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소비자 외면하는 '애플'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2009.09.28 0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주 애플코리아가 자청한 기자간담회 현장. 새로 출시된 MP3플레이어 '아이팟' 신제품들을 소개하고자 마련된 행사였다.

그러나 이날 기자들의 관심은 신제품 그 자체보다 제품의 국내 시판가격과 애프터서비스에 온통 쏠렸다.

이 신제품들은 국내 시판가격이 미국 현지의 시판가보다 비싸게 책정됐다는 사실 때문에 일찌감치 이용자들 사이에 논란꺼리였다.

물론 제품의 판매가격을 결정하는 것은 전적으로 제조사 권한이지만, 지난 3월 환율변동의 여파로 '아이팟' 제품가격을 최고 38%나 기습인상했던 애플코리아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감은 적지않다. 게다가 애플은 환율이 하락했는데도 상당기간동안 기습인상한 가격을 원상복귀시키지 않았다.

이에 대해 애플코리아는 "단순히 환율 기준만 아니라 수입 관세과 여타 세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책정된 가격"이라는 해명했지만, 기준환율이 얼마인지에 대해선 '노 코멘트'로 일관했다.

애플코리아의 이같은 태도는 환율파동 시기에 일본 본사와 적극적으로 가격협상을 벌였던 일본계 디카 현지법인들과 대조적이다. 일본계 디카 현집법인들은 당시 국내 시판가를 일본보다 싸게 유통시켰다. 이 때문에 '역수입' 문제가 불거지긴 했지만.

애플의 애프터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더 크다. 애플은 제품이 고장나서 애프터서비스를 맡기면 재생용 대체품으로 제품을 아예 바꿔준다. 국내 애프터서비스 체계가 제대로 안갖춰졌으니, 부분 수리를 해줄 수 없는 탓이다.

이 때문에 애프터서비스를 받기 위한 조건도 까다롭다. 보증기간이 끝난 제품은 부품 일부가 망가졌는데도 제품가와 맞먹는 부품교체비를 내야 한다.

그러나 애플코리아는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동일한 기준이기 때문에 한 지역의 애프터서비스 정책만 바꿀 순 없다"고 잘라 말한다. 그동안 수차례 발생했던 '아이팟' 배터리 화재사고와 관련해서도 애플코리아는 '본사의 정책'이라는 이유로 '노 코멘트'로 일관해왔던 터다.

무엇보다 기업의 가격과 AS정책 그 자체보다는 '노 코멘트'로 일관하는 애플의 반소비자적인 태도가 더 문제가 아닐까 싶다.

애플 '아이폰' 출시문제로 벌써부터 국내 휴대폰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그러나 휴대폰은 어느 전자제품보다 사후지원 체계가 중요할 수밖에 없는 품목이다. 소비자들이 '아이폰'을 믿고 구입해도 될지, 웬지 걱정부터 앞선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