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한겨레, '놈현' 공식사과문 1면 게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한겨레, '놈현' 공식사과문 1면 게재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VIEW 97,592
  • 2010.06.15 09: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겨레신문이 1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놈현'이라고 지칭하는 등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겨레는 이날 1면에 성한용 편집국장 명의로 <'직설' 기사 부적절한 표현 사과드립니다> 제하 글을 실었다.

성 국장은 "정치사회 쟁점의 솔직한 토론이 기획 목적인데 노 전 대통령 비하 표현이 안 걸러져서 죄송하다"며 "원래 취지는 민주당과 국민참여당 인사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뛰어넘는 비전을 보여주고 새로운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노 전 대통령을 아끼고 사랑하는 분들과 독자 여러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린 데 대해 편집국을 대표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런 표현을 신문에서 정리하고 편집할 때는 좀 더 신중하게 처리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것은 한겨레의 불찰"이라고 강조했다.

문제의 기사는 한겨레가 지난 11일 33면에 실은 <한홍구-서해성의 직설: DJ 유훈통치와 '놈현' 관 장사를 넘어라>다.

소설가 서해성씨는 천정배 민주당 의원과의 대담에서 "이제 관 장사는 그만둬야 한다. 국민참여당의 실패는 관 장사 밖에 안 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참여당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섰다 석패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겨레신문 절독을 선언했다.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으로 불리는 유 전 장관은 친노(親盧)그룹의 핵심이다.

한겨레는 비난이 빗발치자 지난 12일 지면에 양정철 노무현재단 사무처장의 반박 글을 싣고 하단에 사과문을 실었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SFIS 2019 (2/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