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1.20
▲14.99 ▼5.78 ▲0.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그렇게 화낼 필요 없었는데.."

[이서경의 행복한 아이 프로젝트]

폰트크기
기사공유
아이들 문제로 병원을 찾는 부모들 중 상당수가 아이들에게 화를 낸다고 이야기 한다. 그런데 왜 화가 나는지에 대해 상담을 하다 보면 대부분의 경우 “그렇게까지 화를 내지 않아도 됐었는데, 못 참았네요”라는 반응이 많다. 즉, 자신의 감정에 빠져 있는 때에는 보지 못했던 면을 객관적으로 상담을 하면서 알게 되는 것이다.

많은 부모들이 실제로 아이가 잘못을 한 정도보다 더 심하게 화를 내기도 하고, 배우자나 시댁 식구들 또는 이웃집 사람들 등 주변 사람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은 것을 아이에게 무의식적으로 화풀이를 하는 경우도 많다.

또한 “일부러 나를 힘들게 하려고 말을 안 듣는다”고 생각하거나 “우리 애는 항상 저런다”는 생각이 들면서 화가 폭발하는 경우도 많다. 즉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눈 흘기기”와 같은 대치하기, “얘는 항상 이런 식이다”라는 낙인찍기, 그리고 “이것도 못 하는데 앞으로 뭘 잘 하겠어”라는 확대 해석이 화를 부채질하게 된다.

모든 감정은 그 아래에 특정 감정을 촉발하는 생각으로 인해 나오게 된다. 똑같은 상황이더라도 생각을 달리 하면 이해가 되기도 하고 기분까지 달라질 수가 있다. 따라서 우리는 화가 날 때 나를 화나게 하는 생각이 어떤 것이었는지를 살펴봄으로써 잘못된 생각이 우리의 감정을 오도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화가 나있는 상태에서는 잠시 아이에게서 떨어져서 다음과 같은 생각을 하면서 마음을 가라앉힌다. “이런 행동은 이 나이 또래에서는 당연한 일이다”, “일부러 저러는 게 아니다. 심각하게 보지 말자”, “아이는 원래 울고, 화내고, 참을성도 없는 거다. 안 그러면 아이가 아니겠지” 아이의 발달 수준을 고려하면서 그 나이 또래의 자연스러운 행동을 떠올리며 아이가 바람직한 행동을 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평소에 화에 대한 연습을 해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인데, 화가 날 때 왜 화가 나는가, 누구한테 화가 났는가, 화의 정도가 적당한가, 화를 냄으로 인해 얻는 바가 무엇인가를 따져보는 훈련을 자주 하는 것이 좋다. 약간의 화가 날 때에도 이런 연습을 해 두면 분노가 나의 참을성의 한계를 뚫고 나와서 걷잡을 수 없게 되지 않게 된다.

어떤 경우에는 아이의 안전이나 건강이 걱정되어서 화를 낼 때도 있다. 가령 자동차가 쌩쌩 지나가는 차도를 신호등도 안 보고 뛰어간다면 부모는 화가 난다. 그렇지만 이럴 때에도 화를 낸 다음에 그런 위험한 행동을 했을 때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걱정되는지를 충분히 알려주면, 아이는 ‘엄마가 화를 내기 때문에 그런 위험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아니라 ‘그렇게 하면 엄마가 걱정을 하고 엄마 마음이 아프기 때문에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화를 조절하기는 쉽지 않지만, 화를 내기 전에 한 번 나의 마음을 다스려 주고, 화가 났을 때는 혹시 나의 생각이 대치하기나 확대해석, 혹은 낙인찍기가 되지는 않았는지 살펴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