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중년 이혼을 당하지 않으려면

[사람&경영]중년 남성의 행동 수칙에 대해

한근태의 사람&경영 한근태 한스컨설팅 대표 |입력 : 2008.07.30 12:31|조회 : 31871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년 이혼을 당하지 않으려면
중년이혼을 목표로 사는 사람은 없다. 은퇴 후 가정에서 왕따 당하는 것이 희망인 사람도 없다.

하지만 주변 사람 중 미래의 독거노인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사람이 제법 있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첫째, 자연법칙을 이해해야 한다. 남자는 시간이 지나면서 여성처럼 부드러워지고, 반대로 여자는 강해지고 거칠어진다. 거기에 대해 명 칼럼리스트 조용헌 선생은 명쾌하게 답을 한다.

"괘로 봤을 때 남성은 陽中陰 (양중음)입니다. 가운데 음이 있고 양쪽을 양이 싸고 있습니다. 겉으로는 강해 보이지만 안에는 부드러움을 갖고 있는 것입니다. 반대로 여성은 음중양입니다. 겉은 부드러워 보이지만 안에 딱딱함이 있는 것이지요. 세월이 지나면 겉 껍질은 벗겨지고 안의 본질이 드러납니다. 그래서 호랑이 남편이 중년 이후에는 힘을 쓰지 못하고, 연약했던 여인의 목소리가 크게 변하는 것이지요. 다 자연이치입니다."

나이가 들면 부인 앞에서 꼬리를 내리는 것이 좋다. 똥 고집 부리지 말고 부인 하자는 대로 하는 것이 신상에 유리하다. 부인에게 승리를 거두는 것을 삶의 목표로 사는 것만큼 어리석은 것은 없다. 누구를 위한 승리냐? 부인에게 이겼다고 표창을 받는 일은 없다. 지는 것이 이기는 것이다. 아내 말대로 부인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둘째, 가정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집안에서 당신 위치는 어떤가? 꼭 필요한 존재인가, 있으나 없으나마 한 존재인가, 아니면 없는 것이 도움이 되는가? 당신이 집에 있으면 가족들이 행복해 하는가, 아니면 불행해 하는가?

집안에서 나의 가장 큰 효용성은 유머 소재이다. 허점이 많고 말과 행동이 다르고 이기적인 나를 놀리는 것이 우리 가족의 가장 큰 기쁨이다. 내가 없으면 모두 심심해 한다. 그나마 효용성이 있다는 것에 만족한다.

주중에는 일만 하고 주말에는 골프만 치는 친구들이 있다. 참으로 위험한 행동이다. 당신이 밖으로 나다닐 동안 당신 가족들은 거기에 적응을 한다. 더 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당신이 돌아올 때쯤이면 그들은 당신이 없는 생활에 너무 익숙하다. 미리미리 존재의 필요성을 그들에게 알려야 한다.

요리를 하건, 얘기를 재미있게 하건, 운전기사가 되건, 심부름을 잘 하건, 집을 잘 지키건… 무엇이라도 필요한 존재가 되어야 한다. 당신은 가정에서 어떤 효용성을 갖고 있는가? 아무 것도 없다고. 위험하다. 회사에서만 구조조정을 당하는 것이 아니다. 가정에서도 구조조정을 당할 수 있다.

셋째, 사소한 것에 신경을 써야 한다. 내가 가장 자신 없는 대목이다. 만일 황혼이혼을 당한다면 다음 대목 중 몇 가지 때문일 것이다. 일본 출장 중 텔레비전을 보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프로그램 제목이 대충 '중년부부가 이혼하는 진짜 이유 100 가지' 였다. 기억나는 몇 가지만 소개한다.

100. 부인이 식탁에 앉기 전에 자기가 먼저 먹는다. (물론 같이 먹자는 얘기는 하지 않는다.)
90. 해외여행 때 문제가 생겼지만 전혀 해결하지 못한다. 집에서만 큰 소리를 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

85. 밤일이 시원치 않다.
76. 애완견이 죽었다. 그래도 그 동안은 애완견이 화제거리를 제공했는데 이마저 사라지니같이 살 이유가 없어졌다.
71. 너무 응석을 부린다. 더 이상은 못 참겠다

70. 양치질 후 치솔을 아무데나 둔다. (화장품을 쓴 후 제 위치에 두지 않는다고 늘 혼이 난다)
68. 인사를 안 받는다.
65. 담배를 핀다.
61. 식사 매너가 나쁘다. 소리를 많이 낸다. (면 종류를 먹을 때 시끄럽다는 핀잔을 자주 듣는다)

하나같이 대단한 내용이 아니다. 아주 사소해 보이는 것들이다. 이것 때문에 이혼을 당했다기 보다 그렇지 않아도 꼴 보기가 싫었는데 이런 사소한 행동이 이혼을 결심하게 했을 것이다. 일본 남성들이 요리를 배우러 다닌다는 뉴스를 들었는데 정말 남의 일이 아닌 것 같다. 오늘부터 요리라도 배워볼까?(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