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술을 마시면 체중이 늘지 않는다?"

폰트크기
기사공유
[건강칼럼]'술을 마시면 체중이 늘지 않는다?"
우리가 상식으로 알고 있는 사실이 실제 연구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또 어떨 때는 연구 결과가 다시 뒤집히는 경우도 흔합니다.

인터넷이란 정보의 바다가 무한대로 펼쳐져 있는 지금에는 전문가들조차 어떤 의견이 옳은지 판단을 쉽게 하지 못합니다. 특히 비만과 다이어트에 관해서는 수천 년간 내려온 속설과 실제 과학적 증명이 다른 경우도 너무 많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비만인은 일반인보다 많이 먹는다'는 것에 대한 증명이 아직 확실하게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비만인이 정상체중인 일반인 보다 더 많이 먹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실제 연구 결과는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연구를 분석한 다른 연구에서는 비만인이 자신이 먹은 양을 기록하면서 누락되는 식사량이 많기 때문에 실제는 더 먹을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비슷한 이야기가 최근 등장해서 말씀드리려 합니다. '술'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일반적으로 술을 먹으면 살이 많이 찐다고 아시는 분들도 많고 또 어떤 분들은 안주를 먹지 않고 술만 마시면 살이 안 찐다고 믿는 분도 계십니다.

그런데 미국 내과학회지(Archives of Internal Medicine)에 실린 하버드 대학 연구에서 39세 이상의 여성 1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13년간 연구 분석한 결과,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여성이 평균 3.63kg의 체중이 늘었지만 매일 알코올을 30gm 이상 마신 여성들은 1.55kg만 체중이 늘었습니다. 또 특히 적포도주를 마시는 경우 체중이 가장 적게 늘었다고 합니다.

조사 시작 때 정상 체중이었던 여성 중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여성은 41%가 과체중 또는 비만이 되었지만, 하루 15-30gm의 알코올을 마신 여성은 33%가 과체중 또는 비만이 되었다고 합니다.

논문은 첫째, 술을 마시는 여성이 마시지 않는 여성에 비해서 식사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며 둘째, 특히 탄수화물 섭취가 적었고 셋째, 술을 마신 이후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습니다.

비슷한 연구로 2005년 호주 뉴사우스 웨일즈 주 시드니 대학의 연구에서 평균 22세의 마른 청년 38명을 대상으로 식전 약 1시간 전에 맥주, 포도주, 물 중 하나를 마시게 한 후 식후 혈당 및 인슐린 수치를 측정한 결과, 식전 알코올을 마신 대상자들이 식후 신진대사율이 빨라지고 혈당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식전 알코올 섭취가 비만을 줄인다는 보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반대 의견은 굉장히 많습니다. 2007년 우리나라 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10년간의 자료 분석에 따르면 2007년 과음군(주당 15잔 이상)의 비만율은 39.3%, 이보다 약간 술을 덜 마시는 사람(주당 14잔 이하)은 33.7%, 비음주군은 28.8%로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이 비만하다는 기존의 상식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술'은 너무 많아도 문제고, 너무 없어도 문제일 겁니다. '적당'하다는 것, '중용'이라는 것이 이렇게 어렵습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