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12명이 뛰어 가까스로 16강에 진출했다

[홍찬선칼럼]행운의 여신이 좀 뒤지는 실력 보완

홍찬선칼럼 머니투데이 홍찬선 부국장대우 겸 금융부장 |입력 : 2010.06.23 09:39|조회 : 10997
폰트크기
기사공유
한국,12명이 뛰어 가까스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2명이 뛰어 11명이 뛴 나이지리아와 비기고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이런 말을 뭇매를 맞을 것이 뻔하다. 사상 처음으로 원정 경기에서 16강에 당당히 진출했는데 그게 무슨 해괴망측한 말이냐면서 당신은 어느 나라 사람이냐고 손가락질 당할 것이다.

그래도 할 말은 해야 한다. “한국은 11명의 태극전사와 행운의 여신을 포함한 12명이 뛰어 16강에 진출했다”고….

11명의 태극전사들이 명승부를 펼쳐 그리스를 2:0으로 이기고, 나이지리아와 2:2로 비겨 16강에 진출했다는 점에서 진심으로 축하할 일이다. 아르헨티나에 4:1로 대패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우리 힘으로 16강에 올랐으니 “대~한민국!!”이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에 울려 퍼진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잔치 집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무슨 놀부 심보란 말인가.

한국의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은 자력(自力)보다는 운(運)의 덕분이었다고 볼 수 있다. 아르헨티나가 그리스를 2:0으로 이겨줌으로써 우리는 나이지리아와 비기고도 16강에 올랐다. 나이지리아는 거의 골이나 다름없는, 우리의 간담을 서늘케 한 공격이 적지 않았다. 골대를 맞고 나왔고, 노마크 찬스에서 골대를 살짝 비켜가는 슛도 몇 번 있었다. 우리가 잘하긴 했지만, 우리의 행운이, 다시 말해 나이지리아의 불운이 우리를 16강으로 올려놓은 측면을 부정하기 어렵다.

왜 굳이 이런 말을 하는가. 16강을 넘어 8강, 4강으로 올라가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 전(戰)에서 드러난 수비불안을 해결하지 않는 한 16강 진출의 환희는 오늘 하루로 끝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전반 시작하자마자 순식간에 차두리가 나이지리아의 우체를 놓쳐 첫 골을 내주고 말았다. 아르헨티나에 4골이나 내준 것처럼, 전광석화처럼 밀려드는 상대방 공격에 번번이, 그리고 너무도 쉽게 무너지는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순간적으로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과 함께 위기 대처능력에도 문제가 있음을 드러냈다. 나이지리아 전에서 후반에 교체 투입된 김남일은 우리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쉽게 처리할 수 있는 볼을, 상대방에게 뺏긴 뒤 반칙을 범함으로써 경고를 받은 것은 물론 페널티킥을 허용함으로써 동점골을 내주고 말았다. 그렇지 않았더라면 경기를 좀더 쉽게 풀어나가고, 이겼을 수도 있을 경기를 어렵게 만들고 가까스로 비기는 결과를 만들었다.

공격력도 여전히 아쉬움이 남는다. 예선 3경기에서 5골(대 그리스전 2골, 대 아르헨티나 전 1골, 대 나이지리아 전 2골)을 뽑아냄으로써 골 결정력이 떨어진다고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결정적인 찬스에서 골로 연결시지키지 못하는 것은 한국 축구의 현재 수준이 한참 올라야 한다는 점을 보여준다.

‘우리는 골을 어렵게 넣고 쉽게 먹는다’는 지적은 16강 진출이라는 역사를 만들어 낸 태극전사들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다. 북한을 제물로 7골을 쏟아낸 포르투갈과 한국 전에서 4골을 기록한 아르헨티나, 호주를 4:0으로 물리친 독일 등이 골을 뽑아내는 능력을 하루빨리 익혀야 한다.

우리는 2002년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만들어 냈다. 하지만 그때는 우리가 개최국이어서 ‘개최국 프리미엄’을 많이 챙겼다는 비판을 받아 4강 신화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그리고 2006년 월드컵에서 예선탈락함으로써 그런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하지만 2010 월드컵에서 당당히 16강에 진출함으로써 새로운 역사를 쓰기 시작했다. 이제 16강을 넘어 8강은 물론 4강까지 가는 역사를 준비해야 한다. 어떤 일이 한번 일어나면 우연이지만, 2번 이상 되풀이되면 패턴이 형성되고, 4~5번 이상 되풀이되면 법칙이 된다. 한국이 2002년 월드컵 4강에 오른 것은 우연이었고 신화였지만, 2010년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름으로써 신화는 역사가 될 것이다.

공은 둥글고 경기 결과는 끝나봐야 안다. 우루과이의 전력이 우리보다 나은 것은 사실일지라도 우리가 열심히 준비하면 승리의 여신은 우리에게 미소를 보낼 것이다. 승리의 여신이 우리에게 미소를 보내게 하려면, 16강 진출의 환희에 빠져 있기보다 16강을 넘어 8강, 4강으로 가기 위한 준비에 나서야 할 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