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보합 5.97 보합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월가점령'은 새로운 장르의 대중운동

[강호병의 뉴욕리포트]시위의 개방성과 순수성이 동조감 유발

강호병의 뉴욕리포트 머니투데이 뉴욕=강호병특파원 |입력 : 2011.10.11 06:00|조회 : 6747
폰트크기
기사공유
'월가점령'은 새로운 장르의 대중운동
"부자들에 의한, 부자들을 위한 정부는 파시즘이다"
"의회는 더이상 밖에서 나쁜 일에 쓰지말고 안에서 좋은 일에 쓰도록 하라"
"경제에 신뢰가 없다. 구제해야할 대상은 우리다"
"은행기관이 진짜 군대보다 더 위험하다고 믿는다"
"월가가 우리의 정부를 차지했다"

월가점령(Occupy Wall Street) 시위의 본거지인 주코티공원(시위대는 전 명칭 리버티 플라자로 부른다)에 널려있는 주장들이다. 포장박스를 뜯어 그 위에서 적어놨는데 시위구호라기 보다는 학술성 통찰같다. "맞는 말이네"라는 맞장구가 쳐진다.

여기엔 요란한 정치구호가 없다. 누굴 구체적으로 단죄하라는 것도 없다. 경제적 불평등과 부조리에 대한 분노와 좌절감을 여러 형태로 표시하고 있을 뿐 무슨 '요구'사항을 구체적으로 내걸고 있진 않다.

'월가에 과세를 하라'고 하지만 그렇다고 무슨 소득세율을 몇%로 올려라는 얘기는 없었다. "1953년 5~6월 미국 실업률이 2.5%"였다는 팻말을 들고 행인과 고실업에 대해 성토하는 이도 있었다. 4페이지 짜리 시위 홍보신문 '점령된(occupied) 월스트리트저널' 1호는 "굳이 요구사항이 있다면 점령자체"이다.

또 다른 시위자는 "기업의 탐욕을 멈추게 하고 싶은가? 그들의 제품을 사지말라"라는 팻말을 들었다가 지나가던 사람과 "이게 말이 되느냐"고 시비(?)가 붙었다. 루마니아 이민자 출신인 그는 "아니 기업제품을 안사면 경제가 망가지게 되는데 공산주의로 가자는 얘기냐 뭐냐?"고 따져묻자 그 시위자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싸게 파는 기업의 제품을 쓰자는 것일 뿐"이라며 "공산주의는 답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월가점령'은 새로운 장르의 대중운동
월가시위는 시위 프로가 보기엔 형편없다. 시위라기 보다 퍼포먼스요 공개 대중포럼같다. 이면에 흐르는 공통적인 정서는 '월가는 다 도둑놈'이다. 그러나 그같은 아마추어성, 無정형성이 오히려 더 호소력을 갖는다고 본다.

월가점령 시위에 발빠르게 편승해 누군가 정체불명의 '점령당(occupy party)'라는 사이트를 만들자 '우리와 전혀 상관없음' 이라고 해명까지 했다. 공화당이 공개적으로 이 운동을 비난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공화당을 응징하자'라는 주장이 나오지도 않았다. 크게 보면 계급투쟁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특정 계층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다.

이와 관련 이번 시위는 리더를 인정하지 않는다. 시위치고는 아주 특이한 점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업무를 나눠 맡으며 일정을 관리하고 있을 뿐이다. 결정은 모두가 모인 총회에서 이뤄진다. '점령된 WSJ' 1호에 실린 기사에 따르면 "총회는 수평적이며 만장일치에 바탕을 둔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뿌리는 무정부주의에 있다"고 소개했다. 이같은 無리더성은 '경제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민초들의 행진이라는 명분을 더 크게 키워주는 요소다.

또 비폭력에 충실한 점도 호응을 끄는 요인이다. 가두시위가 격화돼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지고 다수가 체포되는 상황이 있었지만 경찰의 가이드라인을 잘 준수하는 편이다. 하긴 미국에서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간 바로 총알 세례를 받게 되니 그럴수 밖에 없다는 생각도 든다. 많은 사람이 노숙을 같이하고 있지만 질서는 잘 유지되고 있었다. 음주 등으로 엇나간 사례도 보고된 바 없다.

'월가점령'은 새로운 장르의 대중운동
그런 면에서 월가시위는 새로운 장르의 시위로 봐야 한다. 無리더, 無정치성, 비폭력성이 시위의 개방성과 순수성을 지켜줘서 사회적 동조감을 키워주고 있다고 본다. 월가시위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목표를 가지고 정치세력화까지 겨냥해야 한다는 견해가 있다. 그러나 목적에 경도되는 순간 월가점령 시위는 빛을 잃을 가능성이 많다.

경제 불평등이 불만의 근원이라는 점에서 컨텐츠는 '좌파'적이다. 그렇다고 좌파 풀뿌리 운동의 시발이나 '감세'에 초점을 둔 보수적 시민운동인 티파티 대항마로 보는 것도 섣부르다. 좌파운동으로 규정하기엔 용인되는 다양성 폭이 너무 넓다.

눈 많은 뉴욕 주코티 공원 시멘트바닥에서 월동을 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원래가 월스트리트가 한 블록 정도 가까운 곳에 있어 잡았던 곳이다. 현실적으로 비싼 맨해튼에서 실내 대체공간 마련은 쉽지 않다. 그러나 겨울 휴지기를 갖는다 해도 순수성을 잃지 않는 한 부활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