 유일한 씨앗이라고 말해요.


깨지는 걸 두려워하는 마음은 결코 심장이 고동치는 걸 배우지 못해요.

깨어나는 걸 두려워하는 꿈은 결코 기회를 잡지 못해요.

선택되려고 하지 않는 사람은 줄 수도 없는 것 같아요.

그리고 죽음을 두려워하는 영혼은 결코 사는 걸 배우지 못해요.


밤이 너무 외로웠고 걸어온 길이 너무 멀었을 땐,

그리고 사랑은 오직 운 좋고 강한 자들만의 것이라는 생각이 들 땐,

잊지 마세요. 겨울날 그 차가운 눈 저 아래에

씨앗이 있고, 그것은 태양의 사랑으로 봄이 되면 장미가 된다는 걸.



[아버지를 돕는 것]

시골길을 걸어가던 한 성직자가 카트에서 굴러 떨어진 건초더미를 카트에 올려 놓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한 젊은 농부를 만났습니다.

“여보게 젊은이, 고생하는군.” 그 성직자가 말했습니다. “잠시 쉬도록 하지. 내가 도와줄게.”

“괜찮습니다.” 젊은이가 말했습니다. “제 아버지가 그걸 좋아하지 않으실 겁니다.”

“바보 같은 소리 말게.” 목사님이 말씀하셨습니다. “모든 사람은 휴식을 취할 자격이 있네. 여기 물 한잔 마시게.”

젊은이는 다시 자기 아버지가 화를 내실 거라고 우겼습니다. 참다 못한 목사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자네 아버지야말로 정말 지독한 사람이군. 아버지가 어디 계신지 말해보게. 내가 자네 아버지께 한마디 해야겠네!”

“저,” 젊은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제 아버지는 건초더미 밑에 깔려 계신데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