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싸다구 한대 날려", '개념 앵커' 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싸다구 한대 날려", '개념 앵커' 떴다

머니투데이
  • 이혜림 인턴기자
  • VIEW 230,704
  • 2009.05.27 17: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 전유경 아나운서 ⓒwhy10news.com
인터넷 방송 사이트 '와이텐뉴스'의 전유경(28) 앵커가 소신 있는 발언으로 네티즌 사이에 '개념 앵커'로 떠올랐다.

지난 25일 전 앵커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민장으로 치러진다고 보도하며 기존 방송에서는 할 수 없는 직설적 멘트를 해 화제가 됐다.

그는 "한동안은 국민들의 패닉상태가 이어질 것 같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두고 아직까지 의견이 분분하며 앞으로도 그럴 것 같다”며 “지금은 어떠한 말보다 잠시라도 조용히 그 분의 넋을 기리고 추모하는 것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마지막으로 해야 할 도리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장에서 치어리더가 없어졌다, 왜 방송국에서 예능을 안 하느냐, 왜 포털사이트 메인페이지가 무채색이냐고 불만을 토로하시는 분들이 옆에 계시다면, 그냥 싸다구 한대를 날려주시던지 입에 재갈을 물려주시기 바란다”고 멘트했다.

전 앵커는 27일에도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민장으로 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변희재 미디어발전국민연합 공동대표에 일침을 가했다.

그는 “말 그대로 웬 ‘듣보잡’이 관심 받고 싶어서 이 때다하고 튀어나온 것 일까요”라며 “사회가 전반적으로 어지러운 시기에는 반기를 들고 나온 사람이 논객으로 추앙받기도 하지만, 이번에는 사람이나 시기나 영 잘못 선택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마지막에는 "개인적인 생각은...아 잠시만요. 입이 더러워 질것 같아서 그런데 잠시 양치 좀 하고 오겠습니다"며 뉴스를 마쳤다.

전 앵커의 뉴스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하나같이 "속 시원하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해당 영상을 퍼다 나르며 "개념 아나운서 최고다" "진짜 싸다구 한대 날려주고 싶다"등의 덧글을 올리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