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Hank's Mail]Goobye, all!

Hank's Mail 행크 안(=안홍철) 외부필자 |입력 : 2008.05.02 13:29|조회 : 28534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편집자주]매주 금요일마다 경제·시사 지식을 유려한 비즈니스 영어로 재해석한 행크메일 코너가 필자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이제 막을 내립니다. 그동안 행크메일을 사랑해주신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Hank's Mail]Goobye, all!
Goobye, all!

Dear all,

Good Friday morning!

The world leading neuro-scientists attended the World Science Forum held at W Hotel, Monday through Wednesday. The brain being the power of creative knowledge was the theme of the event which was highlighted by the President’s congratulatory speech with an emphasis on the importance of science as an engine for future growth.

It was the inquisitive and unbridled questions raised against renowned scientists by the teenage scientific aspirants with twinkling eyes that stoked up the forum. However, more notable was the speech delivered by Ron Reagan, son of the late U.S. President Reagan, towards family members of patients suffering from Alzheimer’s disease. He stressed the endless love for patients which they are dimly but surely aware of.

Only love can save the infliction. That’s what he himself has realized after spending painful but meaningful ten years with his dying father. He is, indeed, correct. Love is the most important value on earth under the universe that ties everything between people, including the devil and angels.

Looking back, my Friday stories started about three years ago. It was great fun conversing with all of you regarding a variety of issues coming up every week. I must say now is the time to bid goodbye to you so that we can meet again.

Happiness is the meaning and the purpose of our lives; the whole aim of human existence. So, take it easy, do what you want to do and appreciate nature. Life is fragile. Life is short. Do not take life for granted. Please, live a balanced lifestyle and enjoy life.

Last but not least, a growing number of market experts say the credit crisis caused by sub-prime mortgage crisis is over. Yes, it might be. However, don’t unfasten your seatbelts. Given the weakening employment outlook, widely diffused inventory build-up and falling profitability, the U.S. economy is not yet able to see the end to its darkened tunnel. Prepare for the renewed roller-coaster ride.

Goodbye, all!

Hank

[His Life’s Work]

When his wife died, the baby was two. They had six other children - three boys and three girls, ranging in age from 4 to 16.

A few days after he became a widower, the man's parents and his deceased wife's parents came to visit.

"We've been talking," they said, "about how to make this work. There's no way you can take care of all these children and work to make a living. So, we've arranged for each child to be placed with a different uncle and aunt. We're making sure that all of your children will be living right here in the neighborhood, so you can see them anytime..."

"You have no idea how much I appreciate your thoughtfulness," the man responded. "But I want you to know," he smiled and continued, "If the children should interfere with my work, or if we should need any help, we'll let you know."

Over the next few weeks the man worked with his children, assigning them chores and giving them responsibilities. The two older girls, aged 12 and 10, began to cook and do the laundry and household chores. The two older boys, 16 and 14, helped their father with his farming.

But then another blow. The man developed arthritis. His hands swelled, and he was unable to grip the handles of his farm tools. The children shouldered their loads well, but the man could see that he would not be able to continue in this vein. He sold his farming equipment, moved the family to a small town and opened a small business.

The family was welcomed into the new neighborhood. The man's business flourished. He derived pleasure from seeing people and serving them. Word of his pleasant personality and excellent customer service began to spread. People came from far and wide to do business with him. And the children helped both at home and at work. Their father's pleasure in his work brought satisfaction to them, and he drew pleasure from their successes.

The children grew up and got married. Five of the seven went off to college, most after they were married. Each one paid his or her own way. The children's collegiate successes were a source of pride to the father. He had stopped at the sixth grade.

Then came grandchildren. No one enjoyed grandchildren more than this man. As they became toddlers, he invited them to his workplace and his small home. They brought each other great joy.

Finally, the youngest daughter - the baby, who had been two years old at her mother's death - got married.

And the man, his life's work completed, died.

