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삼성, 호주 '갤탭' 판금 가처분 항소심 승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삼성, 호주 '갤탭' 판금 가처분 항소심 승소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VIEW 20,380
  • 2011.11.30 11: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애플의 가처분 소송, 1심에선 애플勝..삼성 '역전'

호주 연방법원이 30일 삼성전자 (47,000원 상승100 0.2%)와 애플의 태블릿PC 판매금지 소송의 항소심에서 삼성의 손을 들었다. 이로써 삼성은 호주에서 갤럭시탭10.1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호주 법원의 항소심 재판부를 대표한 린제이 포스터 판사는 갤럭시탭10.1 판매금지 가처분에 대해 삼성이 제기한 항소심에서 해당 제품 판매를 허용했다.

앞서 애플은 삼성 갤럭시탭의 호주 판매 금지를 요구하며 호주 연방법원에 소송을 냈다. 애플은 태블릿PC의 운영과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와 관련, 삼성이 적어도 2건의 애플 특허권 등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지난달 13일 호주법원의 애너벨 베넷 판사는 애플과 삼성이 특허권 분쟁을 마무리할 때까지 갤럭시탭10.1의 호주 판매를 금지토록 판결했다.(☞관련기사) 이에 삼성은 즉각 항소했고 이날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달 판결과 반대로 삼성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번 판결은 지난 4월부터 전세계 여러 나라에서 두 회사가 진행한 소송전의 일부다. 애플은 삼성이 자사 기술을 베꼈다고 주장해 왔다.

삼성도 맞소송으로 대응했다. 특히 삼성은 호주에서 애플 아이폰과 아이패드2가 무선통신 관련 삼성의 기술을 베꼈다고 제소했다. 베넷 판사는 이 소송에 대해선 공판을 내년 3월 열겠다고 지난 15일 밝힌 바 있다. 애플은 그보다 늦은 날짜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항소심 재판부 결정에 대해 애플이 판결 연기를 요구하면서 갤럭시탭10.1의 호주 판매금지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로 연장됐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