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美, 광우병 알릴 의무 없어 정확한 통계 조차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美, 광우병 알릴 의무 없어 정확한 통계 조차 없다

머니투데이
  • 오수현 기자
  • 2008.05.14 1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 의료기관이나 의사들은 설령 광우병 사례가 있더라도 이를 당국에 고지할 필요가 없어 매년 얼마나 많은 환자가 발생해 숨지는 지 알 수 있는 정확한 통계 조차 없다고 미국 소비자보호단체인 푸드컨슈머(Foodconsumer.org)가 13일 밝혔다.

푸드컨슈머는 이날 인터넷 홈에 게재한 글을 통해 광우병 진단은 부검에 의한 생체 검사로만 확인이 가능한데 이마저 항상 행해지는 것은 아니며 또한 발병 사례가 있더라도 고지 의무가 없어 정확한 통계 집계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정부는 현재까지 3명이 인간광우병(vCJD)으로 사망했으며 이가운데 2명은 국외 거주중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통계는 신빙성이 떨어진다는게 중론이다.

한편 푸드컨슈머는 광우병 전수조사권을 놓고 식육업체 크릭스톤팜스와 미 농림부간에 벌이는 법정 공방을 전하면서 정부는 검사로 인한 가격 상승을 우려한다고 밝혔으나 2004년 실시된 소비자 조사중 95%가 추가비용을 기꺼이 부담할 용의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에스에이투데이를 인용, 항소심 재판 주심인 데이비드 센틀레 판사가 "(크릭스톤은) 단지 정보를 제공하길 원할 뿐"이라고 말해 전수조사를 중단시키려는 농림부측의 항소를 기각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크릭스톤팜스사는 정부의 광우병 검사와는 별도로 주소비자인 일본 등지의 안전 요구를 충족키 위해 독자적인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고 발표한후 이에 반대하는 정부와의 재판에서 승소했다.

그러나 크릭스톤의 독자적인 전수조사가 타 업체를 비롯한 정부 기관의 검수 신뢰 문제를 일으키고 추가적인 비용도 부담된다는 정부측의 항소로 현재 재판에 계류중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