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3.18 ▲0.71 ▲1
-0.15% +0.11% +0.09%
양악수술배너 (11/12)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엉덩이 조심하세요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겨울철에는 본능적으로 따뜻한 음식,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들을 찾게 된다. 그래서인지 다양한 기능과 디자인의 온열기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자칫 잘못 사용했다가는 피부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유난히 추위를 많이 타는 신모씨의 겨울친구는 전기방석과 온열기이다. 출근할 때 자동차 온열시트를 시작으로 사무실에 도착하면 퇴근 전 까지 전기방석에 앉아 일을 한다. 차가운 바람이 부는 겨울 뜨거운 물이나 온열기의 사용이 빈번해지면서 의례 발생하기 쉬운 사고중의 하나가 바로 화상이다. 화상은 치료 후에도 흉터를 남기기 쉽고 흉터 치료도 쉽지 않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을 철저히 하고 응급상황 시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전기방석을 사용하던 신씨는 어느 날 엉덩이와 다리가 군데군데 그물모양으로 빨갛게 되는가 하면 또 어떤 부위는 색소침착처럼 얼룩이 남아 병원을 찾았다. 이렇게 장기간 전기방석을 사용한 신씨의 증상은 열성홍반이다.

열성홍반이란 화상을 입지 않을 정도의 열에 장기간 지속적으로 노출돼 피부에 그물 모양의 과색소 침착이 일어나는 경우를 말한다. 화상을 입을 만큼의 높은 온도가 아닌(보통 40도 이상) 열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이때 생기는 그물모양의 붉거나 갈색의 색소침착을 ‘열성홍반’이라고 한다.

겨울철 열성홍반이 나타나는 것은 신씨만의 문제가 아니다. 가정에서도 전기 매트 사용을 생활 화 하거나 온열기를 가까이에서 사용하거나 이불을 깔지 않은 온돌 바닥에 다리를 대고 잘 때 등 피부에 저온화상을 입거나 열성홍반과 같은 피부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열성 홍반은 여성들에게 많이 나타나는데 직장에서 책상 아래 온열기 등을 켜 놓고 근무하다가 자신도 모르게 이런 증세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또 노약자들은 위험할 것 같지 않은 수준의 온도에서도 저온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사용시 너무 가까운 거리에 놓고 사용하거나 높은 온도로 설정하는 것은 위험하다. 또한 당뇨병 환자는 피부의 온도 감지력이 떨어져 온열기가 뜨거운 것을 잘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화상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 건강한 사람도 만취상태이거나 심한 감기몸살 등으로 신체반응이 떨어진 상태에서는 역시 사용시 주의가 필요하다.

열성홍반은 색소침착이 생기면 영구적으로 치료가 불가능할 수도 있다.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열성홍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너무 가깝게, 너무 오랜 시간 온열기의 사용은 피하고 특히 안전한 거리를 확보하거나 방향을 바꿔 특정 부위에만 열이 닿지 않도록 한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초기 붉은 그물자국이 생기는 기미가 보이면 열에 대한 노출을 줄이는 것이 좋다. 열성홍반의 치료는 초기에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반복적으로 열을 쐬면 영구적인 색소침착을 남길 수 있으므로 색소침착의 경우 피부과 전문의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좋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