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6.74 680.68 1133.30
▼25.84 ▼10.13 ▲7.5
-1.24% -1.47% +0.67%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콤플렉스를 현명하게 극복하는 법

[2030성공습관]나의 콤플렉스와 핸디캡 마저도 나의 일부다

폰트크기
기사공유
콤플렉스가 없는 사람이 있을까? 아마 '엄친아', '엄친딸'로 불려지는 존재미상의 사람들도 실제로 따져보면 한두 가지 콤플렉스는 가지고 있다. 그게 사람이다. 완벽할 수 없는 게 사람이고, 가져도 더 많이 가지고 싶어 하고, 티끌 같은 콤플렉스도 자신의 눈에는 주먹만 하게 보이는 게 인지상정이다.

콤플렉스에 굴복하고, 자신을 부끄럽게 여긴다면 성공은 물 건너 간 거나 다름없다. 성공한 사람치고 콤플렉스 하나 없었던 사람 없다. 콤플렉스를 부정하기보다, 극복하는 게 필요하다. 나의 콤플렉스와 핸디캡마저도 나의 일부다.

자신에 대한 애정이 충만한 사람들은 대개 매사에 긍정적이고, 자신감에 차있으며, 타인에게도 배려와 애정도 넘친다. '긍정적 태도'와 '자신감', '배려'는 성공하는 사람들의 필수 덕목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요소들이다. 자신을 사랑하면 할수록 이들 세 가지 필수 요소는 자연스럽게 얻어질 수 있다. 결국 자신을 사랑하면 할수록, 더 많은 성공의 기회를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캐나다의 총리를 지낸 장 크레티앙은 선천적인 장애인이다. 왼쪽 안면 근육마비로 한쪽 귀가 멀고 발음이 불분명하였지만, 캐나다 선거사상 가장 빛나는 승리를 거둔 주인공이었다. 그는 선거유세에서도 언어장애와 그로 인한 고통을 솔직히 시인함으로써 오히려 유권자들의 많은 지지를 받았다. 그는 30년 정치생활을 '말은 잘 못하는 대신 거짓말은 않는다'는 정직함과 성실함으로 자신의 불리한 조건을 이겨냈던 것이다.

GE의 잭 웰치 전 회장은 어릴 적부터 말 더듬는 버릇이 있었다. 충분히 컴플렉스가 될 만한 버릇이긴 했다. 그런데 그의 어머니는 '네가 너무 똑똑하기에, 혀가 머리의 회전을 못 따라가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것이 그를 더욱더 자신감 넘치게 만들었고, 당당하게 말하게 만들었으며, 결국 세계적인 경영자가 되게 했다.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오거돈 전 장관도 말 더듬는 버릇이 있지만, 유창한 언변의 사람들보다 훨씬 더 소통에 능하고, 자신의 장애에 위축되지 않고 당당히 장애임을 인정하는 태도로 많은 장애인들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 만약 말 더듬는 것을 핸디캡으로 뒀다면 성공에 이르기 어려웠을지 모른다. 더 이상 그것을 핸디캡으로 여기지 않기에, 오히려 핸디캡이 어드밴티지가 된 것이다.

스티븐 호킹은 루게릭병 환자다. 휠체어에 앉은 호킹이 움직일 수 있는 것이라고는 왼손의 손가락 두 개와 얼굴 근육 일부분이다. 목소리도 잃어서 손가락으로 입력한 문장을 음성합성기의 기계음으로 말할 뿐이다.

육체적으로는 최악이지만 유머감각과 여유를 잃지 않고 살아가고 있고, 덕분에 아인슈타인에 비견되는 세계적인 물리학자가 되었다. 오히려 루게릭병 덕분에 자신이 연구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었고 오히려 병이 자신을 이론물리학자로 만든 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1980년대를 풍미했던 영국 헤비메탈 밴드 데프 레파드의 '릭 앨런'은 놀랍게도 왼쪽 팔이 없는 외팔 드러머다. 노벨문학상을 받은 헤르만 헤세는 언어장애를 가졌었고, '실락원' 같은 뛰어난 시를 쓴 밀턴은 장님이었다. 이들의 신체적 장애는 결코 핸디캡이 될 수 없었다.

'야구공을 보라. 거기에는 실로 꿰맨 자국이 있다. 그 상처자국 때문에 야구공이 멀리, 높이 날아간단다.' 야구장에서 신발 닦는 아르바이트를 하던 한 소년이 야구감독의 신발을 닦다가 야구공이 멋지게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는 이유를 물었을 때 들은 답이다.

실로 꿰맨 상처자국이 공을 멀리 보내는 원동력이라는 말에서, 자신의 불우한 환경을 핸디캡으로 여기지 않고, 야구공의 실밥 상처로 여기며 오히려 더 큰 꿈을 꿨다고 한다. 그 소년이 바로 아프리카 가나의 불우한 가정에서 태어나 고달픈 시절을 보낸 코피 아난 전 유엔사무총장이었다.

이제 콤플렉스를 핸디캡으로 가지지 말고, 오히려 어드밴티지로 삼자. 자신의 콤플렉스를 숨기고 덮으려만 말고, 그것을 극복하고 사랑하다보면 오히려 자신의 무기가 될 수도 있고, 성공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 실제로 성공한 사람들 중에서 남들이 보기에 콤플렉스라 할 만한 것이 없는 사람은 없다. 모두 자신들의 콤플렉스나 핸디캡을 극복해냈기에 성공에 이른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