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와! 여름이다...피부관리는?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다가왔다. 그 동안의 쌓여 있던 피로를 풀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여행지를 찾을 것이다.

여행지에서는 평상시보다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이 많아져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줘야 한다. 바캉스 기간 피부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으려면 이것만은 꼭 지키도록 하자!

강한 자외선에 피부가 장시간 노출이 되면 따끔거리거나 가려운 붉은 반점, 기미, 주근깨 등 색소 침착 피부 노화가 생길 수 있다. 얼굴뿐만 아니라 목, 가슴, 등, 팔과 같이 자외선에 노출되는 모든 부위에 차단제를 꼭 발라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의 기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피부 표면에 균일한 상태로 흡착돼야 하며 이를 위해서 최소 30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 외출 3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물놀이를 하거나 땀을 많이 흘린 경우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덧발라 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의 최대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바르는 양 또한 중요한데 평상시 바르는 양보다 조금 많이 바른다는 느낌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야외 활동 시 자외선 차단제는 SPF 30, PA ++ 이상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바닷가라면 워터 프루프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물에서 나오면 바로 물기를 닦아낸 뒤2~3시단 단위로 다시 덧발라 주도록 하자.

강한 태양아래 장시간 노출 되면 피부가 손상을 입는 것은 당연하다. 아무리 차단제를 발랐다고 해도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을 피할 수는 없다. 따라서 자외선이 강한 12~3시 사이에는 가능하면 야외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외출할 경우라면 노출이 되는 피부에 외출 전 30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 등을 이용해 자외선의 피해를 줄이는 것이 좋다.

휴가철 일광 화상을 입게 되었다면, 무엇보다 피부 진정이 우선이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찬 우유나, 냉 타월 등을 이용해 냉 찜질을 해주면 진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감자팩, 오이팩, 녹차팩, 알로에팩은 피부 진정에 효과적이다. 특히 감자팩은 일광화상이나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를 빠르게 회복시키고 비타민C 함유량이 높아 미백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그 다음 적절한 스테로이드 연고나 로션을 사용하면 화상을 수습할 수 있다.

화상 입은 부위는 절대로 긁거나 비비는 등의 자극을 주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일광화상을 입은 피부는 ‘피부지질 보호막’이 파괴된 상태이기 때문에 약한 자극에도 쉽게 상처가 나거나 세균에 감염될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만약 피부에 물집이 잡혀있는 상태라면 물집을 터트리거나 피부가 벗겨진다고 억지로 뜯어내지 말고 전문의 치료를 받아 2차 감염이나 흉터를 예방하는 것이 좋겠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