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강남~광화문 10분대 지하철 추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강남~광화문 10분대 지하철 추진

머니투데이
  • 원정호 기자
  • VIEW : 28,816
  • 2008.12.18 16: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단독서울시가 강남과 광화문을 10분 안팎에 관통하는 민자 도시철도 건설을 추진하고 나서 실현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강남~광화문 10분대 지하철 추진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은 최근 강남~광화문 11.47km구간에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내용의 민간제안사업을 시에 제출했다. 2호선 강남역에서 출발, 신반포역(9호선)~논현역(7호선)~신한남~시청역(1,2호선)~광화문역(5호선)~경복궁역(3호선)으로 이어지는 노선이다. 총 사업비는 1조4000억원, 건설기간은 2010년부터 2015년 6월까지 60개월로 잡고 있다.

내년 하반기 개통하는 신분당선(17km)과 강남역에서 연결돼 분당 정자동에서 시청역까지 28분 정도면 도달할 수 있다. 시는 운행시간을 정자동~강남역 16분, 강남역~서울시청역 11분으로 예상했다.

포스코건설이 엔지니어링회사에 의뢰해 노선 사업성을 분석한 결과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도 이 노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 고위 관계자는 "강북 도심과 강남 중심업무지구를 잇는 대중교통 이용 수요가 많은데도 직통 노선이 없어 시민들이 지하철을 여러 번 갈아타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조만간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타당성 분석을 신청할 계획이다.

그러나 국토해양부와 신분당선주식회사가 강남역에서 용산으로 이어지는 신분당선 2단계 노선의 적격성 심사를 진행중이어서 포스코건설 제안 노선과 일부 중복된다. 따라서 어느 한쪽 노선은 포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수도권 광역교통기본계획에 따라 신분당선 2단계 노선을 강남역~용산으로 하고, 경의선(용산~문산)과 연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송파 위례신도시에서 강남을 관통해 용산국제업무지구로 연결하는 급행철도가 이미 계획돼 있는 만큼 강남~용산 노선을 또 만드는 것은 낭비라는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