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그럼 아줌마는 눈을 네모나게 뜨나요"

[마케팅 톡톡]성공 위해 들이대는 대신, 소중한 가치 찾아야

폰트크기
기사공유
"그럼 아줌마는 눈을 네모나게 뜨나요"
어린 나이의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세계 팝계가 클로즈업했었습니다. 그녀는 많은 기행공연을 했지만 글쎄요, 지금은 인생 파산지경.

금방 골프계를 평정할 것 같던 천재 소녀골퍼 미쉘 위는 카메라 폭탄에 지쳤는지 잘 안보입니다. 많은 천재, 영걸, 스타들이 클로즈업 문화에 아우라가 바래졌습니다.
 
◇파리똥 거울
 
아줌마가 여자애에게 말했습니다. “ 어른이 말하는데 눈을 동그랗게 뜨고 뭐하는 거니” 여자애 왈. “그럼 아줌마는 눈을 네모나게 뜨고 보나욧.”
 
요즘 ‘들이대는 언어’ 현상 심각해 보입니다. 말의 달인이 부쩍 많아졌습니다. 연예프로 자막은 물론이고 대변인, 지도자급 중에도 강성 발언이 ‘슴짱’처럼 클로즈업되고 드라마, 헤드라인, 책 제목도 들이대는 것들이 많죠.

90년대 젖소부인 시리즈 ,‘나도 한때는 000배우이고 싶었다’부터 최근의 ‘엄마가 뿔났다’, ‘회사가 ... 비밀’, ‘00씨의 굴욕’. 말이 많아지고 과해지니 사과, 오보도 많습니다.

언어는 사회의 거울이라 했는데 글쎄요 우리 언어는 ' 파리똥 거울(?) ' 자신의 말이 무슨 죄가 되는지 말의 죄가 과연 벌 받을 일인지도 모르니 ‘ 인터넷에 몇 줄, 생각 없이 몇 마디, 조금 오버했을 ’ 뿐인데 라고 합니다.
 
친구 C 얘깁니다. 모범생이었던 C는 명문대에 입학하고 얼마 후부터 이상한 버릇이 생겼습니다. 쌍소리에 말 오버하고 지나는 여학생 등을 갑자기 때리고... 이유는 아직도 모릅니다. 친구들은 웃어 줬고 일부는 ‘잘 한다, 멋져부러’ 박수치고 등 떼밀었습니다.

C의 돌출언행은 심해져갔고 친구들은 하나 둘 곁을 떠났습니다. 신부가 참한 걸 보고 안심했는데... 몇 년 후 이혼 얘기가 들렸고 얼마 후 어머니가 정신과 입원했다는 얘기가 들려왔습니다.

지금 C는 행방불명입니다. C는 조용히 살았던 그 세월이 보상받고 싶어서 돌출의 함정에 빠진 건지... 말을 함부로 하면 인재, 가족, 친구가 떠납니다. 세상을 배울수록 말의 발톱이 무서워집니다.
 
◇성공을 넘어 위대함으로
 
특종, 성공, 최초, 최연소... 이것도 결국 상업주의의 언어 과잉일 텐데요. 글쎄요, 획기적이라고 클로즈업된 것 중에 가치 없는 것이나 추락한 이카로스 스타들... 업계 최초, 최연소 중에 나중 보면 별 볼일 없는 경우 많죠.
 
빠른 성장의 뒤에는 불만이 있고 혁신 기업은 갈등, 조직피로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짐 콜린스는 에서 성공 대신에 위대함이라는 가치를 제시하는 데 단순하면서도 꾸준한 기업 중에 위대한 기업이 나온다고 합니다. 나다니엘 호오손의 큰 바위 얼굴 이야기와 비슷합니다.
 
황희 정승. 술에 물탄 듯 물에 술탄 듯 산 황희 그의 이름으로 한 것은 실제 별게 없지만 그는 갈등의 조율사, 조선의 큰 바위 얼굴, 명재상으로 남았습니다. 그는 왕이 할 일을 하게 하는데 그의 재능을 다 썼던 것 같습니다.
 
사회도 개인도 이제는 들이대는 말과 공허한 약속을 20% 감축하고 클로즈업의 열망과 속도를 20% 다독거려야 할 때가 아닌지. 스피드 경쟁사회에서 그게 되느냐고 물으신다면 글쎄요, 세상에는 성공보다 소중한 가치가 많고 빨리 가야 5분 먼저고 79세까지 그 많은 세월 뭐하며 사실라고. 성공을 넘어 위대함의 길로 가고 있는지 항상 물어보아야 할 것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