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골프가 아니다. 파티다

[마케팅톡톡]'재정의'의 마케팅전략

황인선의 마케팅 톡톡 머니투데이 황인선 KT&G 미래팀장 |입력 : 2011.01.25 12:10
폰트크기
기사공유
골프가 아니다. 파티다
토요일 오후, 갑자기 빵이 먹고 싶어졌습니다. 마침 집에 있는 급성장기 아이들에게 물으니 그 녀석들도 배가 고프답니다. "그렇다면 아빠가 추위를 뚫고 다녀오지." 옷을 에스키모처럼 두껍게 껴입고 10분 왕복거리를 걸어서 동네 베이커리에 가는데 꽤 추워서인지 환경다큐멘터리 '내일'에서 본 아빠 북극곰이 내 처지 같습니다. 자식 곰에게 줄 먹이를 구하러 나간 아빠 곰은 먹이를 구하는데 실패하죠. 그리고 자신도 굶주려 죽습니다. 빵을 고르는데 계속 그 생각이 납니다. 나는 지금 먹을거리를 사냥하는 걸까? 언제까지 나는 사냥을 할 수 있을까? 너무 오래 잊었던 수렵인간의 기억이 내 파충류의 뇌에 잠복해 있던 것일까요.

GS칼텍스에서 새로 오픈한 인사이트오브에너지 사이트에서 '○○○가 아니다. ○○○다'는 인사이트 공모 캠페인을 봤는데 꽤 재미난 아이디어가 많이 올라옵니다. 클로테르 라파이유 박사의 컬처코드가 우리 본능 속에 있는 코드를 찾아내는 거라면 이것은 우리 고정관념을 깨고 사물 다시보기를 하는 것인데 이러면 사물 속에 감추어져 있던 인사이트가 삐죽이 머리를 내밀죠. 그렇다면 그 토요일 오후 경험은 '쇼핑이 아니다. 사냥이다'라고 말해야겠습니다. 인식이 바뀌면 존재도 바뀌는 법인데 '사냥'이라고 생각하니 빵을 고르던 내 느낌이 뭔가 달랐습니다. 식빵은 하마, 꽈배기는 벌꿀통, 피자빵을 집을 땐 맛있는 사슴을 노리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여러분도 해보세요. 일상이 달라집니다. 혹시 아내 따라서 백화점에 개 끌리듯 간다면 '봉사가 아니다. 보험이다' 생각도 해보시고.

비슷한 경험이 또 있었습니다. 2010년 말 충무아트홀에 이은결의 마술쇼 '일루전'을 보러갔을 때 마술관람이 아니라 여행을 온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색다른 무대는 에버랜드 같았고 아프리카 핑거 섀도쇼를 볼 때는 미니 사파리, 같은 한국인이지만 풍기는 느낌이 사뭇 다른 젊은 커플들과 아이들, 엄마들을 볼 때는 인종전시장에 온 것 같았습니다. 그렇다면 '관람이 아니다. 여행이다'란 인사이트도 성립되겠습니다.

그러고보니 또 있습니다. 일전에 한국인들은 왜 그렇게 골프에 미칠까 생각하다가 미국이나 호주 등과 골프와는 뭔가 코드가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네들은 집 가까운 데서 아주 싼 값에 1∼2명도 칠 수 있는 데 한국은 아니거든요. 그래서 '한국에서 골프는 혹시 사교파티가 아닐까?'라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몇 달을 걸려 골프자세를 배우고 초대받은 그날이 오면 흥분 속에 성장(盛裝)을 하고 마차에 탄 뒤 1시간 가까이 시골길을 달려서 럭셔리한 무도장에 도착하면 집사들과 시녀(?)들 그리고 이윽고 파란 잔디에서 4시간반 동안 4명의 파트너와 골프파티가 진행됩니다. 일정한 형식에 맞춰서. 그를 지키지 못하면 다음 파티에는 초대받지 못합니다. 거기서는 은밀한 비즈니스와 교감이 일어납니다. 뿐입니까. 골프가 끝나고 다시 만나면 그날의 골프댄스가 즐거운 화제가 되죠. 그래서 한국인은 골프에 미칩니다. 파티니까.

이러한 재정의는 마케팅 전략에서도 유효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스카이 72골프장은 '골프는 펀이다'라고 재정의했습니다. 그래서 그곳 골프장은 캐디가 버디송을 불러주고 계절이벤트가 벌어지고 붕어빵 포장마차가 있죠. 연극이나 뮤지컬을 경영하는 사람들도 '관람이 아니다. 여행이다'를 마케팅 인사이트로 쓰면 운영이 달라질 겁니다. 티켓판매처가 여행사가 되는 겁니다. 난타가 그렇게 성공했습니다. 앤디 워홀은 자신을 공장장이라고 정의했습니다. 백화점이나 베이커리도 '쇼핑이 아니다. 사냥이다'로 콘셉트를 잡으면 '총각네 야채가게' 못지않은 히트를 할 수도 있습니다. 인테리어도 달라야겠죠. 다음을 스스로 재정의해 보십시오.

투자가 아니다. ○○○다/ 노후대책이 아니다. ○○○다/ 아내가 아니다. ○○○다/ 스펙쌓기가 아니다. ○○○○다. 단, '직장이 아니다. 지옥이다'라거나 '설이 아니다. 노동이다' 이런 오그라진 악성패러디는 하지 말고. 긍정적으로.

암환자가 최근 5년간 2배가 늘었다는데 긍정적으로 사고하면 세로토닌이 분비되면서 혹시 암발생률이 떨어질지도 모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