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신동아 '진짜 미네르바' 존재 확신하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신동아 '진짜 미네르바' 존재 확신하나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2009.01.13 1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 인터넷상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 박모씨(30) ⓒ임성균 기자
신동아는 검찰이 미네르바로 지목한 박대성씨(30) 외 '제2의 미네르바'의 존재를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동아는 지난해 11월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의 경제논객 미네르바가 절필을 선언한 후, 미네르바의 기고문을 게재해 화제를 모았다. 12월호에 실린 '최악의 스태그플레이션 온다, 환투기세력 '노란토끼'의 공격이 시작됐다'는 제목의 글이었다.

당시 신동아는 "미네르바가 증권사 경력, 외국생활 경험 맞지만 나이는 코멘트 않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난 7일 긴급체포된 박씨는 증권사 경력, 외국생활 경험이 없는 전문대 졸업생이었다. 게다가 신동아에 글을 기고하지 않았다고 거듭 주장해 신동아에 글을 기고한 '진짜' 미네르바가 존재한다는 의혹에 불을 당겼다.

미네르바 진위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9일 "박씨가 다음 아고라에 글을 올린 진짜 미네르바가 맞다"고 확신했다.

검찰은 수사팀 관계자는 박씨가 45분 만에 '2009년 한국 경제 전망'에 대한 전문적인 글을 작성한 점, 문체나 표현, 통계 각종 수치들이 '미네르바'가 활용한 것과 동일한 점, 미네르바의 IP(인터넷주소·211.178.***.189)와 일치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 가운데 미네르바 정체의 키를 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송문홍 신동아 편집장은 미네르바의 진위여부에 대해 "좀 더 두고봐야할 것"이라면서 대답을 회피하고 있다. "미네르바의 신동아 기고의 배경과 경위에 대해서는 신동아 2월호 지면을 통해 밝히겠다"며 그 외의 질문에 대해서는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 신동아 2008년 12월호에 기고한 미네르바 글
↑ 신동아 2008년 12월호에 기고한 미네르바 글
검찰이 공범 수사 여지를 남겨두긴 했지만 만약 아고라에 글쓰기를 주도한 '진짜 미네르바'가 존재가 드러난다면, 박씨의 구속을 감행한 검찰의 입장은 난처해진다. 미네르바 구명 운동이 촛불시위로 번지는 등 네티즌의 원성에 '기름을 붓는 꼴'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반면 신동아가 거짓 인터뷰를 내보낸 것이라면 언론사로서의 신뢰에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때문에 경영진까지 노심초사하고있지만, 송 편집장이 2월호 기사에 대해 "자신있다"고 밝혔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는 검찰에 잡힌 '미네르바'는 몇 명이서 함께 활동하는 그룹 중에서 막내에 해당하는 심부름꾼에 불과하다는 가설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송편집장은 한 인터뷰에서 11월호에 실린 글에 대한 원고료를 "'다른 사람 이름을 알려주겠다'고 해서 제3자를 통해 원고료를 보냈다"고 말했는데, 이번에도 이같은 경로로 글을 받아 실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편집장은 13일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도 "17일 책이 발간되면 밝혀질 것"이라고만 반복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3/1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