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8.06 681.38 1129.20
보합 20.01 보합 9.82 ▼5.1
+0.97% +1.46% -0.45%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목마른 가을피부에 물 주자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피부가 건조하다고 느끼는 것은 단지 수분이 부족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유분도 함께 부족해진다. 적당한 유분이 유지돼야 피부 건조를 막을 수 있으나 피지선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피부 건조가 더욱 심해진다.

일교차가 커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해 정상적인 각질의 탈락이 이루어지지 않아 각질이 과도하게 쌓이는 것도 문제다. 과도하게 쌓인 각질이 수분흡수를 방해해 가을철 피부 건조의 원인이 된다.

이처럼 건조해진 피부를 방치하면 잔주름이 생기고 노화를 촉진하며 피부 트러블도 야기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지금처럼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가 더욱 문제다. 이 시기는 여름 동안 강한 자외선에 노출돼 탄력이 떨어지고 많이 지쳐 있고 기미, 주근깨 등과 같은 색소침착의 문제도 여전히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자칫 관리에 소홀하면 여름의 흔적은 물론 노화의 징후까지 갖게 된다. 이와 같은 주름은 한번 생기면 수술적 치료 방법 외에는 좋아질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다. 특히 중년 이상의 여성들은 가을철 피부 관리에 더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

가을철 피부 관리의 핵심은 보습이다. 부족한 수분의 양을 충분히 피부에 공급함으로써 피부건조를 예방할 수 있다. 보습을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각질 제거. 정상적으로 탈락이 이루어지지 않는 각질을 제거함으로써 수분 흡수를 돕고 맑은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각질 제거를 위해서는 스크럽제를 사용하고, 흑설탕과 같은 것을 세안제에 섞어 사용해도 효과가 있다.

또 잦은 세안보다는 세안시 클렌징을 이용해 꼼꼼히 세안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해 각질이 많이 쌓이므로 천연팩을 이용, 마사지를 주기적으로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간혹 각질을 제거하기 위해 자극이 심한 수건을 사용하거나 잦은 세안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피부에 상처를 남기고 필요 이상의 각질을 제거, 오히려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든다.

나이와 계절에 상관없이 수분크림을 바르는 것은 건강한 피부를 가꾸는 지름길이다. 세안 후 3분 이내 수분크림을 바르고 기초손질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평상시 물을 충분히 마시는 습관도 피부 보습을 위해 좋다. 실외뿐 아니라 실내도 건조하기 때문에 가습기를 사용해 습도를 높이는 것도 한 방법이다.

또 하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수분 못지 않게 유분도 피부건조를 예방하는 중요한 요소라는 것이다. 얼굴에 유분이 많으면 모공을 막고 여드름 등의 피부 트러블을 야기하지만 적당한 유분은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는 역할도 한다. 특히 중년여성이나 건성피부의 경우 수분뿐 아니라 유분 함량도 낮으므로 유수분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에 각별한 신경을 쓰도록 하자.

피부가 건조하고 각질이 많이 일어나 화장이 잘 안 받는다면 묵은 각질을 제거하고 피부를 촉촉하게 하는 벨벳관리, SM관리(달팽이점액관리) 등의 도움을 받는 것도 효과적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