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좌충우돌 '쇄신혼란'…back to the basic!

[이기자의 '정치야 놀자']

이기자의 '정치야놀자' 머니투데이 이승제 기자 |입력 : 2009.06.11 08:4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마흔이 넘어 서여의도를 밟았습니다. '경제'로 가득 채워진 머리 속에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려 합니다. 정치…. 멀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두리번거리겠습니다. 좌충우돌하겠습니다. 정치를 먼 나라 얘기가 아닌, 우리 삶 속에서 숨쉬는 얘깃거리로 다뤄보겠습니다. 정치를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데려 오겠습니다.
좌충우돌 '쇄신혼란'…back to the basic!
#채제공은 1788년 우의정에 제수되면서 정조에게 '6조 진언'을 올린다. 내용은 아주 상식적인데 그게 당시에는 영 통하기 어려웠던 모양이다.

채제공이 올린 내용은 △임금이 나라를 다스리는 도리를 바로 세울 것 △탐관오리를 징벌할 것 △당론을 없앨 것 △의리를 밝힐 것 △백성의 어려움을 돌볼 것 △권력기강을 바로 잡을 것 등 6가지다.

정조는 기득권 세력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이를 모두 받아들이고 '탕평책'을 본격 실시한다. 그동안 정계에서 소외됐던 남인과 북학파들을 대거 기용했다. 남인 출신의 정약용, 북학파의 박제가, 서얼 출신의 유득공 등이 이때 기회를 얻어 맹활약하게 된다.

6조 진언은 탕평책과 더불어 씨줄과 날줄로 엮인다. 도리를 세우고, 의리를 밝히고, 백성의 어려움을 돌보기 위해서는 유능한 인재를 중용해야 한다. 새로운 '코드'를 세우고 뿌리내리는 일은 인재 없이 불가능하다. 탕평책은 붕당정치 견제라는 목적도 갖고 있지만 자유로운 인재등용의 성격도 지닌다.

#'쇄신 혼란'을 겪고 있는 한나라당에도 탕평책이 화두다. 당 주류인 친이(친 이명박)계가 친박(친 박근혜)계를 껴안아야 한다는 논리다. '김무성 원내대표 카드'에 이어 '화합형 당대표 추대론'이 나온 배경이다.

친이계와 친박계 사이에는 커다란 강이 놓여 있다. 같은 울타리에 둥지를 틀고 있지만 서먹하기만 하다. 두 계파 사이에는 '당권'이란 원심력이 작용하고 있다. 친이 쪽은 빼앗길까 두렵고, 친박 쪽은 기만당할 것 같아 꺼린다.

갈 곳은 뻔히 보이는데 갈 길을 찾지 못한다. 한동안 워낙 소통하지 않았기에 가냘픈 끈마저 끊어진 형국이다. 튼튼한 동아줄로 다리를 놓아야 하는데, 건너편에서 지지대를 내주지 않고 있다. 다리를 놓는 이유를 의심하기 때문이다. "길을 내 줄 테니 넘어오라"는 호의 뒤에 '덫'을 숨긴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다.

#탕평책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큰 뜻과 실천력을 동시에 갖춰야 한다. 탕평을 하는 이유가 분명해야 인재를 뽑는 사람이나 뽑히는 사람이나 속 시원히 응할 수 있다. '대의(大義)'를 공유하고 있다면 금상첨화다.

탕평책은 '믿음'을 앞세운다. 나와 다른 계파지만 "한번 믿고 맡기겠다"는 확신이 있어야 가능하다. 어쩔 수 없이 떠밀리듯 추진하는 탕평은 이미 탕평이 아니다.

'포스트 서거정국' 속에서 한나라당은 4년 만에 지지율에서 민주당에 역전당했다. '내우외환(內憂外患 )' 형국이다. 역사에 자주 등장하듯 대부분의 나라(집단)는 이럴 경우 내부 문제를 서둘러 봉합하고 외부 적에 맞서 싸우곤 했다. 하지만 내우(內憂)를 다스리지 못한 나라(집안)는 결국 외환(外患)에 휩쓸리고 말았다.

한나라당이 포스트 서거정국이란 난국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한 집안, 두 살림'이란 태생적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 내부 갈등을 수습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탕평책을 펼쳐야 한다. 얽히고 설킨 '실타래'를 푸는 해법은 의외로 단순할 것이다. '사욕을 버리고 믿음을 준다'는 기본에 충실(back to the basic)해야 하지 않을까.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