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컬처 파워, 미래파워

[마케팅톡톡]'크리에이티브 사고와 단문 사고'

황인선의 마케팅 톡톡 머니투데이 황인선 KT&G 미래팀장 |입력 : 2010.09.14 13:30
폰트크기
기사공유
컬처 파워, 미래파워
얼마전 J신문에 영국의 창의적 교육프로젝트를 소개한 글이 실렸습니다. '크리에이티브 파트너십.'(Creative Partnership)

그 프로젝트의 리더 스티브 모핏은 '런던사람 20%를 먹여살리는 것은 문화·예술산업'이라고 단언했는데 해마다 수천만 명이 찾는 웨스트엔드의 뮤지컬과 대영박물관들을 보라는 거죠. 실제로 1인당 문화예술 소비규모를 따지면 영국은 OECD국가 가운데 톱2에 들어갑니다. 스티브 모핏은 1964년부터 시작된 영국정부의 문화예술 투자가 수요대상이 명확하지 않았던 탓에 참담한 실패로 끝난 것을 거울삼아 2002년부터는 미국 교육학자 켄 로빈슨의 제안을 받아들여 런던의 외국인 자녀 등 하위 10%를 미래 런던의 주역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고 하는데 무섭습니다. 지난 9년간 그 프로젝트를 체험한 아이들이 1만2800개교, 94만여명에 달한다니. 아프리카 출신 한 아이는 화가들에게서 피카소 수업을 듣고 1년이 지난 뒤 런던 잡지사의 도움으로 자기이름이 박힌 미술기사를 만들고 인도계 아이는 영화감독의 도움으로 장애인 올림픽 영화를 찍을 예정이라고 하고… 어떻습니까?

강남·분당·평촌·노원 학원가에서 양산되는 붕어빵 아이들과는 꽤나 다르죠? 모 지방 교육관계자 말을 들으니 자신들 지역이 초등학교 전국평가에서 꼴찌를 했는데 그 이유가 경제가 위축돼 부모들이 돈 벌러 외지로 가면서 홀로 남은 아이들의 가정교육이 부실해지고 한편으로는 비공식적으로 2만명 가까운 외국인 노동자 자녀들의 한국어 능력이 낮은 때문이라더군요.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역이라고 다를까요? 이 아이들이 크면 어떻게 될까요? 런던 크리에이티브 아이들과 다른 학습경로를 밟고 자라온 이 아이들 말입니다. 이거 남의 문제 아닙니다. 이 붕어빵, 소외된 아이들이 지금 기성세대의 10년 후 퇴직금, 주가, 연금을 책임질 아이들이란 말입니다.

얼마전 모 고등학생들이 행주산성에 쓰인 화포를 재구(再構)했다는 뉴스 들어보셨나요? 아내하고 그 뉴스를 듣다가 너무 기분이 좋아 박수를 쳤습니다. 지금 한국에는 필자가 '창중'(創衆·Creative Mass)이라고 명명한 크리에이티브 피플이 수십만 명이 있습니다. 광고기획자, 디자이너, 큐레이터, 영화감독, 인디건축가, 게임설계자, 발명가 등등. 고무적이죠. 이들의 크리에이티브 파워가 앞으로 미래 한국의 길을 열 것인데 그런데, 그런데… 그런데 말이죠. 지금 정부나 지자체, 기업들은 이들이 가진 무한한 크리에이티브 에너지를 활용할 프로젝트를 돌리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국가브랜드위원회가 있다는데 소문으로만 듣는 도깨비불인지 그 실체를 모르겠고 전 문화콘텐츠진흥원에서 예술가들을 학교로 파견하는 앰배서더제를 운용한다고 들었는데 그것이 지속적으로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그뒤 소식이 감감합니다.

또 있습니다. 스마트폰 문화. 스마트폰 덕분에 파워트위터들은 넘쳐나는 데 아쉽지만 이들은 그다지 생산적으로 보이지 않는군요. 호흡 짧은 사고들로 보입니다. 160자 단문 문화의 한계 때문일까요? 장문의 책을 읽지 않는 그들로 인해 독서의 계절 가을은 이제 전설의 고향 소재가 되어갑니다. 출판업계의 저 신음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페이스북도 마찬가지인데 이들은 우물가 아낙들의 수다처럼 자잘한 소통 효과도 물론 있고 선거 때 미디어 이변은 만들지만 길고 넓고 깊게 가는 미래 파워라기에는 '쩝' 입니다. 기업은 여기에 끼어 스토리텔링, 입소문 마케팅, QR코드, 앱 마케팅이 어떻고 하는데 쩝쩝쩝…. 이 역시 런던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처럼 창조적인 미래 파워를 키우는 접근방식은 아닌 걸로 보이는군요.

먹을거리·볼거리 광풍이 불고 있는 한국은 당장 생색나고 과시적인 지역축제, 대규모 디자인 조형물, 단기 일자리 창출만 기획할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크리에이티브 원천을 만드는 국가-기업 연합 프로젝트를 가동해야 합니다. 그래야 컬처파워를 미래 경쟁력으로 키워가는 런던파워를 이길 수 있습니다. 어떤가요? 1∼2년 주기로 세상을 엎어치면서 기성세대를 왕따시키는 엄지문화, 트위터, 페북 광풍류의 다이내믹(?) 코리아보다 400년 전의 화포를 재구하고 창조의 저수지인 책을 뒤지면서 또다른 창조를 꿈꾸는 크리에이티브 코리아가 더 살 길이라고 생각지 않으시는지요.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