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4.10 825.48 1123.40
▼4.88 ▼6.37 ▲0.2
09/19 11:58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기미 없는 투명한 가을 피부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외선은 이롭다? 해롭다? 오늘날 자외선이 해롭다는 사실은 상식에 속한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날씨가 서늘해지면 여름에 비해 일사량이 적어 자외선 지수도 낮다고 생각해 맘 놓고 야외 활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가을철에도 한낮에는 자외선 지수가 여전이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기미는 한번 생기면 좀처럼 간단하게 없어지지 않는 만큼 평소의 예방을 위한 피부관리가 중요하고 이미 생겼다면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

자외선은 익히 알려진 대로 피부 노화와 더불어 색소 침착 등의 피해를 끼친다. 그 중에서 색소침착은 일종의 피부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작용이다. 피부 깊숙한 세포층에 있는 멜라닌 색소 형성을 자극해 갈색을 띠는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냄으로써 자외선으로부터 피해를 줄이려고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색소 형성 작용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검은색을 띠게 되고 피부에 쌓여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의 현상으로 나타난다. 기미는 자외선의 노출이 심한 뺨, 이마, 윗입술, 코, 턱 등에 불규칙한 갈색 반점으로 나타나며 유전적인 요인, 자외선, 임신 등과 같은 호르몬의 영향, 피임약의 복용, 또는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경우 등 복잡하고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된다.

문제는 한번 생성된 색소침착은 일반 관리에 의해서는 거의 제거가 힘들다는 점이다. 자외선은 이러한 색소침착뿐만 아니라 피부노화의 원인도 되기 때문에 피부를 위해서는 반드시 피해야 할 대상이다.

기미 예방을 위해 외출 시에는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자외선으로 피부가 손상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평소 외출 전에는 항상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을 생활화하고 골프나 테니스 등 야외스포츠를 즐기거나 장시간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에는 모자를 써서 다시 한 번 철저히 자외선을 막아주는 것이 좋다. 또 멜라닌 생성을 막고 콜라겐 생성을 도와주는 비타민 C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브로콜리, 시금치 등의 녹색채소와 딸기, 사과, 키위, 토마토와 같은 과일이나 간편하게 비타민 제재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수면부족과 스트레스는 피부 리듬을 깨뜨리므로 규칙적인 생활과 적절한 운동으로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중요하다. 최근 동양인의 색소질환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알렉스 토닝은 아콜레이드 레이저를 이용한 기미치료로 동양인의 색소질환 치료에 효과적이다. 이 외에도 레이저 토닝, 멜라도파, 이온자임, 산소필 등 증상에 따라 가장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 따로 있기 때문에 피부과 전문의에게 상담을 받아 본인에게 맞는 치료법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기미는 일단 발생하면 쉽게 제거하기 어렵지만, 기미가 발생한 초기에 치료하거나 기미색소가 적은 경우에 치료 효과가 높으므로 될 수 있으면 초기에 치료받는 것이 좋고 또한 개인별 맞춤 치료로 환자의 피부 상태와 기미, 잡티의 양상, 심한 정도에 따라 여러 치료법을 적절히 병행하면 더욱더 높은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