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그린칼럼]음식물 쓰레기 해법은?

그린칼럼 머니투데이 백규석 환경부 자원순환국장 |입력 : 2011.08.10 08:18
폰트크기
기사공유
[그린칼럼]음식물 쓰레기 해법은?
영등포구가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하는 양에 따라 수수료를 차등 부과하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를 도입하기 위해 무선주파수 방식으로 무게가 자동 측정되는 음식물쓰레기 수거장비(전자태그(RFID)시스템)를 지난 3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다.

각 가정에서 음식물쓰레기를 3리터 크기의 전용 용기에 담아 배출하고 신용카드나 교통카드 등으로 수수료를 결제하도록 돼있는데, 용기의 크기가 작아 자주 비워야 하고 잦은 고장 등 불편이 많다는 일부 의견이 있다.

영등포구에서와 같이 시범운영 과정에서 나타난 여러 가지 불편사항들은 적극 개선·보완해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행으로 인한 주민불편은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주민들이 음식물쓰레기의 심각성을 잘 알고 있고 음식물쓰레기를 버리는 양에 따라 합리적으로 수수료를 부과하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의 필요성에 대해 대부분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취지가 흐려지지 않기를 바란다.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는 음식물 쓰레기를 분리·배출하는 대부분의 지방자치단체에서 전면 또는 부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수수료 부과는 종량제 봉투, 납부 칩 또는 스티커 방식 등이 주로 운영되고 있으나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는 영등포구에서 시범운영중인 무선주파수 방식의 수거장비가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선 주파수 방식의 수거장비는 영등포구 외에도 광주 남구, 고양시, 청주시 등에서도 시범운영 중에 있는데, 이 지역은 영등포구와 달리 규격화된 전용용기를 사용하지 않고 비닐봉투 또는 일반 용기를 자유롭게 이용해 배출할 수 있어 용기 크기로 인한 불편사항은 없었다.

최근 국제사회에서 식량문제가 지속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5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발표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음식물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13억톤 정도가 쓰레기통에 버려지거나 유실되고 있다. 유엔은 급증하는 인구를 먹여 살리기 위해서는 식량 생산을 늘리는 것보다 버려지는 식량의 양을 줄이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인도 정부는 "유통·보관 시설 부족으로 생산되는 식자재의 30%정도가 상해서 버려지고 있고, 결혼식 파티 레스토랑 등에서는 조리된 음식의 15~20%가 버려지고 있다"며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매일 저녁을 굶고 있는 2억5000만 명의 기아문제를 해결 하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도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05년부터 범정부적으로 여러 차례종합 대책을 마련했지만 단순 홍보, 캠페인에 그쳐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2월에 마련된 종합대책에는 식자재 생산, 유통, 소비 등 각 단계별로 음식물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을 내놨다. 이를 통해 학교·군부대·음식점 등 주요 발생원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대책과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전면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종량제가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될 예정인데 새로운 제도에 적응하려면 약간의 불편이 불가피하게 뒤따를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지난 1995년에 쓰레기 종량제를 성공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시행되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도 성공적으로 정착 시킬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우리의 작은 노력이 낭비적인 음식문화를 바꾸고, 환경을 지킬 수 있다면 보람이 있지 않을까 싶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