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0.44 670.82 1133.90
보합 5.65 보합 16.47 ▲5.6
-0.27% -2.40% +0.50%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박종면칼럼]촛불시위 속의 '황제'

박종면칼럼 머니투데이 박종면 편집인겸 더벨 대표이사 부사장 |입력 : 2008.07.07 12:50|조회 : 5729
폰트크기
기사공유
#유리 바시메트. 바이올린과 첼로 사이에서 모호한 위치에 있던 비올라를 당당히 독주 악기로 만든 거장입니다. 바이올린의 기돈 크레머나 야사 하이페츠에 버금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저명 비올리스트입니다.
 
술에 취한 듯한 분위기를 풍기며 지난달 서울시향과 함께 한 바시메트의 연주는 비올라를 죽음이 연계돼 있는 철학적 악기라고 그가 말하는 이유를 조금은 알 수 있게 했습니다.
 
마르타 아르헤리치. 그녀의 이름 앞에는 '피아노의 여제'라는 수식어가 붙지요. 엄청난 파워와 테크닉으로 관객을 압도합니다.
 
지난 5월 서울시향과 함께 한 협연에서 그녀는 파워풀하고 카리스마가 넘쳤지만 동시에 한없이 겸손하고 소박했습니다. 여제라기보다 수줍음 많은 시골 할머니였습니다.

☞ 서울시향이 연주하는 브람스의 '대학축전 서곡' 듣기


#시간이 날 때면 서울시향 연주회장을 쫓아다니고 있습니다. 뉴욕필과 같은 세계적 교향악단을 따라잡으려면 앞으로 10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도 하지만 국제무대에 서도 부끄럽지 않은 교향악단으로 이미 성장했습니다.
 
서울시향의 급격한 발전은 3년 전 이팔성 대표의 취임과 함께 시작된 재단법인 전환과 거장 정명훈과 세계적 작곡가 진은숙의 영입, 실력 위주의 단원 물갈이와 혹독한 연습 등을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문화기업'으로서 변신도 놀랍습니다. 연주횟수와 관객수, 공연수입, 재정자립도 등에서 국내 다른 오케스트라와 비교조차 되지 않을 정도로 앞서 갑니다.

[박종면칼럼]촛불시위 속의 '황제'

#이팔성 서울시향 대표가 3년 간의 외도를 끝내고 고향인 우리금융으로 복귀했습니다. 그는 1등 점포장, 최연소 은행 임원과 같은 뱅커로서 화려한 경력과 5년에 걸친 증권사 CEO로서 입증된 능력만이 아니라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 CEO'라는 직함을 하나 더 갖고 돌아왔습니다.
 
그래서인지 예전의 금융 전문 경영인 시절에 비해 그는 훨씬 더 부드러워졌고, 더 담백해졌습니다. 더 겸손해졌고, 더 창의적으로 변했습니다. 세상을 보는 눈이 더 넓어졌습니다. 정치적 편향으로 일부는 그에게 여전히 'MB맨'이라는 딱지를 붙이려 들지만 우리금융 식구들도, 금융계도, 더욱이 시장도 그에게 신뢰와 함께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정치적으로 편향을 갖는 사람들이 'MB맨'과 '낙하산'이라는 꼬리표를 붙이려는 또 한 사람이 있지요. 바로 황영기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지요. 그의 회장 선임 과정은 한편의 드라마였습니다. 금융당국도 놀랐다고 하지요.

낙하산이라고요? 외압이 있었다고요? 그는 휴대폰 하나 달랑 들고 조직에 맞서 중도성향의 사외이사들을 설득한 승부사입니다. 고독하게 이겼기에 회장 선임 직후 포용을 얘기하고 포수역할을 자임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번에 뜻을 이루지 못하면 시장으로 돌아가 자산운용업에 투신키로 배수의 진을 치고 그는 도전했습니다. 한때 가졌던 정치나 관가에 대한 미련은 이미 버렸습니다. 낙하산 인사니, 시장의 신뢰가 없다느니 하는 말은 그에 대한 모독이고 모욕입니다.

#지난 주말 촛불시위 속에 서울시향의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6번 '비창'과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 연주회가 열렸습니다. 촛불시위 속에 듣는 '비창'은 더욱 슬펐고, 촛불시위 속에 듣는 '황제'는 더없이 화려하고 웅대하고 당당했습니다.
 
이팔성·황영기 회장이 김승유·라응찬 회장과 함께 끌어갈 한국의 금융산업이 황제처럼 웅대하고 당당하기를 기원합니다. 한국금융사에서 가장 화려했던 시절로 기억되면 더 좋겠지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