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권해효, "일본정부, 조선학교 차별 말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권해효, "일본정부, 조선학교 차별 말라"

머니투데이
  • 뉴스1 제공
  • 2011.12.01 16: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News1
News1



"일본정부는 고교무상화 정책에 조선학교를 포함시켜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계열 조선학교를 후원하는 '몽당연필'은 1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조선학교 차별을 반대하는 한일시민단체 공동성명서 전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현재 일본정부가 고교무상화 정책에서 조선학교를 제외한 것,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조선학교에 대한 교육보조금 지급을 중단한 것 등 조선학교 차별에 대해 항의하고 철회를 요구했다.


일본 정부는지난해 4월부터 실시한 고교무상화 정책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연평도 문제 등 정치적인 이유로 조선학교를 제외시킨바 있다.


이와 함께 도쿄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조선학교에 지급하던 교육보조금을 중단하거나 감소시켰다.


이날 기자회견은 국내 11개 시민단체와 일본 내 327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고교무상화에서 조선학교 배제를 반대하는 연락회'(연락회)가 함께 뜻을 모았다.


이들은 이미 지난 10월26일 조선학교 차별 반대에 동의하는 일본시민 7만3000여명 서명을 받아 일본문부과학성에 전달하고 항의의 뜻을 전달한 바 있다.


 News1
News1


몽당연필의 공동대표이자 배우인 권해효씨는 "조선학교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조선학교에 대한 일본정부의 차별에 주목하게 됐다"며 "이는 명백한 인권침해이며 UN이 정한 아동인권 규약에도 위반되는 차별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차별에 항의하고 철회를 요구하고자 인권침해에 분노하는 우리의 뜻을 담아 일본대사관에 전달하기로 했다"며 "이 시대의 진정한 양심의 소리와 뜨거운 호소를 일본정부는 귀 기울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세가와 카즈오 일본연락회 공동대표도 "교육은 모든 사람에게 정당한 권리로 존중돼야 한다"며 "그 기본적 권리가 조선학교에게 배제돼 있다는 것에 많은 일본인들의 반대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일본대사관에 공동성명서를 제출하려 했으나 대사관측에서 이를 거절해 향후 우편이나 전자메일을 통해 전달하기로 했다.


또 이들은 오는 3일 일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고교무상화 정책에 조선학교를 포함시키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