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 최고 CEO를 길러낸 어머니의 힘

[홍찬선칼럼]

홍찬선칼럼 홍찬선 MTN 부국장(경제증권부장) |입력 : 2009.05.11 19:05|조회 : 5328
폰트크기
기사공유
한국 최고 CEO를 길러낸 어머니의 힘
엄마와 어머니.
눈물샘이 풍부한 배달민족에게 언제 어느 상황에서도 눈물을 자극하는 말이다.
엄마와 어머니는 보릿고개의 굶주림 속에서도 자녀에겐 배고픔을 대물림할 수 없다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실천하기 위해 허리띠를 조르고 또 졸라매며 어제와 오늘보다는 내일을 살아온 처절한 삶의 몸부림 그 자체였다.

그런 어머니의 한숨과 신난(辛難)한 삶을 고스란히 느끼며 커온 우리는 어머니라는 말만 나오면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귀신 잡는 해병이든, 총알도 두려워하지 않고 돌격하는 특공대든, 어머니 앞에선 펑펑 눈물을 쏟는 아들일 뿐이다.

하지만 눈물샘을 자극하는 어머니가 있었기에 우리는 역사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동족상잔의 전쟁 폐허를 가장 빠른 시일 안에 ‘한강의 기적’으로 만들어 놓는 불가사의를 만들어 냈다. 당신은 뱃가죽이 등에 붙을 정도의 고통이 있었겠지만 내색하지 않고 자녀에게 숟가락을 들리고, 학교 등록금을 보냈기에 우리는 기적을 만들어 내는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

굳이 누구의 어머니라는 것을 따질 것도 없이 우리의 어머니는 모두 한결같았다.
그런 어머니 가운데,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 낸 기업인들의 어머니는 어떤 삶을 살았을까? 어떻게 자녀들을 키웠기에 한국 최고의 CEO로 만들었을까? 다른 위대한 보통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는 어떻게 다를까?

『한국 최고 경영인을 길러낸 어머니의 힘』(이세인 지음, 윤문영 그림, 한결미디어)은 이런 물음에 대해 대답을 제시한다. 저자인 이세인 한국경영사자료센터 대표(59)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정보자료팀장을 지내면서 한국의 최고 CEO와 그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모았다. 이 책에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의 어머니인 한성실 여사, 이건희 삼성그룹 전 회장의 어머니 박두을 여사,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어머니 전인항 여사,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어머니 허을수 여사 등 한국을 대표하는 대기업 CEO의 어머니 스물여섯분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귀인의 상(相)이야, 아주 귀하게 될 상이 틀림없어. 처자는 앞으로 왕비가 되든지 갑부가 될 사람을 만나 그 안방마님이 되겠소.”(이건희 삼성그룹 전 회장의 어머니 박두을 여사가 십오륙세였을 때 시주 나온 스님이 한 말. p 178)

"어머님은 우리들이 잘못했을 때는 어김없이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때론 회초리로 우리를 때리는 것이 아니라 당신의 종아리를 치셨는데, 정말 내 살갗이 찢기는 것 같았습니다.“(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어머니 전인항 여사에 대한 자녀들의 회고, p 105)

비록 글로 표현할 수 있는 한계로 인해, 또 사진과 편지 등을 실제로 얻기 어려워 삽화를 곁들였다는 점 등에서 아쉬운 점이 있지만,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그분들의 어머니에 대한 스토리를 보고 느낄 수 있다.

특히 그렇게 어려웠던 상황에도 포기하지 않고, 기업을 일으켜 보릿고개의 굶주림을 이겨낸 CEO들의 어린 시절도 단편적이지만 엿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우리의 내일을 짊어질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듬는 어린이날과 지금 우리가 여기에 있도록 키워준 부모님의 은혜를 되새김질하게 해주는 어버이날이 있는 가정의 달인 5월에, ‘어머니의 힘’을 실감하고 어머니를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 『한국 최고 경영인을 길러낸 어머니의 힘』은 끊임없이 눈물을 훔치고 나서야 끝까지 읽을 수 있을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