This man's work had been the lonely but joyful task of raising his family. This man was my father. I was the 16- year-old, the oldest of seven.


[Baked Beans]

Once upon a time there lived a woman who had a maddening passion for baked beans. She loved them but unfortunately they had always had a very embarrassing and somewhat lively reaction to her.

Then one day she met a guy and fell in love. When it became apparent that they would marry she thought to herself, "He is so sweet and gentlemanly, he would never go for this carryings-on." So she made the supreme sacrifice, and gave up the beans.

Some months later, her car broke down on the way home from work. Since she lived in the country she called her husband and told him that she would be late because she had to walk home.

On her way she passed a small diner and the odor of the baked beans was more than she could stand. Since she still had miles to walk, she figured that she would walk off any ill effects by the time she reached home. So, she stopped at the diner and before she knew it, she had consumed three large orders of baked beans. All the way home she put-putted.

And upon arriving home she felt reasonably sure she could control it. Her husband seemed excited to see her and exclaimed delightedly, "Darling, I have a surprise for dinner tonight." He then blindfolded her and led her to her chair at the table.

She seated herself and just as he was about to remove the blindfold from his wife, the telephone rang. He made her promise not to touch the blindfold until he returned. He then went to answer the phone.

The baked beans she had consumed were still affecting her and the pressure was becoming almost unbearable, so while her husband was out of the room she seized the opportunity, shifted her weight to one leg and let it go. It was not only loud, but it smelled like a fertilizer truck running over a skunk in front of pulpwood mill. She took her napkin and fanned the air around her vigorously. Then, she shifted to the other cheek and ripped three more, which reminded her of cooked cabbage.

Keeping her ears tuned to the conversation in the other room, she went on like this for another ten minutes.

When the phone farewells signaled the end of her freedom, she fanned the air a few more times with her napkin, placed it on her lap and folded her hands upon it, smiling contentedly to herself.

She was the picture of innocence when her husband returned, apologizing for taking so long, he asked her if she peeked, and she assured him that she had not.

At this point, he removed the blindfold, and she was surprised!! There were twelve dinner guests seated around the table to wish her a "Happy Birthday"!!!


여러분, 안녕히 계십시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요일 아침입니다!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W호텔에서 있은 세계과학포럼에 세계적으로 주요한 신경과학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창조적 지식의 힘인 두뇌가 주제인 이번 행사는 미래 성장 엔진으로서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한 대통령의 축사로 인해 더 빛이 났습니다.

포럼을 뜨겁게 달군 것은 똘망똘망한 눈의 십대 과학지망생들이 저명한 과학자들에게 던진 호기심이 넘치고 자유분방한 질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더 눈길을 끈 것은 고인이 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의 아들 론 레이건이 치매로 고통을 받고 있는 환자들 가족들에게 한 연설이었습니다. 그는 치매 환자들이 분명하지는 않아도 확실히 지각하는 그들에 대한 끝없는 사랑을 강조했습니다.

사랑만이 치매로부터의 고통을 덜어줍니다. 그것이 죽어가는 아버지와 함께 고통스러웠지만 의미있었던 10년을 보내고 난 뒤 그 자신이 깨달은 것입니다. 확실히 그의 말이 옳습니다. 사랑은 악마와 천사를 포함해 사람들간의 모든 관계를 형성해주는 우주 아래 이 지구상에서 가장 소중한 가치입니다.

돌이켜보니, 제가 금요일에 쓰는 얘기는 약 3년 전에 시작되었습니다. 매 주 생기는 다양한 주제에 대하여 여러분과 얘기를 나눈 것은 커다란 기쁨이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다시 만나기 위해 여러분께 작별을 고해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행복은 우리들 삶의 의미요 목적이며, 인류 존재의 목표자체입니다. 그러므로, 느긋하게, 하시고 싶은 것을 하고 자연을 즐기십시오. 인생은 부서지기 쉬운 것. 인생은 짧은 것. 인생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마십시오. 부디, 일과 가정이 균형 잡힌 삶을 사시고 인생을 즐기십시오.

