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63.91 840.17 1105.10
▲23.8 ▲24.78 ▼4
+1.02% +3.04% -0.36%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자수첩]수준이하 외신에 강력 대응해야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입력 : 2010.03.09 17:16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자수첩]수준이하 외신에 강력 대응해야
기획재정부는 9일 벌집을 쑤셔놓은 듯 격앙된 분위기였다. 한 외신 기자가 경제 수장 윤증현 장관에게 한국을 비하하는 노골적 질문을 한 것도 모자라 정부 대변인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설까지 퍼부은 것.

윤 장관은 전날 서울외신클럽 간담회에서 월스트리트저널(WSJ) 에반 람스타드 기자로부터 "한국 여성의 사회 참여율이 저조한 것은 룸살롱 때문이 아니냐. 재정부 직원들도 접대를 받아 룸살롱에 가는데 기준이 있느냐"는 황당한 질문을 받았다.

윤 장관은 "근거 없는 정보"라고 차분하게 응답했다. 하지만 간담회를 마치고 돌아서는 윤 장관의 속내는 부글부글 끓었다고 한다.

윤 장관은 이날 저녁 일부 기자와 만나 "외신 간담회 때 참느라 혼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외신들이 그런 수준 낮은 질문으로 한국을 비하하고 깔보는 사례가 종종 있는데 그런 말이 아예 못나오게끔 국력을 키워야 한다"고 토로했다.

윤 장관은 특히 람스타드 기자가 간담회 직후 질문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한 박철규 재정부 대변인에게 욕설을 퍼부었다는 말을 듣고 격분, "정부 차원에서 공식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한국을 대하는 외신의 삐뚤어진 시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가 한창일 때 WSJ,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일부 외신은 경제 위기설 등 한국에 대한 부정적 보도를 연이어 내보냈다. 하지만 채 1년도 지나지 않아 이 같은 외신의 보도는 모두 오보로 판명 났다.

FT는 최근 "한국은 더 이상 패배자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한국을 한껏 추켜세웠다. 도요타 리콜 파문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일본과 비교하며 "한국은 오랫동안 희망해온 부국(rich-country) 길가에 서있다"고 극찬했다. 그동안 유독 한국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던 FT의 전례를 돌아보면 때늦은 감이 있는 기사다.

외신 기자가 일국의 장관에게 '룸살롱' '접대' 등의 막말을 늘어놓는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으려면 윤 장관의 말처럼 국력을 키우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나 외신의 막나가는 보도 행태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도 있다.

수준 이하의 저질 기자나 편견에 찬 외신의 시각에 정부가 더 이상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 이러한 점에서 정부가 WSJ에 항의 서한을 전달하고 공보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공식 대응키로 한 조치는 적절해 보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