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라이프리버,대머리 세포 치료제 中특허취득

영국·미국 이어 중국도…세계 인구 1/3시장서 특허

머니투데이 김동하 기자 |입력 : 2010.09.27 08:56|조회 : 8593
폰트크기
기사공유

MTIR sponsor

하이쎌 (1,175원 상승5 0.4%)에이치엘비 (13,450원 상승100 -0.7%)의 자회사인 라이프리버는 27일 자사의 '모낭세포를 이용한 대머리 치료기술'이 중국 특허청으로부터 특허 등록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라이프리버는 영국과 미국 특허결정에 이어 세계 가장 많은 인구의 시장에서도 기술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라이프리버의 모낭 세포 치료제는 대머리 환자 본인의 머리카락에서 모낭을 구성하는 세포를 추출한 후 이를 대량으로 배양, 탈모부위에 이식을 하여 발모가 되게 하는 신개념의 세포치료제다.

김하용 에이치엘비 이사는 "기존의 치료법인 모발이식술이 본인의 머리카락 하나를 뽑아 탈모부위에 하나를 이식하는 것과는 달리, 한올의 머리카락을 수십만개로 배양해 이식하는 기술"이라며 "상용화 될 경우 수조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기존의 모발이식술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환 라이프리버 대표이사는 "대머리 치료기술은 동국대와 산학협력으로 10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됐다"며 "현재 삼성의료원에서 진행 중인 인공간과 대머리 세포치료제의 상용화를 동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