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10 677.25 1132.10
▼2.13 ▲6.4 ▼1.2
-0.10% +0.95% -0.11%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수승화강(水升火降)

[머니위크]청계광장

폰트크기
기사공유
4년마다 한번씩 열리는 올림픽에서 가장 큰 볼거리는 단연 개막식의 화려한 쇼이고, 그중에서도 하이라이트는 ‘성화 점화’다. 올림픽 역사상 가장 멋진 성화 장면으로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이 손꼽히고 있다. 오케스트라의 협연 속에 '물(水)'과 '불(火)'이 만나면서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환상적인 상황을 연출했기 때문이다. 높은 계단에서 물이 흐르고 그 물이 폭포가 돼 떨어지고 마지막 성화주자가 나지막하게 잠긴 물의 한가운데에 서서 성화대에 불을 붙이자 어느 틈에 빨갛게 타오르는 불이 물속에서 공중으로 솟아올랐다.

이 장면은 동양철학의 근간인 물과 불의 조화를 나타낸 것으로, 짧은 역사에다 서양문화 일색인 호주에서 그런 기발한 아이디어가 나온 것은 대단한 사건이라고 하겠다. 물과 불은 우주는 물론이고 인체를 구성하는 양대 요소로서 물은 음(陰), 불은 양(陽)에 속한다. 물과 불이 화합을 이뤄 음양이 조화돼야 우주나 인체가 질서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물과 불이 조화를 이루는 데는 우선 비율 면에서 물이 넘치거나 혹은 불기운이 왕성하지 않고 균형을 이뤄야 한다. 아울러 위치 면에서 물과 불이 어디에 머무는가 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연계에서는 물이 아래로 가고 불이 위로 오르는 것이 순리지만, 만약 몸 안에서도 그렇게 된다면 엄청난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 물은 물대로, 불은 불대로 분리가 돼 서로 화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상태를 물과 불이 교류되지 않는 ‘수화불교(水火不交)’, 혹은 ‘수화부제(水火不濟)’라고 한다.

몸속에서 불기운(陽氣)이 내려오지 못하거나 물기운(陰氣)이 올라오지 못하면, 혹은 불기운이 올라오거나 물기운이 내려오면 머리가 뜨겁고 발이 차가운 ‘두열족한(頭熱足寒)’이 된다. 음양의 기가 조화되지 못해 상하 교류가 되지 않아 상부에는 양기가 왕성하고 하부에는 음기가 왕성해진 탓이다.

그런 상태에서는 두통과 어지럼증이 오기 쉽고 중풍(中風)이 올 위험도 커진다. 또한 침(唾液)이 올라오지 못해 입이 마르고 목이 따가우며 심할 경우 누런 가래 혹은 피가 섞인 가래가 나오고, 가슴이 답답하면서 뛰고 불면증에다 꿈도 많아진다. 그리고 발이 차가와 경락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해 순환 장애가 생길 뿐만 아니라 배와 허리, 다리도 차가워서 배가 아프고 소화가 잘되지 않으며 대변이 묽어지거나 설사가 나오고 허리가 아프기 쉽다. 당연히 성욕과 성기능도 떨어지게 된다.

그러니 인체에서는 물이 아래에서 위로 오르고 불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수승화강’이 돼야 한다. 그래야 머리가 서늘하고 발이 따뜻한 ‘두한족열(頭寒足熱)’이 되면서 물과 불이 화합이 되는 ‘수화교류(水火交流)’, 혹은 ‘수화상제(水火相濟)’가 돼 정상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물을 주관하는 신(腎)과 불을 주관하는 심(心)이 조화를 이룬 ‘심신상교(心腎相交)’이기도 하다. 아기를 잘 기르는 방법인 ‘양자십법(養子十法)’에도 두한족열이 나온다.

수승화강이 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앉아서 머리를 많이 쓰지만 움직이는 것이 적기 때문이다. 술과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어 열이 생기고 스트레스로 인해 열이 맺히는데 걷기는 적게 하니 열이 내려오기는커녕 오르기만 하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이다. 물과 불의 조화, 즉 음적인 것과 양적인 것의 조화는 건강테크나 재테크에 모두 필수적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