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1.23 670.85 1133.30
보합 9.21 보합 0.03 ▼0.6
-0.44% +0.00% -0.0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주가 더 갈까? 아무도 모른다(Nobody knows)

폰트크기
기사공유
1976년 미국의 항공우주국(NASA)에서 화성(火星)탐사를 목적으로 하는‘바이킹’프로젝트가 한창 진행 중 일 때 어느 신문사에서 권위있는 한 천문학자에게 ‘화성에 생명체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5백 단어짜리 원고를 써달라고 요청하였다. 그 천문학자는 흔쾌히 승낙을 하고 곧바로 원고를 보내주었는데, 그 내용은 ‘아무도 모른다’(Nobody knows)라는 단어를 250번이나 반복한 것이었다.

일찍이 미국발 경제위기를 예측한 프린스턴대 신현송교수는 미국이 장기불황에 빠진 일본과 달리 빨리 회복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그는 그런 입장에 한 발짝 물러섰다고 한다.‘부실은행을 방치하면 잃어버린 10년을 자초한 일본과 닮은 꼴’이 될 것이라고 비관적인 입장으로 바뀐 것이다.

거기다 그는 씨티은행 등 상업은행들을 국유화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후폭풍이 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즉, 미국정부가 국유화한 은행의 부실채권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해당은행이 발행한 후순위채를 보유한 금융기관이 대규모 손실을 볼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해당은행이 발행한 CDS를 청산하는 과정에서 거래 금융기관은 치명적인 손해를 볼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그 후폭풍의 파장을 묻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아무도 모른다. 그냥 겪어보는 것 외에 도리가 없다”

주식시장이 먼저 희망을 본 것일까?

일본 속담에 ‘내일의 일을 말하면 귀신도 웃는다’라는 말이 있다. 미래의 일은 아무도 모르는 것이다. 주식시장은 미래의 희망과 걱정을 선반영하는 시장이다. 그래서 최상의 호경기에서 주가는 먼저 슬슬 뒷걸음질치고, 최악의 경기침체 속에서 주가는 먼저 고개를 든다.

지난주 미국증시에 나타난 몇 가지 이벤트가 가져온 주가상승은 미래의 희망에 대한 배팅성격이 강하다. 다 죽어 가는 줄 알았던 씨티은행이 1~2월에 수익이 발생하여 1년 만에 가장 좋은 분기실적을 기록할 기세이며, 두 달간 세전 영업이익이 83억 달러에 달한다고 밝히면서 다우지수는 그날만 5.8% 상승하였다. 문제는 이 영업이익이 손실상각 등 일회성 항목을 제외한 수치라는 것이다. 평상시 같으면 별 문제 없겠지만 매 분기마다 엄청난 규모의 손실상각을 해온 은행이, 우선주를 보통주로 전환하여 250억 달러를 지원받아 사실상 국유화의 길을 걷는 은행의 이익추정에서 이것을 가볍게 넘긴다는 것은 넌센스이다.
그런데 그래도 주가는 올랐다! 씨티은행 뿐 아니라 거의 모든 은행주가, 더 나아가 다우지수가 5% 이상 상승한 것이다. 시장은 이런 사실을 몰랐을까? 그렇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희망에 배팅한 것이다. 그리고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도 올 들어 1~2월에 순익을 기록했다고 밝혀 시장에 불을 질렀다. 여기에 소매판매까지 2개월 연속으로 호조세를 보이면서 기대감은 더욱 커졌다. 미국 양대 부실은행인 씨티그룹과 BOA의 실적 호전소식과 소비가 개선될지도 모른다는 희망이 미국증시를 3일 연속 랠리로 이끈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주식시장이 먼저 희망을 본 것일까? 그에 대한 대답은‘아무도 모른다’이다. 지난주 미국증시의 급등은 장기간 하락으로 탈진에 빠진 투자자들이 신기루를 본 것일 수도 있고, 경기보다 항상 선행한다는 주식시장이 첫 시그널을 보낸 것 일 수도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겪어보지 않은 일을 먼저 말하는 데에는 상당한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그것이 아픔이 될지, 엄청난 이익이 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차분히 냉정하게 시장을 짚어보아야 한다. ‘아무도 모르는 것’은 미래의 일이지만, 지금의 상황은 우리가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