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 69% "동반성장에 국가 개입 필요"

머니투데이
  • 배준희 기자
  • 2011.06.21 09: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1 당당한 부자]양극화 해소·동반성장 방안 38.8% '일자리 창출·취업기회 확대'

image
동반성장위원회가 출범 6개월을 맞은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위해 국가 개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머니투데이가 창립 12주년 및 오프라인신문 창간 10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 전국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1년 당당한 부자 전 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제도 강제에 대해 68.9%가 '부의 정당한 분배를 위해 국가 개입과 제도 입법화가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25.4%는 '기업 간 자율 협약을 통해 할 일 이므로 국가가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특성별로는 연령 및 지역 등 전 계층에서 동반성장을 위한 국가 개입에 찬성 의견이 많았다. 특히 찬성 응답은 20대(74.6%), 광주·전라(74.3%), 학생(75.6%), 월 소득 201~300만원(78.5%), 301~400만원(74.3%) 층에서 높았다. 반대 의견은 40대(30.5%), 농·임·어업(30.7%), 화이트칼라(29.5%), 월 소득 501만원 이상(35.2%) 층에서 높았다.

국민 69% "동반성장에 국가 개입 필요"
양극화 해소와 동반성장을 위한 방안으로는 38.8%가 '일자리 창출 또는 일자리 나누기 통한 취업기회 확대'를 꼽았다. '사회적 약자를 위한 법률 제정'(19.1%), '부유세 강화 등을 통한 세제 정책 조정'(14.6%) 등이 뒤를 이었다.

'일자리 창출·취업기회 확대'를 꼽은 비율은 60세 이상(50.3%), 대구·경북(49.6%), 가정주부(50.6%), 중졸 이하(52.6%), 월 소득 101~200만원(51.4%) 층에서 높았다. '사회적 약자 위한 법률 제정'은 30대(25.6%), 대전·충청(25.7%), 학생(26.3%) 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