끝으로, 많은 시장 전문가들이 서브 프라임 모기지 위기에 의해 야기된 신용위기는 끝났다고들 말합니다. 네, 그럴 겁니다. 그러나, 마음을 놓지 마십시오. 고용 전망의 약화와 재고증가의 확산 및 이익 감소를 감안할 때 미국 경제는 아직 어두운 터널의 끝을 볼 수 없습니다. 새로이 전개될 롤러 코스트 타기와 같은 경기 변동에 대비하십시오.

여러분 모두, 안녕히 계십시오!

행크


[그의 일생의 일]

그의 아내가 죽었을 때 그 아기는 두 살이었습니다. 그 집에는 나이가 4살에서 16살까지 세 명의 아들과 세 명의 딸 이렇게 여섯 명의 애들이 더 있었습니다.

그가 홀아비가 된 며칠 후 그의 부모님과 장인, 장모님이 찾아오셨습니다.

“우리가 자넬 어떻게 하나 얘기를 해봤네.” 그들이 말을 꺼냈습니다. “자네가 이 애들 전부를 키우고 생활을 항 방법은 없어. 그래서, 우리는 애들을 한 명씩 삼촌, 외삼촌, 고모, 이모에게 맡기기로 했네. 자네 애들 전부 바로 여기서 이웃하며 살고 언제라도 볼 수 있도록 해뒀네. …”

“생각해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실 겁니다.” 그 남자는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알아주십시오.” 그는 미소를 지으며 말을 계속했습니다. “만약 애들이 제 일에 방해가 되거나 도움이 필요하면 연락 드리겠습니다.”

그 후 몇 주일 동안 그는 자식들과 함께 살며 일을 했습니다. 애들에게 허드렛일을 시키고 각자 할 일을 주었습니다. 10살, 12살인 나이든 두 딸은 요리를 하고, 빨래를 하고, 집안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14살, 16살인 나이든 두 아들은 아버지의 농사일을 도왔습니다.

그러나 그 때 다른 일이 터졌습니다. 그 남자에게 관절염이 생겼습니다. 그의 손은 부어 올랐고, 그는 농기구 손잡이를 쥘 수 없었습니다. 애들은 할 일을 잘 해냈지만, 그 남자는 그렇게 계속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는 농기구를 팔고, 가족과 함께 조그만 읍으로 이사를 가 작은 가게를 열었습니다.

그 남자 가족의 새로운 이웃은 좋았습니다. 그 남자의 장사는 잘 되었습니다. 그는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에게 써비스를 하는 데서 기쁨을 얻었습니다. 그의 좋은 성격과 손님에 대한 훌륭한 써비스에 대한 말이 퍼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와 거래를 하려고 멀리서 사람들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애들은 집에서 가게에서 아버지를 도왔습니다. 애들 아버지의 사업에서의 기쁨은 애들에게 만족을 주었고, 그 남자는 성공으로부터 기쁨을 얻었습니다.

아이들은 자라서 결혼을 했습니다. 일곱 아이들 중에 5명은 대학에 들어갔고, 대부분 결혼 후에 갔습니다. 모두 각자가 벌어서 다녔습니다. 애들의 성공적 대학생활이 아버지로선 자랑스러웠습니다. 그는 국민학교 6학년을 중퇴했었습니다.

그리고 손주들이 생겼습니다. 이 남자만큼 손주들을 귀여워한 사람은 없을 겁니다. 손주들이 걷기시작하자 그는 손주들을 가게며 그의 작은 집으로 데려갔습니다. 그 애들은 서로에게 커다란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마침내 어머니가 돌아 가셨을 때 두 살배기 아기였던 막내딸이 결혼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 남자는 그의 일생의 일이 끝나자 죽었습니다.

