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건강칼럼]가벼워진 머리카락, 혹시 탈모?

[서동혜의 피부스토리]

폰트크기
기사공유
[건강칼럼]가벼워진 머리카락, 혹시 탈모?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탈모는 이제 성별과 나이의 구분이 없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외모에 관심이 많은 2, 30대 젊은이들에게 일어나는 탈모는 대인관계뿐만 아니라 자신감마저 잃게 한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에 보통 50~100개 정도 자연스럽게 머리카락이 빠진다. 그 수는 계절, 나이, 건강상태에 따라 다르며 나이가 들수록 빠지는 수가 늘어난다. 정상인일 경우 탈모된 수만큼 새로운 머리카락이 나기 때문에 머리카락이 조금 더 빠진 다고해도 전체 모발 수에는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탈모가 진행 중인 사람은 머리카락이 빠지는 수가 많아지면서 고민이 클 수밖에 없다.

탈모의 치료를 위해서는 원인의 분석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치료법과 개선 효과에 있어 무엇보다 치료 시기가 크게 관여한다. 어떤 원인이든 탈모는 초기에 치료 받는 것이 좋다.

우선 탈모를 방지하기 위해 땀이나 자외선으로 인해 두피가 자극 받지 않도록 한다. 특히 자외선은 모발의 수분을 빼앗고, 머리카락의 단백질 층을 파괴해 손상시키기 때문에 탈모의 직·간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건강한 머리카락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두피 관리도 중요하다. 그러나 강한 햇볕으로 인해 자외선 노출이 지나치게 되면 피부에 화상을 입는 것과 마찬가지로 두피에도 손상을 입게 된다.

자외선은 두피에 직접적인 자극을 주어 모근을 건조하게 만들고 염증을 증가시킨다. 상처를 입은 두피에서는 굵고 건강한 머리카락이 나올 수가 없다. 또 자외선은 모발의 단백질 층인 케라틴을 파괴시켜 머리카락을 거칠고 약하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탈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강한 자외선을 직접 쬐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양산이나 모자로 햇볕을 피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다만 모자를 쓸 경우 자주 환기를 시켜줌으로써 땀이 두피에 배여 또 다른 손상을 가져오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탈모를 예방하는데 있어 두피와 모발 건강을 위한 생활 수칙을 알아보자. 우선 충분한 수면은 기본이다. 모발이 자라는 것은 세포분열을 하는 것이므로 몸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성장에 필요한 영양소가 충분히 공급될 때 성장이 최대가 된다. 되도록이면 1시 이전에 자는 습관을 들이고 스트레스에 의한 후천성 탈모를 방지하기 위해 그날의 스트레스는 그날 풀어주는 것이 좋다.

모발에 좋지 않은 라면, 피자, 햄버거, 커피 등의 인스턴트, 가공식품이나 단 음식, 지나치게 맵거나 짠 음식, 기름기가 많은 음식은 두피와 모발에 악영향을 끼치므로 되도록이면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고, 음주와 흡연도 피하는 것이 좋다. 머리카락도 우리 몸을 구성하는 하나의 세포이기 때문에 충분한 영양소를 필요로 한다.

특히 머리카락에 영양을 줄 수 있는 검은콩, 멸치, 야채, 우유 등을 골고루 섭취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두피와 모발을 청결하고 건강하게 관리하는 것이다. 머리를 감을 때는 두피에 강한 자극을 주지 말고 수건으로 비벼 말리기보다는 툭툭쳐서 물기를 제거하고 찬바람에 말리는 것이 좋다.

뜨거운 바람은 두피나 모발을 필요 이상으로 건조하게 할 수 있으므로 피하고 머리 속까지 충분히 말려야 염증이 생기지 않는다. 특히 여성들의 경우 젖은 상태로 머리를 묶지 않는다. 또 자외선이 직접 닿지 않도록 헤어 에센스 등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두피의 혈액순환을 돕는 마사지도 도움이 된다.

탈모는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지만 이미 탈모가 진행되기 시작했다면 전문적인 치료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탈모 치료법으로는 메조페시아 시술이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