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두살짜리 아이가 'TV중독'?

[이서경의 행복한아이 프로젝트]

폰트크기
기사공유
두 살이 된 미영이는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보기위해 텔레비전을 틀어달라고 떼를 쓴다. 엄마가 미영이를 돌보다가 지치면 텔레비전 앞에 앉혀 놓았던 게 습관이 되어서 이제는 텔레비전을 안 틀어주면 울고불고 난리를 친다.

텔레비전이 아이에게 좋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텔레비전을 틀어놓으면 아이가 잠잠해지기 때문에 그 동안에 엄마가 밀린 가사일도 하고 쉴 수 있어서 텔레비전을 아이 보모 역할로 방치한 것이 문제였다. 미영이는 일종의 텔레비전 중독 상태가 된 것이다.

어떤 부모들은 화려한 색상이 오히려 아이에게 좋은 자극이 될 것 같아서, 교육 프로그램이니까, 또는 아이의 집중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텔레비전을 틀어주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텔레비전은 아이의 지적인 능력, 집중력, 정서적인 측면에서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

우선, 아이의 지적인 능력을 저하시킨다. 텔레비전은 일방적으로 내용을 전달하는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아무리 교육적인 정보를 담고 있다고 할지라고 수동적인 학습 환경을 만들어 아이의 언어 및 지적인 능력을 방해한다.

특히 두뇌가 빠른 성장을 보이는 3세 이하의 아이들에게는 텔레비전을 보는 것 자체가 학습 장애를 가져올 수 있다. 미국 소아과학회에서는 아이가 텔레비전을 많이 보는 것이 뇌 발달에 좋지 않다고 경고하며 2세 이하에서는 아예 텔레비전 시청을 금지하라고 권유한다.

하루 3시간 이상씩 텔레비전을 본 아이들은 읽기능력이 상당히 떨어져 교과서를 읽는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리고, 학교 성적도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텔레비전은 일방향성을 갖는다는 것 외에도 화면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기 때문에 한 장면에서 다음 장면으로 넘어갈 때 충분히 생각하고 음미할 시간을 주지 않는다는 점에서 아이의 사고력을 저하시키고 아이를 즉흥적인 반응에 익숙해지게 만든다는 단점이 있다.

리모콘이 있기 때문에 텔레비전을 보다가 채널서핑을 하게 되는 것도 하나의 주제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기회를 박탈당하게 되는 이유이다. 텔레비전이 미치는 악영향은 아이들이 친구들과 놀면서 배우거나, 혼자서 상상을 하거나 자연을 관찰하면서 얻을 수 있는 상상력과 창의성을 얻지 못하게 만든다는 점이다.

또한 엄마와의 애착이나 정서적인 부분에서의 폐단도 크다. 일방적인 소통을 하는 텔레비전을 자주 보게 되면 의사소통 방식을 배우기가 어렵고, 텔레비전을 보는 동안 엄마와 애착을 형성하는 기회를 잃는다.

또 어린 아이들은 텔레비전을 보면서 현실과 가상을 엄밀히 구분하는 능력이 떨어지는데, 텔레비전에서 사람을 죽이는 장면을 보면 진짜 죽은 것으로 알기도 한다. 이러한 폭력적인 장면을 시청해서 생긴 공포감이나 불안감이 상당기간 정서적으로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

텔레비전을 건강하게 시청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반드시 필요하다.

시청 시간을 엄격히 제한하고, 시청 계획을 미리 세워서 꼭 봐야 되는 프로그램을 할 때만 텔레비전을 켜는 것이 필요하다. 가급적이면 다큐멘터리 등 속도가 빠르지 않고, 생각할 거리가 많은 프로그램을 선별하여 보여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가능한 부모가 시간을 내어서 텔레비전을 아이와 함께 시청하면서 각 장면 사이에서 시청한 내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생각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도 좋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들은 부모의 행동을 보고 배우므로, 부모가 텔레비전을 습관적으로 틀어놓고 보지 말아야 한다는 점이다. 부모가 프로그램을 선별적으로 제한하여 봄으로써 아이에게 모범을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