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피부가 먹는 비타민의 효과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우리 몸에 각종 생리작용을 돕는 필수 성분인 비타민은 피부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비타민A, C, E가 대표적으로 피부의 탄력과 미백, 재생, 보호 등 역할이 다양하다.

먼저 비타민A는 피부의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증가시키는 효과로 인해 이미 노화방지제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외에도 피지 분비에 관여하고 과도한 각질을 제거하는 비타민A는 부족할 경우 신진대사가 저하되어 피지분비가 감소하고 각질이 두터워진다. 또 피부가 건조해지고 저항력이 떨어져 균의 침입을 받아 건조성 여드름이 발생하기도 하며 잔주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미백에 있어 필수 공급원으로 꼽히는 비타민C는 명성 그대로 피부색소인 멜라닌을 억제해 기미나 주근깨를 예방한다. 또한 피부에 탄력 부여하고 상처의 재생에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C의 항염증 작용은 피부 진정에도 효과적이어서 화장품에서도 중요한 성분 중 하나로 꼽힌다.

비타민E는 토코페롤이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하다. 세포막을 형성하는데 꼭 필요해 비타민E가 부족하면 피부방어 기능이 저하되어 외부의 유해 물질이 그대로 침입하고 그로 인해 피부노화가 빨라진다. 또한 수분이 증발되는 것을 방지하는 자연보습기능이 있어 피부를 촉촉하고 윤기 있게 한다. 피부뿐만 아니라 머릿결의 윤기를 더하고 탈모와 비듬 방지에도 비타민E가 필요하다.

비타민이 피부에 직접적인 작용을 하기 위해서는 먹기보다 바르는 편이 좋다. 비타민A는 섭취 시 주로 신진대사를 위한 효소로 쓰이고, 비타민C는 흡수량이 미비해 대부분 배출된다. 비타민E 역시 피부에 도달하는 양은 미미하다.

피부과에서는 비타민이나 피부 영양 성분이 피부에 더욱 잘 침투되게끔 하기 위해 전기영동법과 초음파를 이용하기도 한다. 비타민 성분이 함유된 화장품은 사용에 있어 정확한 용법을 알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비타민A가 함유된 제품은 공기나 수분, 빛, 열 등에 쉽게 산화된다. 따라서 레티놀과 같은 제품은 양보다는 성분의 활성과 안정성 정도를 따지고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품을 담는 용기 역시 외부 공기와 완벽하게 차단해줄 수 있는가를 살펴야 한다. 또한 빛과 열, 공기 등에 닿으면 금새 산화되는 특성에 따라 밤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C의 경우 과도한 태양광선에의 노출로 인해 생성되는 유해산소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때문에 스킨, 로션, 에센스 등의 기초제품은 아침에도 사용해주면 좋다. 다만 수용성 비타민이므로 공기, 열, 빛, 금속, 알칼리 등에 의해 쉽게 변질될 수 있어 서늘한 곳에 보관하고 개봉 후 3개월 이내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실온에 보관하는 등의 잦은 온도 변화도 피하도록 한다.

비타민E는 A나 C보다는 훨씬 안정적이기 때문에 상온에서 쉽게 파괴되지 않는다. 하지만 산소, 금속, 빛에 노출되거나 고온의 기름에는 쉽게 파괴되므로 비타민 E가 들어간 화장품은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서늘한 그늘에 보관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