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2.11 659.67 1129.60
보합 8.98 보합 2.23 ▼1.7
-0.43% -0.34% -0.15%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가금협회, 치킨원가 논란에 '물귀신 작전'?

가금협회, 삼겹살 7배·한우등심 8배 주장

머니투데이 박민정 인턴기자 |입력 : 2010.12.17 15:07|조회 : 406954
폰트크기
기사공유
가금협회, 치킨원가 논란에 '물귀신 작전'?
한국가금산업발전협의회가 치킨원가만 문제 삼는 것은 부당하다며 타 외식업종의 원가를 거론해 논란이다. 이들의 주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실이냐?" "이번 기회에 전체적으로 가격조정을 해야 한다" "혼자 죽지 않겠다는 것이냐" 등 다양한 의견을 내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협회가 거론한 삼겹살, 한우등심, 스테이크, 커피 등의 원가는 정확한 자료가 공개되지 않아 치킨과 비교하기는 힘든 실정이다. 한우등심의 경우 축산물품질평가원에 경매가는 150g에 7837.8원(12월1일~16일 평균가)이지만 중간 유통비용, 등급별 가격차이 등이 포함되지 않은 가격으로 정확한 비교가 어렵다.

앞서 16일 치킨프랜차이즈업체 BBQ, 교촌 등이 가입돼 있는 한국가금산업발전협의회는 신문지면에 광고를 내 치킨가맹점 원가를 제시하며 "'치킨판매업자들이 3000원짜리 닭으로 6배의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논리대로하면 타 외식업종은 치킨보다 더 높은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삼겹살 180g의 원재료값은 1260원인데 판매가는 9000원 수준이며 한우등심도 150g 원재료값 7000원짜리를 5만 5000원에 판매해 각 8배의 폭리를 취하는 것이 된다. 커피와 스테이크도 각 원가대비 30배의 소비자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협회는 "서울의 한 치킨집 실제 원가를 상세히 공개하며 닭 1마리 원가는 총 1만 2940원이며 부가세를 제외하면 치킨 한 마리당 1500~2000원 밖에 남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롯데마트 '통큰치킨'의 원가를 계산해보니 1만400원이 나왔다. 롯데마트의 잘못된 원가 계산 방법으로 국민들의 불신을 얻었고 이로 인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롯데마트 '통큰치킨' 출시로 불거진 '치킨원가' 논란은 관련 협회의 원가공개에도 불구하고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