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5.10 825.73 1115.70
▲11.65 ▲4.6 ▼4.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광화문 시민광장과 5월의 하느님

[홍찬선칼럼]광장은 사람의 마음이 열리고 소통돼야 할 곳

홍찬선칼럼 홍찬선 MTN 보도국장 |입력 : 2009.08.06 09:32|조회 : 5736
폰트크기
기사공유
광화문 시민광장과 5월의 하느님
5월의 하느님 노릇을 하기는 매우 어렵다고 한다. 양잠을 하는 아낙은 뽕잎을 따기 위해 화창한 햇볕을 기원하고, 모내기를 해야 하는 농부들은 비 내려달라고 비는데, 누구 말을 들어줘야 할지…. 칼로 무 베는 것은 쉽지만, 실타래처럼 얽혀있는 이해관계를 말끔하게 조정하기는 신(神)도 쉽지 않다는 뜻이다.

우리 현실을 바라보면 경제정책을 맡고 있는 분들의 고민을 느낄 수 있다. 경제가 위기를 넘어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는 소리가 많아지고 있지만, 살림살이는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한숨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어느 쪽 소리를 듣고 정책을 펴야할지 매일매일이 고역일 터다.

지난주 소꿉친구의 부친상에서 만난 불알친구들은 “정말 살기 어렵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서울과 안산, 그리고 천안 등으로 떨어져 살면서 가끔 만날 때마다 애써 미소를 지으려고 했던 모습은 찾기 힘들었다. 잔뜩 늘어난 주름살과 무겁게 느껴지는 어깨는 40대 후반이란 세월의 아픔과 경제의 짓누름을 진하게 보여줬다. ‘자존심 때문에 “힘들다”는 말은 하지 않던 애들인데, 오죽하면…’이란 생각에 할말을 잃고 어색한 웃음만 지었다. 보릿고개의 고통을 함께 겪었지만, 지금은 함께 앉아 얘기하는 게 어색해진 때문이다.

그런 자리에서 경기가 V형으로 회복되고 있다는 분석이 늘고 있다는 말은 부조리였을 것이다. 7월 경기선행지수가 4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9개 가입국 가운데 한국이 글로벌 위기에서 가장 빨리 회복하고 있다는 보도를 믿으라고 하기도 힘들었다. 2분기 GDP 성장률이 2.3%로 중국을 제외하곤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코스피는 1560선을 넘었으니 살림살이도 곧 펴질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어울리지 않았다. 1600원을 위협하던 원/달러 환율도 조만간 1100원대로 떨어질 것(원화가치 상승)이라고 위로할 수도 없었다. 주가와 성장률 등 경제지표로만 보면 위기는 이미 저만치 멀어져 간 모습이지만, 생활의 위기는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일 광화문에 시민광장이 열렸다. 일상의 숨막힘에서 잠시라도 벗어날 수 있는 곳이 도심(都心)에서 생겼다는 점에서 환영할 일이다. 광장은 많을수록 좋다. 빌딩 숲의 닫힌 사무실에서 벗어나 열린 곳에서 다른 눈길로 세상을 바라볼 ‘삶의 공간’을 만들 수 있어서다. 그런 여유가 생길 때, 나를 괴롭힌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처지를 되돌아보며 이해할 수 있는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지혜가 생기고, 그런 지혜가 모아질 때 ‘5월의 하느님 노릇’을 보다 쉽게 만들 수 있다.

그동안 광장은 늘어가고 있다. 서울 시청 앞의 ‘서울 광장’과 청계천을 복원하면서 마련한 ‘청계 광장’을 비롯해 아파트를 재건축하면서 ‘까치 공원’이 곳곳에 만들어지고 있다. 그만큼 변화의 ‘하드 웨어’는 갖춰지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광장이 갖는 본래적 의미, 즉 소통과 이해의 장이라는 점에서는 여전히 아쉬운 점이 많다. ‘누에치는 아낙’과 ‘모내기 하는 농부’의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고 속내를 터놓은 대화를 통해 함께 잘 살 수 있는 대안을 찾는 노력, 그러니까 광장의 ‘소프트 웨어’는 갖춰지지 않고 있다. 게다가 이런 저런 이유로 광장이 가끔 막히기도 한다.

제방이 무너지는 것은 물이 불어서라기보다 개미가 만든 작은 틈 때문인 경우가 훨씬 더 많다. 적의 침입으로는 도저히 무너지지 않는 금성탕지(金城湯池)도 내부의 분란으로 순식간에 함락당한다. 구성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일 때는 그 어떤 위기도 거뜬히 극복하고 발전을 일궈낼 수 있지만, 동상이몽(同床異夢)일 때는 예상할 수 없는 위기에 빠질 수도 있다.

광화문 시민광장이 모든 국민의 뜻과 행동을 모아 함께 잘 살 수 있는 소프트 웨어를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정말 좋겠다. 그러면 신도 웃으면서 5월의 하느님 노릇을 재밌게 할 수 있을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