이 남자의 일은 애들을 키우는 외로웠지만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이 남자는 제 아버지였습니다. 저는 일곱 명의 자식들 중에 가장 나이 많은 16살 아들이었습니다.



[구운 콩]

구운 콩을 미치도록 좋아하는 한 여성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구운 콩을 좋아했지만 불행하게도 구운 콩은 언제나 매우 당황스럽고 약간 지독한 반응을 가져왔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 그녀는 한 남자를 알게 됐고, 사랑을 하게 되었습니다. 결혼하는 것이 분명해지자 그녀는 혼자 생각했습니다. “그는 너무 달콤하고 점잖아서 이런 경망스런 짓은 절대로 안 할 거야.” 그래서, 그녀는 엄청난 희생을 하기로 하고 콩을 먹는 걸 포기했습니다.

몇 달 뒤 직장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녀의 차가 고장이 났습니다. 그녀는 교외에 살았으므로 그녀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집으로 걸어가야 되기 때문에 늦겠다고 말했습니다.

집으로 가는 길에 그녀는 작은 식당 앞을 지나갔고, 구운 콩 냄새는 참을 수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아직도 몇 마일이나 걸어가야 했으므로 그녀는 집에 도착할 시간까지는 (구운 콩의) 나쁜 효과를 걸으면서 없앨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그 식당을 들러 눈깜짝할 새에 구운 콩을 큰 그릇으로 세 그릇을 먹어 치웠습니다. 집으로 걸어오는 동안 그녀는 계속 붕붕거렸습니다.

집에 도착하자 그녀는 그것을 조절할 수 있다고 꽤 확신했습니다. 그녀의 남편은 그녀를 보자 흥분한 것 같았고, 좋아서 소리를 질렀습니다. “여보, 오늘 저녁 식사 때 당신 놀래줄 게 있소.” 그리고 그는 그녀의 눈을 가리고 그녀를 식탁의 그녀 의자로 데려갔습니다.

그녀는 자리에 앉았고, 그가 막 아내의 눈가리개를 떼내려고 하는 데 전화 벨이 울렸습니다. 그는 그녀에게 그가 돌아올 때까지 눈가리개에 손을 대지 않는다는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그리고 그는 전화를 받으러 갔습니다.

그녀가 먹은 구운 콩은 아직도 그녀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었고, 압력은 거의 참을 수 없을 지경이 되어 남편이 방에서 나가 있을 동안이 기회라며 그녀는 한 쪽 다리에 힘을 주며 방귀를 뀌었습니다. 그것은 소리가 컸을 뿐 아니라 제재소 앞에서 스컹크를 밟고 지나간 분뇨차 같은 냄새까지 났습니다. 그녀는 냅킨을 가지고 그녀 주변 공기를 열심히 부채질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다른 쪽 엉덩이를 들어 방귀를 세 번 더 날렸고, 그것은 구운 양배추 (냄새)를 생각나게 했습니다.

다른 방에서 남편이 하는 전화대화에 귀를 기울이며, 그러기를 10분 더 했습니다.

전화에 대고 하는 (남편의) 작별인사가 그녀의 자유의 끝을 알려줄 때 그녀는 냅킨으로 몇 번 더 공기를 부채질하고, 무릎 위에 냅킨을 놓은 뒤 두 손을 그 위에 포개며 스스로에 만족하며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녀의 남편이 돌아와 전화를 너무 오래 한 걸 사과하고 혹시 그녀가 눈가리개를 풀고 몰래 봤는지 물었을 때 그녀는 아무 일없었다는 표정이었고, 그에게 눈가리개를 풀지 않았다고 다짐했습니다.

이 때 그가 눈가리개를 떼냈고, 그녀는 깜짝 놀랐습니다!! 12명의 손님이 그녀에게 “생일 축하”를 하기 위해 식탁을 둘러싸고 앉아 있었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