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2.40 690.18 1128.50
보합 4.34 보합 8.8 ▼0.7
+0.21% +1.29% -0.06%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유재한 사장의 사임, 특정업체 밀어주기 때문?

권순우 MTN기자 |입력 : 2011.08.24 14:29
폰트크기
기사공유
MT단독< 앵커멘트 >
앞에 보신 대로 유재한 전 사장의 매각 방안은 STX에 절대적으로 유리합니다. 이를 관철시키려 한 유 사장이 채권단과 SK텔레콤의 반발에 퇴임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권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유재한 정책금융공사 사장 퇴임 이면에는 SK텔레콤에게 불리한 하이닉스 매각 조건이 있습니다.

유 사장은 하이닉스 지분 매각 비율과 관련해 채권단이 보유한 구주 7.5% 이상, 신주 10% 이하로 해야 한다고 기회 있을 때마다 주장했습니다.

유 사장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원칙은 변함이 없고 인수자 양쪽에 동등하게 적용된다”며 “SK텔레콤이 지나치게 과민하게 반응한다”고 말했습니다.

유 사장의 항변과는 달리 구주 7.5%, 신주 10% 안은 STX에 유리합니다.

유 사장의 안대로 SK텔레콤과 STX가 똑같이 17.5%를 인수할 경우 공정거래법상 22% 이상 지분을 확보해야 하는 SK텔레콤은 4.5%의 지분을 추가로 인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반면 신주 17.6%와 구주 5.8%를 매각하는 외환은행의 안은 양측 모두 20% 이상 인수를 해야 하기 때문에 동등한 조건이라는 해석입니다.

외환은행과 정책금융공사 사이에 의견 차이가 있었지만 유재한 사장은 협의가 끝나지 않은 안을 독단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유 사장의 일방통행식 행보를 놓고 배후설 등 여러 관측이 나오는 이윱니다.

[녹취]정책금융공사 관계자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적 자금 회수라는 목표가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한쪽에서 특별히 불리하다 이런 의견이 오거든요. 그러면 조정을 해요."

일각에서는 유 사장이 STX와 SK텔레콤의 입찰을 염두에 두고 STX에 유리한 매각 방식을 사전에 공표해 의견을 관철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정책금융공사 안에 강력 반발한 끝에 인수 불참 의사까지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외환은행 방안으로 인수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신의 안을 관철하려 했던 유 사장은 결국 채권단과의 갈등, SK텔레콤의 강력한 반발 등에 떠밀려 사임을 선택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권순우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